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장근석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61
키워드 검색 50

장근석 소속사 “양극성 장애? 이면에 많은 힘든 일들 있었다”

배우 장근석 씨 소속사가 장근석 씨가 앓고 있는 '양극성 장애'에 대해 언급했다.지난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장근석 씨 소속사 관계자 인터뷰가 공개됐다. 소속사 관계자는 장근석 씨가 '양극성 장애'를 진단받은 데 대해 "이면에 많은 힘든 일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하 SBS '본격연예 한밤'관계자는 "참아오면서 치료를 받으면서 이겨내려고 했었다. 본인이 몇 년 병이 나을 때까지 쉬고 싶다고 호소를 한 적도 있었다"며 장근석 씨 상황을 설명했다. 지금도 계속 병원 치료를 받고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장근석 씨가 앓고 있는 '양극성 장애'는 기분이 들뜨는 조증과 가라앉는 우울증이 번갈아 나타나는 기분 장애를 말한다. 다른 말로 조울증이라고도 한다.정신의학과 유상우 전문의는 "전체 인구의 1~2% 정도의 발병률을 보이기 때문에 흔한 증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양극성 장애로 신체검사 4급이 나온 데 대해서는 "중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할 경우에, 통원치료를 받으면서 통근을 통해서 국가의 의무를 수행하라는 의미다"라고 분석했다.현재 병역법에는 양극성 장애와 같은 정신 질환으로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 병역 등급을 4등급으로 한다는 규정이 명시되어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장근석 씨 개인 병력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관계자는 "본인(장근석)의 치부일 수 있는 문제인데 그걸 알리거나 티를 내고 싶지 않았다. 근데 군대 문제에 대해 (대중들이) 궁금해하고 계시는데 속 시원한 대답을 드려야 그게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장근석 씨는 양극성 장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았다. 오는 16일 입소해 2년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할 예정이다.장근석 씨는 지난 6일 팬들에게 입소 소감을 담은 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바람피면 죽인다” 장근석이 입소 앞두고 팬들에게 남긴 편지 “기억해... 잠시 쉬어가는거야”

“바람피면 죽인다” 장근석이 입소 앞두고 팬들에게 남긴 편지

장근석 씨 인스타그램배우 장근석 씨가 입소를 앞두고 팬들에게 장문의 편지를 남겼다.6일 장근석 씨는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올렸다. 그는 "어디서부터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한참을 망설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장근석 씨는 "그런데 그 어떤 것보다 장어(장근석 팬들 애칭)들에게 가장 먼저 알려주고 인사를 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우리 잠시만 안녕하자"라며 팬들을 향한 마음을 전했다.장근석 씨는 또 "언젠가는 나에게도 주어질 시간이었고 그저 덤덤하게 기다리고 있었다. 어쩌면 남들보다는 훨씬 늦은 나이에 가게 되서 나도 당황스러웠다"며 현재 심경을 전했다.그는 "지금부터 나에게 주어질 2년의 시간을 내 인생에 있어서 그 무엇보다 의미 있는 시간으로 쓰고 싶다"며 입대를 앞둔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마지막으로 장근석 씨는 "기억해. 잠시 쉬어가는 거야. 사랑한다"라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그리고 바람피면 죽인다"라는 글도 덧붙였다.장근석 씨는 오는 16일 비공개로 입소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장근석 씨 소속사는 6일 "장근석은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양극성 장애(조울증) 사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아, 오는 7월 16일 입소 후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근석 측 “16일 비공개 입소, 행사 없이 조용히 들어갈 것” 장근석은 입소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며 군 대체 복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6일 장근석 씨가 공식 홈페이지에 남긴 글 전문이다.안녕어디서 부터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한참을 망설이고 고민도 하고 그렇게 있었어. 그런데 그 어떤것보다 장어들에게 가장 먼저 알려주고 인사를 하는게 맞는것 같아서. 우리 잠시만 안녕하자. 안녕이라는 단어가 오랜만에 만나 반가워서 말하는 안녕과 헤어짐의 아쉬움으로 하는 안녕 두가지의 뜻이 있는데 이번에는 안타깝게도 헤어짐의 안녕이네.다들 어느정도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이렇게 내가 직접 얘기하니 이제 현실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겠지? 언젠가는 나에게도 주어질 시간 이었고 그저 덤덤하게 기다리고 있었어. 어쩌면 남들보다는 훨씬 늦은 나이에 가게 되서 나도 당황스러웠지만..^^ 돌이켜보면 2017년의 마무리도 2018의 시작도 너희와 함께 할 수 있었고 벌써 반년밖에 남지 않은 올해도 여전히 시간은 빨리 흘렀고 그래서 더 헤어짐이 아쉽기도 하네.지금부터 나에게 주어질 2년의 시간을 내 인생에 있어서 그 무엇보다 의미있는 시간으로 쓰고 싶어 어렸을 적 데뷔하여 27년 이라는 시간동안 단 한번도 쉬어본 적이 없고 단 한번도 나만의 시간을 온전히 가져본적도 없는것 같고.기억해..잠시 쉬어가는거야다들 몸 건강히 잘 지내고 아프지말고그리고 사랑한다그리고 바람피면 죽인다

패럴림픽 티켓 2018장 구입해 팬 초대한 장근석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와 기념촬영 하는 장근석 씨 / 이하 뉴스1배우 장근석 씨가 본인이 직접 구매한 티켓으로 국내외 팬 2018명을 초대했다. 장근석 씨는 팬들과 함께 이날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장애인아이스하키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일본 경기를 관람했다.2018평창패럴림픽 및 강원홍보대사로 위촉된 장근석 씨는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홍보를 위해 강원도를 찾았다. 장근석 씨는 경기관람에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패럴림픽은 승부 세계에 있어 땀 한 방울, 한 방울이 굉장히 값진 경기"라며 "스포츠 세계의 아름다움을 더 느낄 수 있는 경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장애인 선수들이 펼치는 감동과 뜨거운 열정을 팬들과 함께 느끼고 응원하고자 팬들을 직접 초대했다"며 "늘 서울에서만 행사하다 강원도에서 팬들과 함께할 수 있어 굉장히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장근석 씨는 "평창을 시작으로 동경과 베이징에서도 올림픽이 열려 세계가 아시아를 주목하는 가운데 그 첫 번째인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서 세계인에게 평화 메시지를 전할 수 있어 굉장히 뿌듯했다"고 말했다.이어 "올림픽·패럴림픽과 강원도에 더 많은 참여와 관심을 가질 수 있게 하는 게 가장 자신 있는 일"이라며 "수도권과 접근성이 좋아진 만큼 아름다운 풍광을 가진 강원도를 많이 찾아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