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챔피언스리그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254
키워드 검색 88

손흥민 앞에서 슈퍼골 넣은 라키티치 (영상)

Rakitic ????????Rakitic ????????게시: Le Mark Sport 2018년 10월 3일 수요일라키티치가 원더 골을 넣으며 토트넘 팬들을 침묵하게 했다.지난 3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FC바르셀로나 간 2018-2019 챔피언스리그 B조 예선 경기가 열렸다. 2골을 넣은 리오넬 메시(Lionel Messi)의 활약 속에서 바르셀로나는 원정에서 4-2 승리를 거뒀다.이 경기에서 바르셀로나 미드필더 이반 라키티치(Ivan Rakitić)는 멋진 골을 성공시키며 주목받았다. 그는 전반 28분 난도 높은 발리 중거리 슛을 선보였다.팀 동료 쿠티뉴(Coutinho)가 문전에서 슈팅을 시도하다 수비에 막혀 나가는 공을 가까스로 페널티 박스 바깥으로 차 냈다. 이 공은 라키티치에 앞으로 흘러나왔다. 슈팅으로 연결하기 다소 어려운 공이었지만 라키티치는 크게 도약해 오른발로 강타했다.공은 그대로 뻗어나가 왼쪽 기둥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Hugo Lloris)는 최대한 손을 뻗어봤지만 공을 건드릴 수 없었다.전반 중반 터진 이 골로 바르셀로나는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바르셀로나는 이후 2골을 더 몰아치며 거센 추격을 펼친 토트넘을 뿌리치고 귀중한 원정 승리를 챙겼다.바르셀로나는 B조에서 2승을 거두며 조별예선 통과에 순조로운 행보를 밟았다. 반면 토트넘은 2연패에 빠지면서 남은 4경기에서 큰 부담을 안게 됐다.

챔피언스리그, 파리는 네이마르 해트트릭, 리버풀은 충격패

유럽축구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득점한 네이마르의 골 세리머니[로이터=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의 공격수 네이마르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해트트릭으로 대승을 이끌었다.반면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는 무득점 부진 속에 원정 패배를 경험했다.네이마르는 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크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UEFA 챔피언스리그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 골을 몰아치며 6-1 대승에 이끌었다.이로써 1차전에서 리버풀에 2-3으로 졌던 PSG는 1승 1패를 기록했다.PSG 간판 골잡이 네이마르가 원맨쇼를 펼치며 안방 대승을 주도했다.네이마르는 전반 20분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즈베즈다의 골망을 흔들며 기선 제압에 앞장섰다. 네이마르의 발끝을 떠난 공은 포물선을 그린 뒤 상대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네이마르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네이마르의 유럽 축구 챔스리그 즈베즈다전 골 환호[AP=연합뉴스]2분 후 킬리안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네이마르는 추가 골을 뽑으며 2-0을 만들었다.기세가 오른 PSG는 전반 37분 에딘손 카바니, 전반 41분 앙헬 디마리아 한 골씩을 추가하며 전반에만 네 골을 몰아넣었다.후반 25분 음바페가 득점포를 가동한 PSG는 한 골을 허용했지만, 네이마르가 후반 36분 프리킥 쐐기 골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6-1 대승을 완성했다.반면 살라흐가 선발로 나선 같은 C조는 리버풀은 원정 2차전에서 나폴리(이탈리아)에 충격적인 0-1 패배를 당했다.살라흐(왼쪽), 나폴리와 유럽축구 챔스리그서 경기 장면[AFP=연합뉴스]살라흐를 앞세운 리버풀은 홈팀 나폴리의 탄탄한 수비벽을 뚫지 못하고 고전했다.후반 종반까지 팽팽한 0-0 균형이 이어졌지만, 나폴리가 후반 45분 로렌조 인시네의 결승 골로 극적인 1-0 승리를 거뒀다.이밖에 A조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는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멀티골 활약에 힘입어 클럽 브뤼헤(벨기에)에 3-1로 이겼고, 같은 조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도 AS모나코(프랑스)를 3-0으로 제압했다.

