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현대자동차 임금협상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9
키워드 검색 1

현대자동차 올해 임금협상 타결

[현대자동차 노.사 임금협상 타결 / 사진=데일리TR] [데일리TR] 현대자동차 노.사 가 올해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2일 전체 조합원 4만7천명을 대상으로 임협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실시, 2만2천499명(51.53%)의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노조 가 밝혔다. 지난 6월3일 현대자동차 노.사 는 119일 만인 지난당 29일 23차 교섭에서 합의안을 마련했으며, 교섭 중 최대 쟁점이던 통상임금 확대 문제와 관련해 법적 소송결과에 따르되 노.사 자율로 논의하기로 했다. 합의안은 또 임금 9만8천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300% + 500만원, 품질목표 달성 격려금 150%, 사업목표 달성 장려금 370만원 지급,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만 60세 정년 보장 등이다. 또 품질개선을 위한 노사 공동노력, 생산성 향상을 위한 작업환경 개선 및 설비 투자, 잔업 없는 8시간 + 8시간 근무의 주간연속2교대제 조기 시행 노력 등에도 합의했다. 노조의 해고자 2명 복직 요구는 회사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손해배상 소송 및 가압류 철회 요구와 관련해서는 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노사마찰 해소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노조는 올 임협 과정에서 모두 6차례 2∼4시간씩 부분파업을 벌였고, 회사는 차량 1만6천500여 대를 생산하지 못해 3천300억원의 매출차질(잔업·특근 거부 포함하면 차량 4만2천200여 대 손실에 9천100억원 매출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