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함소원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29

“금수저 클래스” 함소원 시부모님이 뱃속 손주를 위해 긁은 카드값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방송인 함소원(42) 씨 시부모님이 통 큰 씀씀이를 자랑했다.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씨 시부모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 씨는 시부모님과 함께 오는 12월 태어날 손주를 위해 아기용품 쇼핑에 나섰다.곰TV, TV조선 '아내의 맛'중국 칭다오에 있는 한 아기용품점을 찾은 시부모님은 매장에 있는 금색 옷을 쓸어담기 시작했다. 중국인들은 금색을 '황제의 색'이라 여기며 선호하기로 유명하다.갓난아기를 위한 겉싸개, 턱받이, 이불도 6개씩 구매했다. 6은 순조롭다는 뜻을 지닌 '리우'(流)와 발음이 비슷해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숫자 중 하나다. 호쾌하게 물건을 쓸어 담는 모습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함소원 씨 일행이 지나간 자리에 진열된 상품이 동이 날 정도였다.함소원 씨는 과소비가 걱정되는 난감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함소원 씨가 "아주 충분하다"고 말하자 시어머니는 "내 사랑에 비하면 절대 많은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계산대를 가득 채운 상품에 점원도 멍한 표정을 지었다. 가격을 묻자 점원은 5680위안(약 93만 원)이라고 답했다. 함소원 씨 시아버지는 신용카드 한 장을 내밀며 계산을 마쳤다.함소원 씨는 중국인 사업가이자 SNS 스타인 진화와 지난 1월 결혼했다.

함소원♥진화 결혼식장 눈물 바다로 만든 진화 어머니 축사 (영상)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 진화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눈물의 축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중국 전통 혼례를 치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결혼식은 중국식으로 화려하게 치러졌다. 붉은색을 좋아하는 중국 문화답게 혼례복을 비롯해 장식품, 식장 모두 붉은색으로 꾸며졌다. TV조선 '아내의 맛' 결혼식의 하이라이트는 진화의 어머니이자 함소원 씨의 시어머니 축사였다. 진화의 어머니는 평소 호탕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을 자랑했다. 그러나 아들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는 순서가 오자 편지를 읽기도 전에 울먹거렸다. 이 모습을 보던 함소원 씨도 곁에서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 씨는 "어머니가 평소에 밝고 화통하신데 본인이 울음을 보이지 않으려고 참는 모습이 더 슬펐다"며 "말을 시작하면 눈물이 나올 것 같으니까 한참을 참고 계셨다"고 말했다. 진화 어머니는 힘들게 입을 뗐다. 어머니는 "아들아 엄마는 이 순간을 말로 어떻게 표현할지 모르겠다. 어릴 적 네 모습이 바로 어제 같은데"라면서 결국 눈물을 쏟았다. 진화는 어머니를 다독이며 위로했다. 그 자리에 있던 하객과 가족들도 눈물을 보였다. 이어 어머니는 "네가 걸음마를 하고 엄마라 부르던 그 순간부터 성인이 돼 결혼하는 이 순간까지 보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함소원 씨는 "아들이 25살에 장가를 가는 것이 아니냐. 또 한국으로 자기 아들을 보내줘야 하는데 저도 이런 상황이었으면 슬펐을 것"이라며 시어머니 눈물에 공감했다.

“기분 좋으면 24병” 시어머니 '주량' 듣고 웃음 터진 함소원 (영상)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배우 함소원 씨가 시어머니 주량을 듣고 웃음을 터뜨렸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시부모님을 만나기 위해 중국에 간 함소원·진화 부부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부부는 시부모님과 함께 칭다오로 여행을 떠났다. 시부모님은 임신한 며느리 함소원 씨를 위해 해산물 음식점을 찾았다. 곰TV, TV조선 '아내의 맛'시어머니는 음식을 가리지 않고 잘 먹는 며느리를 흐뭇하게 보며 기뻐했다. 식사 중이던 그는 기분이 좋으니 맥주를 마시자고 제안했다. 중국 맥주가 등장하자 시어머니는 남편 잔과 자기 잔에 맥주를 따랐다. 원샷을 한 시어머니에 비해 시아버지는 한 모금만 마시고 잔을 내려놓았다. 시어머니가 "며느리도 왔는데 원샷해라"라고 말하자 시아버지는 웃으며 잔을 비웠다. 함소원 씨는 "어머님은 술을 잘 드시는데 아버님이 술을 못하신다"라고 말했다. 이때 진화가 "어머니는 주량이 어떻게 되냐"라고 물었다. 시어머니는 "한 박스가 12병이냐. 기분 좋으면 24병 정도"라고 쿨하게 답했다. 진화는 물을 마시며 웃다 기침을 했고 함소원 씨는 웃음을 참기 위해 냅킨으로 입을 가렸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고 있던 출연진들은 "대단하다"며 놀랐다. 그 와중에 시어머니는 맥주 한 잔을 다시 한번 원샷해 웃음을 자아냈다.
1 2 3 4 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