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자동차부품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18

광주시, 車부품기업 역량강화 가시적 성과 ‘눈에 띄네’

"2015년부터 시비 21억원 투자~기업 종합지원서비스 제공""매출 200억원 증가·비용 20억원 절감·신규고용 76명 등 ‘성과’"광주광역시가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역점 추진중인 ‘자동차 부품업체 역량강화 지원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내며 주목받고 있다.광주시는 지역 내 자동차 부품업체의 품질 향상과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5년부터 시비 총 21억원을 투입, 지역 부품산업 생태계를 고려한 맞춤형 프로젝트로 본 사업을 추진해왔다.올해까지 130여 개 지역 부품업체가 광주그린카진흥원 주도로 품질인증 컨설팅 지원,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 지원, 전기차 관련 틈새시장 진출을 위한 자동차부품 시범개발 지원, 사업다각화 및 판로개척을 위한 타 지역 협력네트워크 지원 등을 받았다.그 결과 2015년부터 2018년 3월까지 200여 억원의 직․간접 매출 증대와 20여 억원의 비용 절감, 76명의 신규 고용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특히, 자동차 에어필터 모듈을 생산하고 있는 ㈜라도는 ‘타 지역 업체 공동기술 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트럭용 고효율 에어필터’ 개발에 성공해 현재 현대차 1차 협력사에 개발품을 납품하며 매출성장과 고용창출 성과를 거뒀다.전기특장차 생산업체인 ㈜드림씨엔지는 해외 수출용 소형 전기노면 청소차의 용량을 두 배로 늘린 ‘중형 전기노면 청소차 주행부’를 개발하고 디자인 보완 등을 거쳐 오는 7월 유럽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또한, 자동차 전장부품업체인 ㈜이노셈코리아는 완성차업체 납품을 위한 인증 전환을 마쳐 새로운 품질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제품 불량률 감소로 품질관리 비용이 절감되는 등 기업경쟁력이 높아지는 효과도 거뒀다.광주시 관계자는 “부품업체의 품질 향상에 이은 신규개발 투자 확대로 해외 및 틈새시장 진출을 통한 자립기반 확충 등 기업 역량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올해도 총 8개의 기업지원사업을 통해 자동차 부품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한편, 2018년도 추진사업은 각 사업별로 별도의 공고를 통해 맞춤형 기업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며, 광주그린카진흥원 홈페이지(www.gigc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동차전문업체 ... ㈜ASA, ‘알미늄횔’ KC 안전 인증 최초 획득, 중

㈜ ASA자동차 횔 전문 생산업체 ㈜ ASA가 전국최초로 알미늄횔을 개발 KC 인증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이번에 개발인증 획득한 튜닝용 알미늄횔은 19인치, 20인치, 21인치, 22인치 4종류 대형 알미늄횔로써 최대 11(J) 폭으로 광폭 SUV 자동차 전용 횔 이다.자체 기술연구소에서 개발한 특허기술을 이용 방진, 방음 기능이 추가된 기능성 알미늄횔 이며, 광폭 경량 휠 이면서도 노면에서 차량으로 올라오는 진동과 소음을 대폭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특히 사이드 게이트 주조공법과 프로로밍 기술을 이용하여 스포크와 허브의 신율을 크게 올려 횔의 강도를 대폭 강화하였다.이번 알미늄횔은 자동차 SUV 시장의 확대에 따라 고급 SUV 자동차용으로 특별히 개발되었으며, 중국튜닝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프리미엄급 알미늄휠 개발제품이다. ㈜ ASA중국이 현재 튜닝 휠이 연간 500만 개 이상의 수요가 있고, 고급 횔의 수요층도 증대되고 있어 매우 기대가 크다고 보고 있다.KC 자동차 부품 안전인증은 소비자의 안전과 품질 만족을 위해 필요한 안전인증 제도이다. 국가통합 인증마크(KC 마크)는 ‘09년7월에 지경부와 노동부의 10개 인증마크를 통합하여 출범하였으며, ’11월1월 기준으로 5개 부처 13개 인증마크가 KC 마크로 통합되었다. 이후에도 각 부처가 법정 의무인증제도 신설 및 변경 시 KC 마크를 도입하여 ‘18년 3월 현재 8개 부처 23개 법정의무인증제도가 KC 마크를 사용하고 있다.㈜ ASA는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안전에 바탕을 두고 KC 인증을 획득했으며, 이번 안전인증을 통해 안전성과 품질에 대한 신뢰도를 한 단계 높이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업체 관계자는 “횔은 자동차 튜닝산업에 가장 중요한 분야이고 소비자들의 욕구가 다양한 만큼, 더욱 안전한 제품을 개발에 힘쓰고 있다. 이번 K C인증은 자동차 알미늄횔 제품의 브랜드 위상 제고 및 시장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SA는 그간 CJ 레이싱대회와 코리아스피드 대회에 후원사로서 레이싱용 알미늄횔 개발과 공급에 노력하였습니다. 올해 부터는 도요타 레이싱대회 공식자동차인 도요타 86 자동차에 레이싱 횔 도 공급할 계획이다.

