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유재석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727
키워드 검색 269

조세호 열 받은 '편의점 알바가 제일 화나는 순간' (영상)

곰TV,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편의점 알바 중 만나게 되는 '진상 손님' 얘기가 나왔다.지난 12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길거리에서 토크와 퀴즈를 하는 방송인 유재석, 조세호 씨가 나왔다. 토크 상대를 찾으러 다니던 두 MC는 편의점 교대 중인 학생 2명을 만나 자리를 폈다.이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적극적으로 반가움을 표한 두 학생은 지방에서 올라와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는 중이라고 했다. 유재석 씨는 "편의점 알바를 할 때 뭐가 제일 중요하냐"고 물었다.학생은 "참을성이 필요하다"며 아르바이트 중 생긴 고충을 털어놨다. "어떤 진상 손님은 쓰레기를 던져서 안 들어가면 '어? 안 들어갔다 너희가 버려라'하고 나간다"고 했다. 학생은 돈을 던지는 손님도 있다고 했다. "계산할 때 그냥 돈을 던지는 손님을 만나면 똑같이 돈을 던져주고 싶은데 그럴 수 없어서 참게 된다"고 학생은 말했다. 유재석 씨는 이해하지 못하며 "왜 돈을 던지는 거냐"고 물었다. 그런 손님이 꽤 많다는 말에 유재석 씨와 조세호 씨는 속상한 표정을 지었다.옆에서 듣고 있던 조세호 씨는 "두 분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자녀들이에요. 근데 그렇게 함부로 하면 안 되는 거에요"라고 말했다. 맞는 말이지만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조세호 씨 모습에 유재석 씨는 웃음을 터뜨렸다.

유재석·조세호 눈시울 붉힌 6살 차 남매의 애틋한 사연

곰TV,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개그맨 유재석 씨와 조세호 씨가 한 남매의 애틋한 사연에 눈시울을 붉혔다.지난 5일 방영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시민들과 소통하며 퀴즈를 푸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는 다섯 개 문제를 모두 맞힌 세 명의 시민이 상금 100만 원을 얻게 됐다. 이하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세 번째로 상금을 획득하게 된 여학생은 친오빠와 통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학생은 "나 아까 유느님 봤다고 했잖아"라며 "나 그 방송 출연해서 상금 100만 원 받았어"라고 자랑했다. 오빠는 "에이, 거짓말하지 말고 적당히 해"라고 말하며 믿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전화를 넘겨받은 유재석 씨는 "동생이 상금 100만 원을 탄 게 맞다"라며 "동생에게 상금으로 뭘 하고 싶으냐고 물었더니 부모님 드리고 오빠 옷 한 벌 해주고 싶다더라"라고 전했다. 오빠는 "진짜냐"라며 "제가 그동안 동생한테 해준 게 많아서 그런 것 같다"라고 말하며 웃었다.유재석 씨는 "나도 여동생이 둘 있지만, 드라마도 아니고 이렇게 사이좋은 남매는 처음 본다"라고 얘기했다. 오빠는 "동생이랑 나이 차이가 크게 나서 어릴 때부터 내가 직접 키우다시피 해서 그렇다"라고 설명했다.유재석 씨는 "동생에게 해주고 싶었던 얘기가 있느냐"라고 물었고 오빠는 "동생이 아픈 게 좀 있긴 한데 그걸 이겨내려고 버티는 모습을 보여서 마음이 안 좋을 때가 많았다"라고 얘기했다.그는 "근데 항상 밝은 모습으로 나쁜 길로 안 빠지고 좋은 모습만 보여줘서 늘 고맙다"라며 "동생에게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여동생은 "원래 아프기 전에는 오빠랑 많은 시간을 보냈었다"라며 "둘이 같이 여행 다니는 걸 참 좋아했는데 아픈 후에는 내가 어디를 갈 수가 없어서 속상했다"라고 말했다. 오빠는 그런 여동생에게 "축하하고 사랑한다"는 말을 전했다.여동생은 감동의 눈물을 쏟았고, 조세호 씨도 "이거 눈물 난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유재석

