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평창 패딩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15
키워드 검색 5

평창 롱패딩, 중고사이트에서 웃돈 붙여 재판매 봇물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제품인 '구스롱다운점퍼', 일명 '평창 롱패딩'이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웃돈을 얹어 거래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22일 국내 최대 인터넷 중고거래사이트 '중고나라'에서는 14만9천원짜리 '평창 롱패딩'을 판매하겠다는 게시글이 이날 하루만 약 200∼300개가 올라왔다.한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온 평창롱패딩 판매글[인터넷 캡처]정가에 파는 경우는 없고, 평균 5만∼10만원 가량 비싼 가격에 판매한다는 글이 대부분이다. 수량이 많지 않아 제 사이즈를 구매하지 못한 사람이 많은 만큼 교환은 활발히 일어나는 편이지만 판매가 실제 성사되는 경우는 많지 않다.실제 판매가 완료된 경우 20만원 이하가 대부분이다.구매를 원한다는 글에서 제시한 가격도 15만∼20만원 사이가 대다수다.지나치게 비싼 가격에 올라온 경우 판매자와 구매자들 간에 시비가 붙기도 한다.검정 제품을 26만5천원에 판매하겠다고 올린 한 게시글에는 '판매완료', '잘 받았습니다','구매완료, 잘 입을게요'라는 댓글이 잇따라 달렸다.구매하지 않았지만, 마치 구매한 것처럼 보이게 해 실제 구매를 원하는 이들이 판매자에게 연락하려는 것을 막으려는 수법이다.이밖에 '직거래 원합니다. 핸드폰 번호는 없습니다', 'DMZ 비무장지대에서 직거래 원합니다'라는 댓글도 달려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판매자는 '신고하겠다'는 등의 댓글을 달며 대응하다가 25만9천원에 판매한다고 게시글을 다시 올렸으나, 여기에도 '판매자 계좌를 조회하면 사기로 나오더라', '2032년에 구매하고 싶어서 예약하려고 한다'는 등의 댓글이 달려 판매자와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한 판매자는 리셀러들을 공격하는 이들에 대응해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희소성이 올라가면 비싸지는 건 당연지사고, 중고가를 책정하는 건 판매자의 권리다'라며 '품질이 같은 급의 브랜드 제품들은 가격이 40만원 안팎 하는데 25만원이 비싸냐'는 글을 올렸다.이에 다시 '필요하지도 않으면서 정작 필요한 사람들이 사지 못하게 해놓고 비싼 값에 되파는 것이 불법은 아니더라도 옳은 행동도 아니지 않으냐', '브랜드값이라는 것을 돈으로 환산해보면 그 정도 값어치가 있을 수 있다'는 등의 반박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과거에도 신발, 의류, 생활용품 등 특정 제품이 비싼 가격에 재판매되는 경우는 종종 있었다.아디다스나 나이키 등에서 나오는 한정판 신발들은 매번 매진됨과 동시에 비싸게는 정가의 2∼3배씩에 재판매 물건들이 나온다. 희소성이 커 중고가가 잘 하락하지도 않는다.하지만 유행에 휩쓸려 구매한 제품들을 비싸게 되팔려 했다가 값이 정가보다도 떨어지는 사례도 나온다.스타벅스에서 판매하는 한정판 텀블러 등은 판매 당시에는 대부분 새벽부터 줄지은 사람들 때문에 매진되고, 웃돈을 붙여 중고거래사이트 등에 올라오나 결국 가격이 정가보다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이승신 건국대 소비자정보학과 교수는 "좋은 물건을 저렴하게 사기 위해 줄 서는 일은 있을 수 있지만, 본인이 진심으로 필요해서가 아니라 남들이 다 산다고 해서, 유행이어서 사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필요한 사람들만 사게 되면 결국 모두가 덜 고생할 수 있는데 오로지 되팔기 위해 사려는 사람들 때문에 정작 필요한 사람들이 구하지 못하게 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평창 롱패딩 제조회사 회장 “흥행요인? 비정상가의 정상가화”

