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자해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92
키워드 검색 16

“서울시가 제보 무시” 시청서 자해소동 벌인 60대 체포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내부 고발을 이유로 서울의 한 버스회사에서 해고됐는데도 시에서는 아무런 조치를 해주지 않았다며 자해소동을 벌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로 황 모(62)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황 씨는 이날 오전 11시께 시청 별관의 버스정책과에 찾아가 윗옷을 벗고 커터칼로 자해소동을 벌인 끝에 오후 2시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황 씨는 이날 별관 13층에 있는 전망대에 간다고 속이고는 해당과 사무실에 들어와 난동을 부렸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황 씨는 서울의 한 버스회사에 다니다 2008년 해고됐다"며 "회사의 채용 비리를 고발했다는 이유로 해고됐고, 그 비리를 서울시에 수차례 제보했는데도 시에서는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지난 10년간 버스정책과 직원들을 괴롭혀왔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 조사 결과 해당 회사에서는 비리가 없었던 거로 나왔는데도 황 씨는 계속해서 민원을 제기했다"며 "서울시 직원들을 업무상 배임죄로 고발하기도 하고, 죽이겠다고 협박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황 씨의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