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에 항의하러 올라온 두더지… 왠지 모르게 미소가 지어진다

2022-07-27 10:31

한 야외 공연장에서 우연히 포착된 장면
틱톡 채널 'danielegugliotta8'에서 공개된 내용

축제가 한창인 한 야외 공연장에서 단단히 화가 난 듯 고개를 내밀고 있는 동물의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하 TikTok "danielegugliotta8"
이하 TikTok 'danielegugliotta8'

최근 틱톡커 Daniele Gugliotta는 자신의 틱톡 채널에 "두더지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했다"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 보기)

영상 속 장소는 스위스 '오픈에어 세인트 갤런(Openair St Gallen) 현장이다. 이 축제는 스위스에서 가장 크고 오래 이어져 온 야외 페스티벌 중 하나로 매년 11만 명 이상이 참석한다.

음악 소리와 관객들의 발소리가 심기가 건드린 듯, 작은 땅굴 속에서 얼굴만 빼꼼 내밀고 쳐다보는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유발한다. 당시 관객들은 쉽게 볼 수 없던 동물이 등장하자 신기한 듯 주위를 둘러쌌다.

일각에서는 해당 동물이 두더지가 아닌 포켓 고퍼(Pocket gopher)라고 주장하는 의견도 나왔다. 포켓 고퍼는 땅에 터널을 파고 생활하는 '흙 파는 쥐'로 불리기도 하며 홀로 땅속에 터널을 파고 살아 좀처럼 땅 위로 나오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은 "계속되는 음악에 짜증 났나 보다", "손님이 아니라 자기 집이다", "노려보고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 "층간 소음에 잔뜩 화난 아랫집 주민" 등 다양한 반응을 남겼다.

포켓 고퍼(Pocket gopher)     / mat.hak-shutterstock.com
포켓 고퍼(Pocket gopher) / mat.hak-shutterstock.com
home 오영준 기자 yjohmail@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