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조보아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11

“조보아 심은데 조보아 난다” 깜짝 공개된 조보아 엄마 외모

이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조보아 씨와 조보아 씨 어머니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지난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조보아 씨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골목식당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 편에 참여한 조보아 씨는 "성내동은 저도 연이 깊은 동네다"며 "여기서 10개월 정도 살았다"고 밝혔다.본래 고향이 대전인 조보아 씨는 "엄마가 임신하셨을 때 뱃속에서 여기서 살았다"며 성내동이 '제2의 고향'인 이유를 말했다. 대전 출신인 조보아 씨 아버지와, 성내동 출신인 조보아 씨 어머니가 만난 과거를 말하며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공개된 사진에서 조보아 씨 현재 외모와 똑 닮은 조보아 씨 어머니는 갓난 아기인 조보아 씨를 안고 있다. 조보아 씨 특유의 또렷한 얼굴은 어머니를 닮은 것으로 보인다. 또 조보아 씨 어릴 적 사진 여러 장도 공개되며 아기 때부터 완성된 '모태 미녀'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조보아 씨는 최근 MBC 드라마 '이별은 끝났다' 종영 인터뷰에서 "성형은 안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하고 싶은 부분은 많다"며 "하지만 두려움이 있다. 만약 연기를 안 했다면 성형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보아 “두려워서 성형 안했다, 만약 연기 안했으면 했을 것”(인터뷰)조보아 씨는 이전에 방송에서 공개된 어린 시절 사진뿐만 아니라 다른 과거 사진도 트위터에 게시했었다. 또 조보아 씨는 지난 2015년 고등학생인 자신의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촌스럽고 순수한 고딩뽀"라고 했다.이하 조보아 씨 트위터 조보아 씨 인스타그램

'골목식당' 출연한 성내동 분식집 사장보며 조보아가 울먹인 이유

곰TV,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어머니를 떠올리게 하는 분식집 사장을 보며 조보아 씨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지난 10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서울 강동구 성내동 상인들이 출연했다. 그중 가게를 내놓은 지 4개월이 지났지만 인수자가 없어 어쩔 수 없이 장사를 계속하고 있는 분식집이 나왔다. 김성주 씨는 "월 매출 파악 불가, 순익 제로"라며 가게 상황을 전했다. 이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대표는 가장 흔한 요식업 진출 경로가 "가족들이 맛있다며 장사를 권유하는 경우"라고 말했다. 분식집 사장 역시 가족들이 맛있다는 이유로 장사를 시작해 처음에는 지인들이 많이 왔지만, 점점 찾는 손님이 줄었다고 말했다.4개월 전에 내놓은 가게가 나가지 않을 만큼 손님이 없자, 분식집 사장은 요리에 자신감 없는 태도를 보였다. "김밥 잘 싸신다"고 백종원 대표가 말하자 "엄마들은 다 그 정도 하지 않나요?"라며 자신 없게 대답했다. 조보아 씨는 자신감 없는 분식집 사장을 보며 "갑자기 엄마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조보아 씨는 "저도 집에서 엄마 음식 먹으면서 맛있다고 말하고, 일 힘들 때 엄마랑 가게나 한번 차릴까? 라며 장난식으로 얘기한다"고 했다. 이어 "분식집 사장님 역시 그런 이유로 시작하셨을 텐데"라며 울먹였다.조보아 씨는 "집에서 한평생 칭찬받으며 요리하다가 장사를 하신 뒤 상처를 많이 받으셨을 것 같다"며 걱정했다. 분식집에서 음식을 맛 본 백종원 대표는 "맛은 없는데 정만 있다"며 혹평했다. 그는 "일단 시작했으니 멱살 잡아 끌고 가겠다"며 분식집 솔루션에 관한 의지를 보였다.

