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유튜브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13,066
키워드 검색 277

유튜브 먹통 된 후 미국 필라델피아 경찰청 SNS에 올라온 글

기사와 관계 없는 사진 / Shutterstock유튜브 접속 장애가 발생한 후 미국 필라델피아 경찰 SNS에 올라온 글이 주목받았다.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각) 필라델피아 경찰 공식 SNS에 "네, 저희 유튜브도 다운됐습니다. 아뇨, 제발 911로 전화하지 마세요. 저흰 고칠 수 없습니다"라는 트윗이 올라왔다.Yes, our @YouTube is down, too. No, please don't call 911 - we can't fix it.— Philadelphia Police (@PhillyPolice) 2018년 10월 17일 이날 10시쯤부터 유튜브에 접속되지 않는 현상이 전 세계에 발생한 후 올린 트윗이었다. 실제로 유튜브 접속 장애가 911 긴급 전화로 다수 접수돼 올린 당부였는지, 단순 농담이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한 이용자가 "농담이죠?"라고 묻자 필라델피아 경찰은 "아뇨, 저흰 심각합니다. 어떻게 고치는지 모릅니다. 아마 유튜브에 '기다리는 법'에 대한 영상이 있을 텐데… 아, 잠깐"이라는 댓글 남기기도 했다.No, we're serious - we don't know how to fix it! Maybe there is a YouTube video on how to do...wait.— Philadelphia Police (@PhillyPolice) 2018년 10월 17일 유튜브 접속 장애는 이날 오후 12시 15분쯤 복구됐다.유튜브가 복구된 후 필라델피아 경찰은 다시 한 번 농담조로 트윗을 올렸다. 필라델피아 경찰은 트윗에서 "우리가 고쳤다. 국가적 악몽이 끝났다. 우리 유튜브 페이지에 한 번에 접속자가 많이 몰려서 그런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유튜브 오류” 전세계 접속 장애 발생...12시 15분쯤 복구 완료.. Aaaand, we fixed it. Our long national nightmare is over. Turns out it was just too many people. trying to access the Philly Police @YouTube page all at once. We know it's like Beatlemania and Fortnite rolled into one, but moderation is key. Goodnight and stay safe.— Philadelphia Police (@PhillyPolice) 2018년 10월 17일

“골목상권 침투한 대기업 같다”는 말 나온 신세경 유튜브

배우 신세경(28) 씨가 올린 유튜브 영상이 주목받았다.신세경 씨는 지난 17일 유튜브에 브이로그 영상을 올렸다. 브이로그(VLOG)는 일상을 영상으로 촬영한 콘텐츠를 뜻한다.유튜브, 신세경 sjkuksee영상에는 신세경 씨가 반려견들과 보내는 일상, 직접 요리를 만들어 먹는 모습 등이 담겨있다. 지난 9일 내한 공연을 한 영국 가수 샘 스미스(Sam Smith·26)를 보기 위해 외출하는 모습도 있다.신세경 씨가 유튜브에 브이로그를 올린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첫 영상은 지난 6일 올라왔다. 신세경 씨는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서 "일상을 기록한 브이로그 영상을 만들어 봤다. 구경하러 오라"며 유튜브 주소를 공개했었다.이하 유튜브 '신세경 sjkuksee' 신세경 씨는 이번에 올린 영상에서 자막으로 "재미없는 저의 일상 지켜봐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소통 공간이 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영상을 직접 편집하는 장면도 담았다.신세경 씨 유튜브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목받았다. '브이로그'는 보통 일반인들이 만드는데, 연예인이 직접 브이로그를 만들어서 일상을 꾸밈없이 보여주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신세경 씨 유튜브를 놓고 "골목상권에 침투한 대기업", "생태교란종"이라는 농담도 나왔다.신세경 씨 유튜브 구독자는 빠르게 늘어 현재 3만5000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