엘롯데 홈페이지'평창 롱패딩'을 만든 국내 의류업체 신성통상의 대표 염태순(64) 회장이 "평창 롱패딩 15만원은 정상가"라고 말했다.21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염 회장은 "생산 공정을 간소화하고, 회사 이익을 줄이면 얼마든지 가능한 가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신성통상 염태순 회장 / 신성통상 홈페이지 평창 롱패딩이 싸다고 ? 15만원이 정상가 … 내년엔 더 낮출 것 토종 의류업체 신성통상의 염태순(64·사진) 회장은 평창 롱패딩의 흥행 요인을 "비정상가의 정상가화"로 표현했다. 서강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염 회장은 수출 전문 기업에 2년 다니다 퇴사하고 서른 살이던 1983년에 가 보통 유명브랜드 롱패딩 가격은 30만원대 이상 된다. 그에 비해 평창 롱패딩은 14만 9000원으로 절반도 채 되지 않는다. '가성비가 좋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판매 시작 약 보름 만에 완판됐다. “가성비 갑!” 입소문 타고 전량 품절된 평창동계올림픽 롱패딩 거위 털 충전재(솜털 80%, 깃털 20%)를 사용한 롱패딩임에도 14만 9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신성통상은 지오지아와 탑텐, 폴햄 등 16개 자체 브랜드와 생산 공장을 동시에 운영하는 순수 국내업체다. 염 회장은 "우리가 소비자를 위해 단가를 낮춘 노력이 이제야 빛을 발하고 있다"며 흥행 요인을 "비정상가의 정상가화"라고 표현했다. 그는 "점점 현명한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브랜드 값이나 유명 연예인 광고 세례로 소비자들을 현혹하는 시대는 저물고 있다"고 봤다.평창 롱패딩 추가 생산에 대해 염 회장은 "제작 공정상 곧바로 추가 생산을 하는 것은 어렵다. 하지만 소비자 요구 부응 차원에서 추가 생산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엘롯데 홈페이지

“누가 '밀어!' 그러더니...” 평창 롱패딩 판매한 롯데백화점 수원점 상황 (영상)

평창 온라인 스토어평창 롱패딩에 대한 높은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한 소셜 미디어 이용자는 2018 평창 공식 라이선스 상품인 '구스롱다운점퍼(이하 평창 롱패딩)'가 판매된 롯데백화점 수원점 상황이 담긴 영상을 지난 18일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오늘 수원롯데몰 상황 #수원롯데몰 #평창롱패딩 #평창 #시민의식 #필요 김동희(@very0328)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7 11월 17 오후 5:59 PST 영상에 담긴 판매 현장은 한눈에 보기에도 아수라장이다. 안전 요원들이 무질서하게 밀려드는 손님들을 온몸으로 막았지만 역부족이었다. 현장에는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해당 영상 게시자는 "18일 오전 10시 43분쯤 촬영된 영상이다. 패딩을 구매하기 위해 줄 서 있던 상황이다"라고 19일 위키트리에 밝혔다. 그는 "줄 뒤쪽에 있던 사람들이 '이거 밀면 넘어간다. 그럼 살 수 있다'라고 말하는 걸 들었다"라며 "실제로 '밀어'라는 소리가 들린 뒤에 저렇게 줄이 흐트러졌다"라고 설명했다. 한 팔로워는 영상에 "밖에서 두 시간 동안 떨면서 줄 서 있던 사람인데 매장 오픈하자마자 숨어있던 사람들이 떼거리로 나와서 줄 다 망가뜨리고 갑자기 어수선해졌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는 "줄 선 사람들은 옷 못 사고 새치기 한 사람들이 옷 다 사가 화났다"라고도 했다.평창 롱패딩은 좋은 품질에 14만 9000원이라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4일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온라인 스토어와 엘롯데(롯데백화점 온라인몰)에서 전량 품절됐다. 17일 오전, 평창 롱패딩 재입고 소식이 전해지며 온라인 스토어는 접속 폭주로 수 시간 동안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가성비 갑!” 입소문 타고 전량 품절된 평창동계올림픽 롱패딩 거위 털 충전재(솜털 80%, 깃털 20%)를 사용한 롱패딩임에도 14만 9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겨우 접속했는데ㅠㅠ” 평창 패딩 재입고 소식에 한때 마비된 온라인 스토어 “인도네시아에서 제작해 들여오는 상품이라 애초 발주된 3만장이 다 소진되면 추가 제작은 어려운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