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이승훈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114
키워드 검색 35

위너 이승훈이 '동묘시장' 옷무덤에서 좋은 옷 득템하는 법

곰TV, JTBC4 '어썸피드'위너 이승훈 씨가 동묘시장 쇼핑 꿀팁을 공개했다.지난 11일 방영된 JTBC4 '어썸피드'에는 동묘시장으로 쇼핑을 나선 위너 이승훈 씨가 담겼다. 동묘시장을 구경 중이던 이승훈 씨는 길바닥에 쌓인 옷더미로 향했다. 이하 JTBC4 '어썸피드'그는 옷더미를 가리키며 "딱 보면 뭐가 뭔지 잘 모르겠지 않느냐"라며 "이럴 땐 먼저 원단을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옷더미를) 살짝 열어서 너무 싸구려 느낌 나지 않는 원단으로 뽑아내면 된다"라고 설명했다.이승훈 씨는 거침없이 옷더미에서 마음에 드는 원단의 옷을 꺼내기 시작했다. 그는 자신이 꺼낸 옷들을 보며 "내가 뽑은 것들은 아마 오늘 안에 누군가 사 갈 거다"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그는 또 마음에 드는 옷은 그 자리에서 바로 입어보면서 "이곳에 쇼핑을 올 때는 뭘 입어도 무난하게 어울리는 기본 흰색 티셔츠를 입고 오는 게 제일 좋다"라는 팁을 전했다.제작진은 화려한 패턴 셔츠를 고른 이승훈 씨를 향해 "화려한 옷은 사지 말라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물었다. 이승훈 씨는 "이건 3000원이기 때문에 살 수 있는 것"이라며 "여기선 원래 한 번 입으려고 사는 거다"라고 변명했다.이승훈 씨가 아무것도 사지 않고 자리를 옮기자 제작진은 그에게 "왜 옷을 사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이승훈 씨는 "원래 동묘시장 쇼핑이 이런 거다"라며 "뭔가 필요한 것을 사는 곳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선 어쩌다 얻어걸린 것, 그날 나와 눈이 마주친 무언가를 사는 곳이 바로 동묘시장이다"라고 덧붙였다.

“톱스타와 사귄 적 있다” 위너 이승훈 연애 고백에 김구라 “거의 집사러브네” (영상)

이하 MBC'라디오스타'위너 멤버 이승훈 씨가 톱스타와 교제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승훈 씨는 지난 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이혜영, 홍지민, 전준영 MBC PD와 함께 출연했다. 곰TV, MBC '라디오스타'윤종신 씨가 "연애 얘기를 물으면 아무도 대답하지 않는다는 편견을 깨고 이승훈 씨는 묻지도 않았는데 먼저 폭로했어요. '톱스타를 만난 적이 있다'라고"라고 말했다. 차태현 씨가 "거짓말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하자 윤종신 씨는 "지금 현재 톱스타?"라고 물었다. 이승훈 씨는 "올타임 (톱스타)"라고 답했다. 윤종신 씨가 "톱스타를 사귀는 방법 3단계가 있다던데"라고 묻자 이승훈 씨는 "첫 번째가 아무래도 직업 특성상 비밀 유지가 중요하다"며 "입 무거운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훈 씨는 "지금 이야기하는 것도 그분한테 피해가 갈까봐 조심스럽고. 여기까지만 이야기 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종신 씨가 "근데 사실 '올타임 톱스타'는 그렇게 많지 않은데?"라고 하자 김구라 씨는 "이게 톱스타 기준은 굉장히 자의적이에요. 내 마음의 톱스타니까"라고 말했다. 이승훈 씨는 "두 번째가 조급해 하면 안 돼요"라며 "'한강에 가서 맥주도 마실 수 있고 사람들 있는 곳에 갈 수도 있는 건데 왜 안돼? 왜 이거 안돼?'라고 토를 달지 않아야 돼요"라고 했다. 그는 "3단계는 진심으로 사랑하기"라며 "마음이 중요하겠죠"라고 말했다. 김구라 씨가 "거의 집사 러브네"라고 하자 차태현 씨는 "사귀는 거 같지가 않은데?"라고 말했다. 이승훈 씨는 "저 혼자만의 연애였을 수도 있어요"라며 웃었다.

