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패럴림픽 컬링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2

"휠체어 컬링, 알면 알수록 재밌어" 한·중 컬링 선수 부부 1호 김지선-쉬샤오밍 인터뷰

한·중 컬링 선수 부부 1호 김지선ㆍ쉬샤오밍 / 연합뉴스 (강릉=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사실 저도 첫 경기 때는 잘 모르니까 지루하다고 생각했던 때가 있어요. 하지만 여러 번 보면서 알면 알수록 너무 재밌었어요. 사실 패럴림픽 선수들의 컬링은 스위핑도 없고 소리를 지르는 큰 고함도 없지만, 더욱 정확도를 요구합니다. 어떤 경우에는 비장애인 선수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서 성공할 때가 있는데 정말 스릴 있습니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여자컬링 국가대표였던 김지선 선수(중국 유소년 컬링 대표팀 감독)에게 휠체어 컬링의 재미를 묻자 돌아온 답이었다. 올림픽과 달리 움직임이 적어 지루할 수 있다는 휠체어 컬링에 대한 우려가 불필요한 걱정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휠체어 컬링은 경기마다 5천 명 이상의 관중을 동원하며 아이스하키와 함께 이번 패럴림픽 대회의 인기 종목으로 부상했다. 절대로 안 될 것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 단 한 번의 움직임으로 상황을 완전히 뒤바꿔 버릴 수 있는 휠체어 컬링의 매력이 사람들을 열광시킨 것이다. 현재 김지선 선수는 상하이 컬링협회 감독으로 재직 중이다. 하지만 자국에서 열리는 뜻깊은 행사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어 출장을 냈고, 평창패럴림픽 컬링센터에서 중국 컬링 국가대표인 남편 쉬샤오밍과 함께 통계요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탁구의 안재형ㆍ자오즈민처럼 한·중 컬링 선수 부부 1호인 이들은 뜻깊은 행사에 봉사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지선 선수는 "남편과 함께 패럴림픽 현장에서 일할 수 있는 것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며 "최근 위상이 높아진 컬링의 큰 인기 탓에 매일매일 행복하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컬링 국가대표인 쉬샤오밍 선수는 "아내와 함께 패럴림픽 컬링센터에서 일하는 게 매우 기쁘다"며 "2022년 베이징올림픽 때에도 선수나 운영요원 등 어떤 형태로든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튜브, 리얼360

휠체어 컬링이 본 김정숙 여사 “계속 하트 날리셨다”

김정숙 여사 '대한민국 파이팅!' / 이하 연합뉴스 (강릉=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휠체어 컬링 한국과 스위스 경기가 열린 13일 늦은 저녁 강릉컬링센터. 경기 초반 갑자기 관중석에서 함성이 터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입장한 것이다. 김 여사는 함성이 선수들에게 방해될까 봐 우려한 듯 집게손가락으로 '쉿' 표시를 하면서 착석해 스킵 서순석, 리드 방민자의 가족과 함께 경기를 지켜봤다. 김 여사는 태극기를 흔들며 열정적으로 한국 팀을 응원했다. 한국이 득점하거나 실수했을 때는 선수 가족처럼 크게 반응했다. 한국은 스위스를 6-5로 제압, 6승 1패를 기록해 전체 12개 출전팀 가운데 중국과 함께 중간순위 공동 1위에 올랐다. 김정숙 여사 '쉿! 조용히 응원 왔어요!' 선수들은 경기를 마칠 때까지 김 여사가 와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나 서순석은 "다 끝나고 가는데(퇴장하는데) 여사님이 계시더라"며 "처음에는 '설마' 했는데 다시 봐도 맞더라"고 말했다. 서순석은 동료들을 불러서 다시 경기장 중앙으로 자리를 옮겨 김 여사에게 인사했다. 김 여사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었다. 서순석은 "여사님께서 계속해서 하트를 날리시길래 나도 날려드렸다"면서 "경기장까지 와주시니 감개무량하고 감사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서드 정승원도 "여사님이 와주셨다는 사실이 앞으로 경기하는 데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휠체어컬링 '이겼어요'
Get it on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