자동차 부품업체 등의 자동차 대물배상 보험금 편취 혐의 대거 적발

자동차 부품업체 등의 자동차 대물배상 보험금 편취 혐의를 대거 적발하였습니다. 1. 조사배경 자동차사고 발생시 보험처리를 위해서 종합 정비업체 외에도 부품업체, 덴트업체(차량 외형복원 전문점), 렌트업체 등(이하 ‘차량 대물배상 관련 업체’) 외주업체들이 관여하는 바, 그간 차량 대물배상 관련 업체가 보험처리시 미사용 부품을 슬쩍 끼워넣어 청구하거나, 차량 전체도색을 유도하는 방식 등으로 보험사기를 저지른다는 제보*가 끊이지 않는 실정이어서 이에 금융감독원은 차량 대물배상 관련 업체 및 차주 등의 보험금 허위‧과장청구*에 대해 기획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 ’16년 이후 부품업체 8건, 덴트업체 8건, 렌트업체 50건의 제보 접수2. 조사결과 기획조사 결과, 차량 대물배상 관련 업체들이 자동차사고 처리와 관련하여 정비, 도색, 렌트하는 과정에서 허위‧과장청구한 사실을 적발하였습니다.(부품업체) 부품번호 조작 등의 방법으로 부품비용을 허위청구하여 보험금을 편취한 206개 업체(’12.8월∼’17.6월 기간중 10.0억원, 9,858건) 적발되었습니다.(덴트업체) 전체도색을 위해 고의파손 등의 방법으로 수리비를 허위‧과다 청구하여 보험금을 편취한 10개 업체(’15.1월∼’17.8월 기간중 8.6억원, 892건) 적발되었습니다.(렌트업체) 허위 렌트계약서를 작성하는 방법 등으로 렌트비용을 청구하여 보험금을 편취한 16개 업체(’15.1월∼’17.7월 기간중, 5.3억원, 1,135건) 적발되었습니다.3. 주요 특징 및 혐의내용(1) 주요 특징 소액청구여서 보험회사가 지급심사에 소홀할 수 있고, 차주와 공모시 보험회사가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한 보험사기입니다.(소액청구) 청구금액이 대부분 소액이고 보험회사가 차주와의 분쟁을 피하기 위해 지급심사를 간략하게 하는 점 등을 악용하였습니다.(업체와 차주간 공모) 덴트 및 렌트업체가 차주 등과 공모하여 사고내용을 조작하거나 허위의 렌트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 보험금 지급심사시 사기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하였습니다.(차주 처벌) 차량 대물배상 관련 업체 및 차주 등의 모럴해저드에 기인하는 보험사기로, 관련 업체뿐만 아니라 공모한 차주 등도 처벌 가능합니다.(2) 차량 대물배상 관련 업체별 혐의내용① 부품업체 보험사기 보험회사가 부품비용 지급심사시 개별 부품가격이 높지 않아 부품의 번호까지는 확인하지 않는 점 등을 이용하여 보험금을 편취하였습니다.(부품번호 조작) 실제 납품된 부품보다 가격이 높은 다른 부품의 번호로 부품비용을 허위청구(전체의 92%로 대표적 수법)하였습니다.(부품 개수 과다청구) 실제 납품된 차량부품보다 더 많은 수량의 부품을 납품한 것처럼 부품비용을 과다청구하였습니다.(부품가격 과다청구) 차량부품 소비자가격 보다 더 높은 가격(50% 이상)으로 부품비용을 과다청구하였습니다. ⇒ 보험금 10억원(9,858건)을 편취한 차량부품업체 206개* 적발 * 업체당 평균 편취보험금은 5백만원, 최대 편취금액은 46백만원② 덴트업체 보험사기 부분도색을 꺼리는 차주의 심리 및 소액 보험금이어서 보험회사의 지급심사가 소홀하다는 점을 이용하여 보험금을 편취하였습니다.(고의파손) 전체도색을 하기 위해 파손되지 않은 부위를 자동차 열쇠, 벽돌 등으로 고의파손하였습니다.(사고위장) 크레용 등으로 차량이 파손된 것처럼 위장하고 차량 사고내용을 조작하여 허위청구하였습니다. ⇒ 보험금 8.6억원(892건)을 편취한 덴트업체 10개* 적발 * 업체당 평균 편취보험금은 86백만원, 최대 편취금액은 2.8억원 ③ 렌트업체 보험사기 렌트업체가 차주와 공모하는 경우 보험회사가 실제 렌트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이용하여 보험금을 편취하였습니다.(가공계약서 작성) 금전적 이익 제공을 조건으로 차주를 유인하여 실제 차량을 렌트하지 않았음에도 허위로 계약서를 작성하였습니다. ⇒ 보험금 5.3억원(1,135건)을 편취한 렌트업체 16개* 적발 * 업체당 평균 편취보험금은 33백만원, 최대 편취금액은 1.3억원 4. 소비자 유의사항 안내(1) 보험사기에 연루되지 않도록 주의 무상수리 조건 등으로 차량수리를 유인하는 업체는 보험사기 혐의업체 가능성이 높으므로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보험금을 나눠먹자’며 렌트업체로부터 허위의 렌트계약서 작성 등의 부당한 권유를 받았을 경우에는 이를 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 보험사기에 연루되는 경우「보험사기방지특별법」에 의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음 (2) 금감원 신고센터에 신고 차량 무상수리, 허위 렌트계약서 작성 등을 유인하는 경우 보험사기로 의심하고 보험사기신고센터에 적극 신고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5. 향후 계획 금융감독원은 이번에 적발된 차량부품업체 등 보험사기 혐의업체를 경찰청에 통보하고 보험사기 혐의입증을 위해 전국 수사관서와 협력하는 등 수사를 적극 지원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보험개발원 등과 협의하여 부품번호 조작 등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도록 부품비용 청구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금융감독원은 차량부품업체 및 덴트업체 등 대물배상 관련 업체 외에도 자동차 고의사고 다발자 등에 대해 사회관계망분석기법(SNA)* 등을 적극 활용하여 보험사기 적발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며, * 집적된 정보(빅데이터)를 바탕으로 개체간 관계를 분석하여 조직형 보험사기 혐의그룹을 도출하는 분석 기법 보험사기는 반드시 적발되어 엄중 처벌된다는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여 보험사기를 예방하고 보험료 누수를 막아 선량한 보험계약자를 보호할 예정입니다. 보험사기 주요 적발사례