세한대 학생, 화재현장서 시민 안전대피 선행

세한대학교세한대학교(총장 이승훈)는 지난달 30일 화재현장에서 시민 안전대피를 실천한 소방행정학과 황창희, 윤관훈 등 2명의 학생들에게 총장상을 표창했다.지난달 26일 새벽 1시경 충남 당진시 신평면 남산리에 위치한 이 대학의 인접한 다가구 주택 건물 2층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주인 부부 2명의 인명 피해가 났다. 원룸에 거주하고 있던 세한대 소방행정학과 학생들의 신속한 안전조치 활동으로 더 이상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원룸은 세한대 학생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어 자칫 학생들이 큰 화재피해를 당할 우려가 있었지만, 사고당일 원룸에 남아 수험준비를 하고 있던 소방행정학과 학생들의 신속한 119사고 신고와 당시 건물에 남아 있던 주민들에 대한 대피조치로 추가적인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이에 세한대 이승훈 총장은 해당 사고소식을 보고받고 화재현장의 응급상황에서 의로운 활동으로 타의 귀감이 되고 진리탐구, 덕성함양, 기술계발의 학훈을 몸소 실천한데 대하여 총장상을 표창했다. 또한 피해를 입은 학생들이 남은 학기를 마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기숙사 무상사용을 안내하는 등 적극적인 학생보호대책을 마련하도록 신속히 조치했다. 또한 이승훈 세한대 총장은 소방공무원을 목표로 하고 있는 소방행정학과의 학생들이 타의 귀감이 될 선행을 실천하여 지역사회에서 대학의 위상을 높여 깊은 감사와 격려를 함께 전달했다. 한편 세한대는 평소 학생자치활동으로 △소방행정학과 ‘세한소방안전센터’ △ 경찰행정학과 세한폴센터를 운영해 학내 및 대학 인근 지역의 안전감시 활동을 하는 등 대학이 가진 역량과 학생들의 참여를 통한 지역사회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밥풀 튀었다고 후배 때렸다” 후배 선수들 폭행 의혹 제기된 이승훈 선수

연합뉴스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대한항공·30) 선수가 후배 선수를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서울정부종합청사에서 대한빙상경기연맹 감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날 문체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경기 '왕따' 논란, 전 코치 심석희 선수 폭행 논란 등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스포츠서울은 이날 발표된 전문을 공개하며 국가대표 선수가 후배 선수에 대해 폭행과 가혹행위를 했다는 진술이 있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선수는 후배를 훈계한 적은 있다고 밝혔으며, 후배 선수들은 폭행 일시와 상황을 일관성 있게 진술했다. [전문]빙상연맹 및 팀추월 '왕따' 관련 문체부 감사결과 엠스플뉴스는 후배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선수가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선수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승훈이 국제 대회 기간인 2011년과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대해 폭행 및 가혹 행위를 했다는 진술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엠스플 빙상] '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선수 폭행-가혹행위 의혹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 이승훈이 후배 선수를 폭행한 의혹이 제기됐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엠스플뉴.. 피해자와 복수 스케이트 선수 증언에 따르면 이승훈 선수는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후배 선수 머리를 내리치는 등 폭행을 가했다. 문체부는 "빙상연맹 차원에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승훈 선수는 '국민 영웅'으로 칭송받은 선수지만 지난 4월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후 '빙상계 적폐' 의혹을 받고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전명규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이승훈 선수 금메달을 위해 정재원(동북고·16) 선수를 페이스메이커로 나서게 했다고 보도했다. “이승훈 금메달 박탈해라” 빙상계 '적폐 논란' 이후 쏟아진 청와대 청원 이승훈 선수 평창 금메달 당시 후배인 정재원 선수가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한 것에 대해 부정적 시선이 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