조보아가 '골목식당' 다코야키집 사장에게 보낸 '딱 맞는' 선물

이하 인스타그램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다코야키집 사장이 근황을 전했다. 다코야키집 사장은 조보아 씨에게 받은 선물 사진을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사장은 "쿠션 선물 받았어요"라며 "설마 설마 했는데 진짜 보내주실 줄... 얼굴만 예쁘신 게 아니라 마음씨까지 최고 보아 누나 ㅠㅠ 이건 평생 못 쓰겠다. 감사합니다 ! 너무너무 예쁘네요 !! 힐링~"이라고 전했다. 조보아 씨는 다코야키집 사장에게 쿠션 팩트를 선물했다. SNS에서는 평소 비비크림을 발라 '김비비'라는 별명이 붙은 다코야키집 사장에게 '딱 맞는' 선물이라는 반응이 잇따랐다.'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천 신포시장 청년몰 편에 출연한 다코야키집 사장은 방송 초기 비비크림을 바르는 등 외모에 신경 쓰는 모습이 관심을 모았었다.다코야키집 사장은 방송 종료 후 인스타그램으로 "골목식당 촬영이 끝났습니다"라며 "아버지 같이 못난 아들 부족한 점을 알려주신 백종원 대표님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또한 더운데 항상 고생하시고 밝은 미소로 반겨주시던 조보아 씨 너무 감사하고 무더운 여름날 밖에서 고생해 주신 우리 제작진 분들과 스태프 분들 너무너무 고생하셨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것이 실제로…” 1주일 연습한 조보아와 대결에서 패한 타코야끼집

배우 조보아(26) 씨가 능숙한 실력으로 타코야키 대결에서 승리했다.지난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배우 조보아 씨와 타코야키 점주의 타코야키 대결이 벌어졌다. 이날 일일 알바로 타코야키집 지원에 나선 조보아 씨는 능숙한 실력으로 타코야키를 만들어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네이버TV,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앞서 조보아 씨는 지난달 31일 인스타그램에 타코야키를 만드는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조보아 씨는 영상에서 능숙한 손놀림으로 타코야키를 만들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주목받은 바 있다. “방송 나온 사장님보다 잘 만들어” 타코야끼 만드는 영상 올린 조보아 능숙한 손놀림으로 타코야끼를 만들었다. 1주일 동안 연습한 조보아 씨가 14개월 경력 점주보다 능숙한 모습을 보이자 백종원(51) 더본코리아 대표는 "내가 내려갈 필요도 없을 것 같다. 조보아 씨가 훨씬 낫다"고 극찬했다. 타코야끼 사장에겐 "저게 일 년 한 사람 실력이냐"고 쓴소리를 하며 "손님들이 있으면 더 자극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이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은 손님들에게 평가를 부탁했다. 조보아 씨는 현란한 손놀림으로 손님들 눈길을 끌었다. 반면 점주는 한 손으로 느릿느릿 타코야키를 만들어 성의 없어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오사카 출신 일본인까지 섭외해 진행한 맛 평가에서도 조보아 씨가 더 많은 선택을 받으며 승리했다.소감을 묻는 말에 타코야키 점주가 "좀 더 연습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자 백종원 대표는 "좀 더 연습이 아니다. 개망신이다"라고 말했다. 백 대표는 다음 주에도 나아진 점이 없으면 솔루션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빌런 탐지기' 조보아가 골목식당 가게 주인들에게 전한 말

배우 조보아(26) 씨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 주목받은 표정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10일 조보아 씨는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서 조보아 씨는 골목식당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골목식당에 MC로 출연하고 있는 조보아 씨는 방송에서 논란을 빚은 가게 주인들을 째려보는 듯한 모습이 여러 차례 포착되며 주목받은 바 있다.이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조보아 씨는 방송에 나온 자신의 표정들이 인터넷에서 주목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조보아 씨는 "제가 표정 관리를 잘 못 하는데 그 장면을 다 쓰실 줄 몰랐다. 그 표정을 보며 당황했는데 좋게 봐주셔서 너무 다행이다"고 말했다.조보아 씨는 가게 주인들에게 미안한 마음도 나타냈다. 그는 "저도 모르게 나온 순간적 표정들을 가게 주인분들이 보시고 서운해하셨을까 봐 죄송하다. 사실은 되게 친하게 지냈다"고 말했다.출연한 일부 가게들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이런저런 각자 처한 상황들이 분명 있다. 그런 부분이 제대로 표현되지 못해 논란이 되면 많이 속상하기도 하다"며 감싸는 모습도 보였다.조보아 씨는 지난 4일 종영한 MBC '이별이 떠났다'에 주연 '정효' 역으로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