자동차 부품값 담합한 5개 업체 과징금 35억 원

[자동차/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는 자동차 엔진용 배기가스 온도 센서, 점화 코일, 점화 플러그의 가격과 낙찰 예정자 등을 합의하고 실행한 5개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35억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 배기가스 온도 센서 담합 덴소코퍼레이션과 일본특수도업(주)는 2008년에 발주된 4건의 현대 · 기아자동차 입찰 건에서 배기가스 온도 센서(EGTS)는 일본특수도업(주)이, 배기가스 재순환 온도 센서(EGRTS)는 덴소코퍼레이션이 나눠먹기로 합의하고 낙찰 예정자와 투찰 가격 등을 사전에 공동으로 결정했다. 양 사의 임직원은 입찰 건이 발주되면 일본 나고야 등에서 직접 합의하는 등 구체적으로 투찰 가격을 합의했다. 이들은 낙찰 예정자로 합의된 사업자가 들러리 사업자의 투찰 가격을 알려주면 상호간 견적가를 조정하여 제출하는 방식으로 합의를 실행했다. 공정위는 담합을 실행한 2개 사업자에 행위중지명령과 함께 덴소코퍼레이션 5억 2,300만 원, 일본특수도업(주) 9억 1,600만 원 등 총 14억 3,9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 점화 코일 담합 덴소코퍼레이션(덴소오토모티브)과 유라테크는 현대·기아자동차가 2010년 5월부터 2011년 8월까지 발주한 총 2건의 점화 코일 입찰 건에 낙찰 예정자와 낙찰 가격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 양 사 임직원은 견적가 제출 전 회합 · 전자우편 교환 등을 통해 점화 코일 가격과 각 사별 점유율을 인위적으로 고정했다. 이들은 개별 입찰 건별로 합의한 견적 가격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합의를 실행했다. 공정위는 담합을 실행한 2개 사업자에 행위중지명령과 함께 덴소오토모티브 8억 3,700만 원, (주)유라테크 4억 1,800만 원 등 총 12억 5,5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 점화 플러그 담합 우진공업(주)와 (주)유라테크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양 사 임직원들이 사전에 모임을 갖는 등 투찰 가격과 각 사가 제출할 향후 4년도 공급 가격, 연도별 할인율 등을 합의했다. 영업 담당 임원들 간에 합의한 투찰 가격을 입찰 담당자에게 전달하여 투찰하여 합의를 실행했다. 공정위는 담합을 실행한 2개 사업자에 행위중지명령과 함께 우진공업(주) 5억 9,700만 원, (주)유라테크 2억 1,100만 원 등 총 8억 8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국내 자동차 시장의 약 75%를 점유하고 있는 현대 ·기아자동차 대상의 부품 공급 업체 간 담합을 적발 · 제재하여 기업의 경쟁력이 제고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조치로 자동차 엔진 부품 공급 시장에서의 경쟁이 활성화되어 자동차 가격 인하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공정위는 우리나라 기업과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주는 국제 카르텔 사건에 관해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제재할 계획이다.
1 2 3 4
Get it on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