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임지현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12

임지현, 북한 선전매체 또 등장해 한국 탈북민 출연방송 비난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탈북했다가 재입북한 임지현(북한명 전혜성)씨가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에 또 등장해 일부 국내 종합편성채널의 탈북민 출연프로그램을 비난했다. 북한 대남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8일 '반공화국 모략선전물은 이렇게 만들어진다-전혜성의 증언 중에서'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약 30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남성 사회자는 "지금 적대세력들은 우리 공화국의 실상을 왜곡·날조하는 모략편집물들을 대대적으로 제작하고 광범하게 유포시키고 있다"며 일부 종편의 탈북민 출연프로그램을 거명했다.이어 인터뷰 형식으로 편집된 화면에 등장한 임씨는 "모략방송 대본은 탈북자단체나 반공화국 모략방송사 구미에 맞는 것을 골라 인간쓰레기들의 거짓말을 막 부풀려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임씨는 또 자신과 함께 종편 프로그램에 출연한 탈북민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인신 비하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또 인터뷰 말미에는 임씨가 북한의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장면도 내보내 선전에 활용했다.앞서 임씨는 우리민족끼리가 지난달 공개한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등장하면서 재입북 사실이 처음 공개됐으며, 임씨가 공개적으로 등장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한편,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임씨와 함께 남한 TV에 출연한 탈북민의 북한 가족들이 국가안전보위성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음란이 아니라 성인 방송 출연했었다" 재입북 논란 임지현 또 다시 등장

뉴스1 재입북 논란이 인 임지현 씨가 북한매체에 다시 등장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따뜻한 품으로 돌아온 전혜성(임지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19일 공개했다. 영상에서 임지현 씨는 친북 재미동포 노길남 씨와 한국 생활, 재입북 과정에 대해 대담을 했다.임지현 씨는 '납치설'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고 날조"라며 "남조선이 자기들 딴에는 저를 성공한 여자라고 부풀려서 포장했는데 그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났으니 그거에 대한 발악이다"라고 말했다. 중국에 머물 때 출연한 음란방송 때문에 북한으로 다시 돌아갔다는 추측에 대해 임지현 씨는 "음란이 아니라 성인 방송"이라고 했다. 그는 "아는 동무가 하는 것인데 한번 춤을 춰보라고 해서 장난삼아 나가서 춤춘 것밖에 없다"며 "이걸 날조해서 덤터기 씌우는 식으로 나온다"고 주장했다.임지현 씨는 북한으로 돌아온 이유를 묻는 질문에 "자본주의가 환상처럼 돈을 벌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환멸, 허무함을 느꼈다. 생각한 것과 180도 달랐고 (나를) 우습게 보고 바보 취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가 없어서 돈은 안 벌어지고 어머니와 아버지, 고향이 피눈물 나게 그리웠다"며 "매일 술을 먹고 우울증까지 왔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출연했던 방송에 대해 임지현 씨는 "대본에 따라 방송하고 거짓말을 말하게 하는 거짓말 방송"이라며 "북한에 대한 존칭어도 못쓰게 한다"고 주장했다. 임지현 씨는 재입북 상황도 설명했다. 그는 "압록강을 헤엄쳐 건너 북한으로 들어갔다"며 "몸이 아파 병 치료를 한 뒤 집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처벌받을 줄 알았는데 죄를 묻지 않고 수고했고 고생했다고 사랑과 배려를 베풀어줬다"며 "큰소리 한번 치지 않았다. 지금은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전했다. 임지현 씨는 TV조선 '모란봉 클럽'과 '남남북녀'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달 16일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하면서 '재입북 논란'이 일었다.

"임지현, 작년에도 밀입북 시도 했다"

연합뉴스 탈북 방송인 임지현(본명 전혜성) 씨가 지난해 여름에도 재입북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TV조선은 정부 관계자가 "작년 여름 임 씨가 재입북을 시도했다가 마음을 바꿔 귀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29일 보도했다. 매체는 임 씨가 재입북을 포기하고 지인에게 자신이 재입북을 시도했던 사실을 털어놨다고 전했다. [단독] "임지현, 작년에도 밀입북 시도"…자진 월북 가능성 [앵커]탈북 방송인 임지현씨가 작년 여름에도 밀입북을 시도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스스로 월북했을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백대.. 매체에 따르면 임지현 씨 지인인 한 탈북민은 "(임 씨가) 가족들 소식을 듣기 위해 중국인 남편을 만나러 다녔다"라고 했다. 임지현 씨는 탈북 후 북송을 당하지 않기 위해 중국인 남성과 위장 결혼을 했다.매체는 임지현 씨가 중국인 남편에게 1200만 원을 송금했다가 떼이면서 상당히 힘들어했다고도 전했다.TV조선 '남남북녀' 앞서 임지현 씨와 교제했던 K 씨는 지난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임 씨가 자신과 헤어지고 "나는 다시 북한으로 갈 거다"라는 내용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K 씨는 임지현 씨가 외로움이 컸고 혼자 사는 것도 싫어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좀 말렸더니 '잘 지내라'하고 카톡을 탈퇴해버렸다"고 덧붙였다. "난 북으로 간다" 임지현이 헤어진 연인에게 마지막으로 보낸 카톡 탈북 방송인 임지현(본명 전혜성) 씨가 지난 3월 헤어진 연인에게 자진 입북 의사를 밝혔다는 주장이 나왔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