“호날두 없어도 잘 한다며?” 졸전 펼친 레알과 '유리몸' 베일

역시 호날두의 빈자리는 컸던 것일까? 레알 마드리드가 '지옥의 러시아 원정'에서 졸전 끝에 패배했다.3일(이하 한국시각) 레알 마드리드는 2018-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이하 '챔스') G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위해 모스크바 VEB 아레나를 찾았다.레알은 CSKA 모스크바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장담했지만 최악의 공격력을 보여주며 1대0으로 패배했다.TFW you score against the European champions...???????? Nikola Vlašić ⚽️#UCL pic.twitter.com/KNO34Ha6sD— UEFA Champions League (@ChampionsLeague) 2018년 10월 2일 Real Madrid on historic goalless run Champions League loss to CSKA Moscow Real Madrid failed to score for the third straight game as it slumped to a 1-0 loss at CSKA Moscow in the Champions League group stage on Tuesday. CSKA는 경기 초반부터 원정팀 레알을 밀어붙였다. 전반 2분 토니 크로스(Toni Kroos·레알 마드리드) 뒤로 패스한 공이 니콜라 블라시치(Nikola Vlasic·CSKA 모스크바)에게 연결됐다. 블라시치는 레알 수비진을 제치고 선제골을 기록했다.이후 레알은 마르코 아센시오(Marco Asensio·이하 레알), 카림 벤제마(Karim Benzema)를 공격 선봉에 세웠다. 하지만 두껍게 수비진을 구축한 모스크바를 뚫지 못했고 패스는 번번히 차단됐다.유튜브, Bwowos같은 날 스포츠 뉴스 ESPN은 "마르코 아센시오와 카림 벤제마로 이뤄진 공격진은 완벽히 실패했다. 호날두(Cristiano Ronaldo·유벤투스) 이적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라고 혹평했다.레알이 경기에서 패배하자 팬들과 언론은 에이스 가레스 베일(Gareth Bale·레알)을 질타했다. 그는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이적한 후) 하나의 팀이 된 느낌을 받았다. 예전보다 훨씬 더 분위기가 좋다"라고 말했다. “사실 호날두 나가고” '공식 동생' 가레스 베일이 밝힌 레알 근황 “아무 문제가 없다. 오히려 편해졌다” 베일 선수는 지난달 30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지역 더비 경기 이후 사타구니 부상을 호소했다. 결국 모스크바 원정 명단에서 제외됐고 일부 팬들은 '유리몸'이라고 조롱하기도 했다.축구 전문 언론 '골닷컴'은 "레알 마드리드가 지난 11년 치른 경기 가운데 최악의 경기였다. 해리 케인(Harry Edward Kane·토트넘 홋스퍼) 등 호날두를 대체할 공격 자원 영입설이 거세게 일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이번 경기 패배로 CSKA 모스크바는 G조 1위(승점 4점)로 올라섰고 레알 마드리드는 3위(승점 3점)로 밀려났다. Real Madrid news: Blancos on worst scoring run for 11 years | Goal.com Julen Lopetegui is under pressure after his Real Madrid side failed to score for the third successive game, losing 1-0 away to CSKA Moscow.

“파괴하려 했다” 호날두 퇴장에 분노한 호날두 누나 (+퇴장 영상)

호날두 퇴장 소식에 호날두 누나 카티아 아베이로(Katia Aveiro·41)가 분노했다.20일(이하 현지시각) 카티아 아베이로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호날두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Vergonha no futebol ....será feita justiça ....querem destruir o meu irmão mas Deus nunca dorme ... Vergonhoso ....#respeitemofutebol Katia Aveiro(@katiaaveirooficial)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8 9월 19 12:33오후 PDT 그는 "심판의 퇴장 판정이 부끄러웠다. (심판이 불공정한 판정으로) 내 동생을 파괴하려 했다. 하지만 신은 잠들지 않았다. 정의는 여전히 살아있다"라고 분노했다. 카베이로는 포르투갈에서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지난 19일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1차전이 열렸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Cristiano Ronaldo·33)는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고 첫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나섰다.전반 28분에 호날두는 발렌시아 수비수 헤이손 무리요(Jeison Murillo·26)과 몸싸움을 벌였다. 그는 넘어진 무리요 선수 머리를 쓰다듬었고 흥분한 무리요 선수가 일어나 항의했다. “황당한 퇴장” 경기 중 레드카드 받고 눈물 보인 호날두 호날두 선수가 자리에 드러누우며 억울함을 표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유튜브, Football News두 사람을 말리기 위해 양 팀 선수들이 엉겨 붙으며 경기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이후 주심은 호날두 선수를 불러 레드카드를 꺼내 보였다. 호날두 선수가 자리에 드러누우며 억울함을 표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호날두는 믿을 수 없다는 듯 고개를 가로저으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결국 호날두는 경기장을 걸어 나가며 억울함의 눈물을 보였다. 그는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출입구에 팔을 올리고 고개를 푹 숙인 채 잠시 서 있기도 했다. 구단 관계자들은 호날두 등을 토닥이며 위로했다.퇴장에 억울함을 표시하고 있는 호날두 선수 / AP 연합뉴스경기 후 유벤투스의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Massimiliano Allegri·51) 감독은 "호날두 퇴장은 팀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하지만 퇴장 상황에서 비디오 판독(VAR)이 필요했다. 호날두 징계가 줄어들길 바란다"라고 견해를 밝혔다.수비수 레오나르도 보누치(Leonardo Bonucci·31)도 "호날두가 화를 낸 것은 맞지만 심판이 제대로 보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Ronaldo red card: Allegri wants VAR in Champions League Juventus coach Massimiliano Allegri called for the introduction for Video Assistant Referee (VAR) technology in the Champions League after Cristiano Ronaldo was Bonucci: 'Ronaldo era arrabbiato. Critiche post-Milan? Ho risposto in campo, grazie ai compagni' Il difensore della Juventus, Leonardo Bonucci ha parlato ai microfoni di Sky Sport nel post partita di Valencia-Juventus. SQUADRA VERA - q
Get it on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