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정려원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64
키워드 검색 30

“울면서 결혼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려원 옛사랑에 명언 남긴 토니 엄마

이하 SBS '미운우리새끼'배우 정려원(37) 씨가 과거 열렬한 사랑을 했다고 밝혔다.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는 정려원 씨가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 씨는 "려원 씨 어머니가 '사랑은 구걸하는 게 아니다'는 명언을 남기셨다더라"고 물었다.곰TV, SBS '미운우리새끼'정려원 씨는 "예전에 불같은 사랑이라 해야 하나"라며 옛사랑 이야기를 꺼냈다. 정려원 씨는 "그 사람도 저를 좋아하긴 했는데 제가 더 (불이) 붙은 거다"라고 말했다.정려원 씨는 "저는 일을 정말 좋아하는데, 일이고 뭐고 다 때려치우고"라며 상대방을 정말 좋아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신실한 기독교인은 아니었는데 제가 저 사람, 저 사람 엄마 아빠, 키우는 개, 할머니까지 수발을 평생 다 들겠다. 저 사람이랑 결혼하게 해달라 기도를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려원 씨는 어머니 덕분에 그 사랑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엄마한테 얘기를 하면서 우는 모습을 보시더니 엄마가 '사랑은 구걸이 아니'라고 하셨다. '사랑은 같이 하고 받는 거지 구걸이 아니다'라고"라며 "그때 딱 끊었다. 그 마음을"이라고 전했다. 김건모 씨 어머니는 "그 사람은 장가 갔냐"고 물었다. 정려원 씨는 "안 갔더라"고 말했다. 정려원 씨는 그 사람이 당시 배우였다고 밝히기도 했다.정려원 씨 이야기를 들은 서장훈 씨는 어머니들에게 "사랑은 뭐냐"고 물었다. 김건모 어머니는 "불꽃 튀고 좋아하고 다 할 것 같고, 그런 생각은 찰나"라고 충고했다.토니 어머니는 "사랑은 바람 같은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세게 바람이 부느냐, 잔잔하게 부느냐... 다 지나가는 거다"라는 명언을 남겼다. 서장훈 씨는 "'미우새'의 음유시인"이라며 감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