김희철이 고소 의사 밝히자 악플러들이 변호사들에게 했다는 '최악의 행동' (영상)

2020-07-24 22:50

강남경찰서 다녀온 김희철
법무법인에도 악플 다는 악플러들

가수 김희철(37) 씨가 고소 의사를 밝히자 악플러들이 김 씨 변호를 맡는 법무법인에 악플을 달았다고 한다.

24일 김희철 씨는 유튜브에 경찰서를 출석한 후기를 영상으로 올렸다.

이날 김 씨는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전달했다. 그는 경찰이 친절하게 응대했다고 말했다.

이하 유튜브 '김희철 KimHeeChul'

김희철 씨는 회사가 아닌 개인 의지로 고소를 진행했다. 김 씨는 자료를 모아준 팬들과 변호를 도와주는 법무법인에 감사를 표했다.

김희철 씨는 악플러들이 본인을 도와주는 법무법인을 향해 악플을 달았다고 말했다. 김 씨는 "그저께 인스타그램에 법무법인이 (적힌 고소장을) 올렸는데 너무 어이없게도 변호팀에 악플이 (간다고 한다)"라며 "변호팀에 '합의금 뜯어서 뭐 할 거냐'는 (식의) 악플이 간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악플러들이 겁이 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김희철 씨는 고소를 계속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김희철, 고소인 자격으로 경찰 출석…“선처 없습니다” 오늘(24일) 오후 2시 서울강남경찰서 찾아 조사 임해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유튜브, 김희철 KimHeeChul
home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