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허경영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58
키워드 검색 33

최사랑 “허경영과 진지하게 사귀던 사이...관계 진실 밝힐 것”

'국민송' 뮤직비디오가수 최사랑(45) 씨가 허경영(68) 전 민주공화당 총재와 관계에 대한 진실을 공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9일 최사랑 씨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허경영과의 열애설에 따른 지지자들의 최사랑에 대한 공격에 대한 최사랑의 입장 표명과 허경영과의 관계에 대한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공식] 최사랑 측, 허경영과 최사랑의 열애설의 진실 밝혀..9일 기자회견 개최 최사랑이 허경영과의 열애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최사랑 측은 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허경영과의 열애설에 따른 지지자들의 최사랑에 대한 공격에 대한 최사랑의 입장표명과 허경영과의 관계에 대한 기자회.. 기자회견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명동 르와지르 호텔에서 열린다. 최사랑 씨와 최사랑 씨 법률대리인인 법률사무소 현율 송혜미 변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최사랑 씨 측은 "지난 1월 열애설이 보도된 이후 최사랑은 허경영 측 지지자들에게 사실이 아닌 열애를 통해 이익을 노린다는 모욕적인 언사와 위협을 받았다"라며 "허경영 지지자들과 일부 대중들의 오해를 풀고 최사랑에 대한 위협을 멈추고자 호소하려 한다"라고 입장 표명에 나선 이유를 전했다.또 "허경영과 최사랑은 실제 한 집에 살며 진지한 교제를 해오던 사이"라고 주장하며 "최사랑에 대한 억측과 불명예스러운 루머들에 대해 밝히고 허경영과의 실제 관계에 대한 진실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두 사람은 결별한 상태라고 전해졌다.최사랑 씨는 2015년 허경영 전 총재가 작사한 '부자되세요'라는 곡으로 데뷔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국민송'을 함께 발표했다.앞서 1월 23일 허경영 전 총재와 최사랑 씨가 3년 째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허경영 전 총재 소속사 본좌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26살 연하' 가수 최사랑과 3년째 열애” 보도에 허경영 측 “사실무근” TV리포트는 허경영 전 총재가 최사랑 씨와 3년째 열애 중이라고 23일 보도했다.

“'26살 연하' 가수 최사랑과 3년째 열애” 보도에 허경영 측 “사실무근”

최사랑, 허경영 전 총재 / '국민송' 뮤직비디오허경영(68)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26세 연하 가수 최사랑(42)씨와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TV리포트는 허경영 전 총재가 최사랑 씨와 3년째 열애 중이라고 23일 보도했다. [단독] 허경영, 26살 연하 가수 최사랑과 3년째 열애 허 전 총재 한 측근은 "많은 사람 지지로 지금의 위치에 오른 만큼 혹시 연인의 존재가 알려져 지지기반을 잃어버릴 수도 있다는 우려 역시 큰 것 같다"고 TV리포트에 밝혔다. 이 측근은 "허 전 총재는 많은 지지자가 있지만 외롭게 살았는데 이제라도 연인을 인정하고 새로운 삶을 살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열애설에 허경영 전 총재 소속사 본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허경영 전 총재와 최사랑 씨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스타뉴스에 부인했다. 허경영, 최사랑과 열애설 부인 "사실무근"(공식입장)- 스타뉴스 관계자는 "두 사람이 지난 2017년 12월 신곡 '국민송'을 함께 부르며 인연을 맺는 등 음악 작업 등을 통해 마주한 적은 있지만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사이가 전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최사랑 씨는 2015년 '부자되세요'라는 곡으로 데뷔했다. 지난해 12월에는 허 전 총재와 함께 '국민송'을 발표하기도 했다. “삶에 지친 지구인 구하는 내용” 허경영이 공개한 신곡 티저 영상 허경영 전 총재는 2009년 디지털 싱글 `콜미`를 발표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삶에 지친 지구인 구하는 내용" 허경영이 공개한 신곡 티저 영상

허경영신곡 '국민송' 티저영상 (MV Teaser) - 허경영 x 최사랑허경영신곡 '국민송' 티저영상 노래 또하나 만들었습니다~♥ ♩국민송이 별거있나 ♪ ♩허경영이 부르면 롸잇나우~♪ 본좌신곡 '좋아요' 롸잇나우~☆허경영에 의해 게시 됨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신곡 '국민송'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허경영 전 총재는 지난 13일 "노래 또 하나 만들었다"며 '국민송' 티저 영상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국민송'은 허 전 총재와 가수 최사랑 씨가 함께 불렀다.'국민송'은 "국민송이 별거 있나 허경영이 부르면 라잇 나우"라는 가사가 반복된다. 티저 영상에는 7억 원대 최고급 승용차인 롤스로이스도 등장한다. 허 전 총재와 최사랑 씨는 롤스로이스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앞서 '국민송' 뮤직비디오 연출을 맡은 이상언 감독은 뮤직비디오에 대해 "허경영 전 총재와 최사랑 씨가 삶에 지친 지구인들을 구한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허경영 전 총재는 2009년 디지털 싱글 '콜미'를 발표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2010년에는 1인 기획사 '본좌엔터테인먼트'까지 설립했다.지난 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이 허경영 전 총재 일상을 공개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방송에 따르면 허 전 총재는 '자택 방문 행사'를 열고 지지자들에게 입장료로 현금 10만 원을 받았다. 치료를 한다며 지지자들 온몸을 더듬는 모습도 공개됐다. “온몸 더듬고 눈 맞춰주면 치료” 입장료, 강의료 받아 호화 생활 누리는 허경영 허경영 전 총재는 여성 지지자들 가슴을 손으로 꽉 쥐거나 엉덩이를 만지기도 했다.

허경영 “멋진 보도였다…신체접촉은 '에너지' 불어넣는 동작”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 자신을 다룬 보도 내용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14일 허 전 총재는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멋진 보도였다고 생각한다. 나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이었다고 해서 무조건 맞대응만 해서 되겠는가. 방송을 보고 고칠 점이 있으면 고치고, 좋은 지적은 받아들이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독인터뷰] 허경영 "'세븐', 멋진 탐사보도…단, 세금·신체접촉 떳떳해"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허경영이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의 보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과.. 지난 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은 허 전 총재가 '하늘궁'이라고 이름 지은 자택에서 방문 행사를 열어 입장료를 받아 생활비로 쓴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허 전 총재가 받는 돈은 입장료 10만 원과 강의료 2만 원이다. “온몸 더듬고 눈 맞춰주면 치료” 입장료, 강의료 받아 호화 생활 누리는 허경영 허경영 전 총재는 여성 지지자들 가슴을 손으로 꽉 쥐거나 엉덩이를 만지기도 했다. 매체는 허 전 총재가 '치료'를 한다며 지지자들 신체를 거침없이 만지는 모습을 공개했다. 허 전 총재는 여성 지지자들 가슴을 찌르거나 움켜쥐고, 엉덩이 등을 만지기도 했다.이하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이에 관해 허 전 총재는 "불순한 의도가 아니고 '에너지'를 불어 넣어주기 위한 동작"이라고 말했다.허 전 총재는 스포츠조선에 "현금 수입에 대한 내용은 정당하게 국세청에 신고해 세금을 내고 있다"며 "호화생활을 하고 있지 않다. '하늘궁' 방 한 칸에서 밥도 지어 먹고, 변변찮게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자신이 '대통령 선거에 다시 나갈 사람'이라며 "보도에 어떤 의도가 있는지는 모르지만, 넓은 마음으로 보도가 지적해 주는 바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