한국기업평판연구소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 2018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유재석 2위 강호동 3위 이영자 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8년 8월 1일부터 2018년 8월 31일까지의 예능인 4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43,835,210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예능 방송인 브랜드 참여량, 미디어량과 브랜드에 대한 소통과 확산량을 측정하였다. 8월 예능인 브랜드 빅데이터 36,254,866개와 비교하면 20.91% 증가했다.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지수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2018년 9월 예능방송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유재석, 강호동, 이영자, 이광수, 박명수, 김종국, 박나래, 전현무, 이상민, 이효리, 김종민, 유병재, 하하, 신동엽, 김구라, 김숙, 김준호, 차태현, 송은이, 안정환, 이경규, 김건모, 서장훈, 양세형, 조세호, 이휘재, 지석진, 김성주, 김준현, 지상렬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유재석 브랜드는 참여지수 1,797,582 미디어지수 212,751 소통지수 425,997 커뮤니티지수 1,155,10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591,439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134,032보다 68.29% 상승했다. 2위, 강호동 브랜드는 참여지수 1,596,513 미디어지수 186,417 소통지수 325,512 커뮤니티지수 924,54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032,983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251,786보다 142.29% 상승했다. 3위, 이영자 브랜드는 참여지수 562,009 미디어지수 255,024 소통지수 904,959 커뮤니티지수 1,254,97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976,968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894,958보다 2.83% 상승했다. 4위, 이광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1,487,526 미디어지수 108,405 소통지수 207,702 커뮤니티지수 774,88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578,520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929,889보다 177.29% 상승했다. 5위, 박명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284,280 미디어지수 224,928 소통지수 312,345 커뮤니티지수 1,659,96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81,515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808,411보다 206.96%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예능 방송인 브랜드 빅데이터 2018년 9월 분석결과, 유재석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예능 방송인 카테고리 분석을 해보니 8월 예능인 브랜드 빅데이터 36,254,866개와 비교하면 20.91%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55.84% 상승, 브랜드 이슈 3.25% 상승, 브랜드 소통 4.35% 상승, 브랜드 확산 15.70% 상승했다." 라고 평판 분석을 했다. 이어 "예능방송인 2018년 9월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유재석 브랜드는 링크분석을 보면 '좋아하다, 재밌다, 도전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은 '런닝맨, 프로필, 조세호'가 높게 분석되었다. 유재석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비율 분석은 긍정비율 73.16%로 분석되었다."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예능방송인 40명을 분석하였다. 유재석, 강호동, 이영자, 이광수, 박명수, 김종국, 박나래, 전현무, 이상민, 이효리, 김종민, 유병재, 하하, 신동엽, 김구라, 김숙, 김준호, 차태현, 송은이, 안정환, 이경규, 김건모, 서장훈, 양세형, 조세호, 이휘재, 지석진, 김성주, 김준현, 지상렬, 양세찬, 정형돈, 이수근, 김병만, 김국진, 이국주, 데프콘, 박수홍, 정준하, 김용만 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유퀴즈' PD “유재석X조세호 '케미' 좋다”...첫방 시청률 2.3%

이하 tvN-뉴스1'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민석 PD가 프로그램이 호평을 받는 이유로 MC들의 '케미'를 꼽았다.3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2.3%를 기록했다. MBC '라디오스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JTBC '한끼줍쇼' 등 치열한 수요 예능 격전지에 참전한 것을 고려하면 무난한 출발이다.이와 관련 김 PD는 30일 뉴스1에 "시청률이 중요하긴 하지만 프로그램에 더 집중하려고 한다. 회를 거듭하며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질적으로 진화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이 방송을 잘 봐주셔서 다행"이라며 "방송이 나간 후 시청자들의 반응을 살폈다. 좋은 댓글들이 많아 감사하더라. 방송을 보며 유쾌함을 느끼신 듯하다"라고 덧붙였다.전날 방송에서는 MC인 유재석과 조세호의 '케미'가 특히 돋보였다. 두 사람은 티격태격하면서도 찰떡 호흡을 자랑해 방송을 경쾌하게 이끌어갔다. 김 PD는 "두 사람의 '케미'가 좋다. 그런 판을 만들고 싶었다"라며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시민이 주인공이 되는 프로그램인데 새로운 조합의 MC가 등장해 '케미'를 만들려고 하면 시민의 비중이 줄어들 것 같았다. 그래서 검증된 '케미'를 가진 두 분을 섭외했는데 시너지를 내고 있다. 소소한 로드쇼 콘셉트가 좋은 반응을 얻는 건 두 사람이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MC들을 치켜세웠다.'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유재석과 조세호가 사람들의 일상 속으로 직접 찾아가 소박한 담소를 나누고 깜짝 퀴즈를 내는 길거리 토크 퀴즈쇼 프로그램이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뤄지는 프로그램이다. 첫 회에는 외국인이 퀴즈왕이 돼 상금을 타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 PD는 "누구나 잠재적으로 퀴즈왕이 될 수 있다는 게 우리가 기대하는 부분"이라며 "사실 퀴즈가 우리나라 사람들도 어려울 수 있는 난이도다. PD, 작가들도 맞히지 못한 적이 있다. 그런데 그분이 기적적으로 풀더라. 시민 찬스도 큰 역할을 했다. 방글라데시인 분이 퀴즈왕이 되고 주변 시민들이 모두 좋아하셨다. 예상할 수 없는 재미가 있는 듯하다"라며 프로그램의 재미 이유를 추측했다.마지막으로 김 PD는 "이 프로그램은 시민들이 주인공이다. 유재석, 조세호 등 MC들과 만나는 시민들이 현장에서 즐거웠으면 한다. 그 즐거움이 메이킹돼 방송에 나갔을 때 호응을 얻을 것"이라며 앞으로 방송에 대해서도 기대를 당부했다.한편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