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제주도 난민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25
키워드 검색 3

예멘 난민 언급한 진중권 "강간 문제? 한국 남자 먼저 추방해야"

이하 채널A '외부자들'진중권 교수가 제주도 난민 문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제주도에 들어온 예멘 난민 문제에 대해 토론이 벌어졌다. 패널인 진중권 교수는 예멘 난민 문제에 대해 가짜뉴스가 돌고있다며 팩트 체크를 했다. 그는 "난민 수용하면 성범죄가 증가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해 반박했다. 네이버TV, 채널A '외부자들' 진 교수는 "내국인의 경우 강간이 전체 중대 범죄 중 24%를 차지한다. 외국인의 경우는 0.5%다"라면서 "강간이 걱정되면 내국인 남성들을 먼저 추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패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현재 제주도에 머무는 예멘 난민은 가짜 난민이다"라는 주장에 그는 "건장한 남성이기 때문에 돈 벌러 왔다고 생각들을 많이 한다"면서 "이들은 자국 입대를 피해 난민을 선택했기 때문에 건장한 남성일 수밖에 없다. 이들에게 '군대 갈래'는 '죽을래'와 같은 말이다"라고 했다. 진 교수는 "정부가 난민들에게 월 138만 원을 지원한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심사를 통과해야만 43만 원을 받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진 교수는 우리나라에는 난민이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독일에는 난민이 100만 명이 왔다. 대한민국에는 난민이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면서 "10년 동안 난민 신청한 사람 중 2%만 받아들여 졌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말 제주도에 예멘 난민 561명이 제주도에 입국했다. 이들이 난민 신청을 위해 제주도로 들어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청와대 게시판에는 난민신청 허가를 폐지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제주 예멘난민 문제에 국민청원 잇따라…20만 참여한 불허 청원도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주도의 난민수용과 관련된 게시글은 70건에 육박했다. 이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난민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과 치안 등 안전문제를 위해 예멘 난민들을 수용하면 안 된다는 반대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제주도민들 “예멘 난민 혐오 아니라 가짜 난민 불안한 것이다”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가 20일 배포한 난민 관련 전단지 일부 / 이하 뉴스1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우리는 난민을 혐오하는 게 아니라 가짜 난민이 불안한 거예요."회원수 12만명을 보유한 온라인카페 '제주맘' 회원들은 20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최근 급증한 예멘 난민 신청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이 자리에는 제주맘카페 회원을 비롯해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와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해 각자 갖고 있는 우려와 개선책 마련 등에 대한 생각을 공유했다.딸아이의 엄마라고 밝힌 윤상은씨(36)는 법무부가 예멘 난민 신청자들의 거주지를 제주로 제한한 것을 놓고 불만을 제기했다.윤씨는 "제주는 고립된 섬인데 정부 차원의 치안 대책도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예멘인들의 발을 묶어놨다. 제주에서 무사증을 제도를 시행했으니 너네가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며 "난민 문제는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라 육지에서도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윤씨는 이어 "불안감 때문에 제주도청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수차례 문의하고 있지만 제대로 설명해주지도 못하고 있다. 도민들은 불신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엄마들끼리는 촛불집회라도 열어서 우리의 불안을 알려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소잃고 외양간 고쳐선 안된다"고 힘주어 말했다.제주시 연동 주민이라고 밝힌 한 남성(42)은 "제주도 내 중국인 불법체류자가 1만명을 넘어 출입국청에서도 제대로 손 쓸 수 없다고 하소연을 하고 있지 않느냐"며 "이대로 두면 여기에 예멘인까지 우리와 부대끼며 살아야 하는데 단순히 볼 문제가 아니다. 백년대계의 문제"라고 강조했다.이 남성은 "원희룡 지사는 재선 당선소감에서 도민의 말에 귀 기울인다고 했는데 두고두고 원망을 듣지 않기 위해서는 공론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며 "주민투표나 여론조사를 통해 도민들의 우려를 듣고 정부에 피력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무사증 제도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두 자녀의 아버지라고 밝힌 이창호씨(40)는 "인도적 차원에서 취업을 시켜주는 건 그렇다 치더라도 신원이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난민캠프를 만들어 감시가 가능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이향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사무처장은 자국민을 위한 방향으로 현행 난민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이 사무처장은 "우리는 인종차별집단도, 난민혐오집단도 아니다. 갈 곳 없는 난민을 받아줘야한다는 건 인정하지만 가짜 난민까지는 받지 말자는 것"이라며 "비국민이 국민으로 쉽게 흡수되는 게 공포스럽다"고 주장했다.이 사무처장은 이어 "난민 심사기간을 현행 6개월에서 60일로 단축해야 한다. 통역도 없이 제대로 심사를 하지 못하고 있는 건 문제"라며 "난민인정률이 3%밖에 되지 않던데 나머지는 가짜 난민인거 아니냐. 이들에 대한 책임까진 질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이날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는 난민 문제를 담은 전단지를 배포했지만, 이 중 '스웨덴 강간사건의 거의 대부분은 무슬림 이민자에 의한 것'이라는 등의 내용은 사실과 달라 혐오감을 부추기지 않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정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가 20일 배포한 난민 관련 전단지.
Get it on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