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유아인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426
키워드 검색 136

“슈퍼 히어로 같다” 유병재 극찬한 유아인 (+유병재 댓글)

뉴스1배우 유아인 씨가 유병재 씨 코디미쇼 '유병재: B의 농담' 관람 후기를 올렸다.유아인 씨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B의 농담을 빌리자면 싸움은 입으로만 잘할 것 같고, 키도 작고, 머리도 꽤 크신 듯 하고, 이(빨)도 점점 더 누렇게 변해갈 테지만 내게는 그(유병재)가 캡틴 코리아 슈퍼히어로처럼 느껴진다"는 글을 올렸다. B의 농담을 빌리자면 싸움은 입으로만 잘 할 것 같고, 키도 작고, 머리도 꽤 크신듯 하고, 이(빨)도 점점 더 누렇게 변해갈 테지만 내게는 그가 캡틴 코리아 슈퍼히어로처럼 느껴진다. 그의 최근 작업인 스탠드업 코미디쇼 은 한 개인의 경력을 넘어 한국 코미디 쇼 역사의 빛나는 성취로 보인다. ⠀⠀⠀⠀⠀⠀⠀⠀⠀⠀⠀⠀ 그는 자신의 이미지를 지켜내는 것으로 쇼하지 않는다. 자기 자신과 이미지를 역동적으로 변주하고 순간에 적용하여 표현의 도구로 사용해 제대로 쇼한다. 그의 농담과 조롱의 코미디는 점점 뜨겁고 날카로워지지만 그 작업에서는 동시대의 의식과 질서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그 문제들을 타인과 함께 풀고자하는 창작자의 의지가 담겼다. ⠀⠀⠀⠀⠀⠀⠀⠀⠀⠀⠀⠀ 거짓이 미덕인 세계에서 그는 거짓을 경계하고,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를 규정하지 않고, 솔직한 척하지 않고, 대범하게 행위 한다. 그리고 그 행위는 현실세계와 거짓으로 합의하거나 두루뭉술하게 방조한 우리 안의 찜찜한 마음을 유쾌하게 고해의 방으로 끌어올린다. 그는 유머와 공감의 힘으로 자기 일의 가치와 본분을 매 순간 새롭게 정의하며 그 책임을 수행하는 듯하다. ⠀⠀⠀⠀⠀⠀⠀⠀⠀⠀⠀⠀ 그는 신의 놀이로 군림하지 않는다. 꽉 막힌 스승처럼 강요하거나 철부지 애처럼 저항만 하는 것도 아니다. 어쩌면 그 모든것을 다 해낸다. 그리고 평범한 자신을 투영해 우리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는 비범한 힘으로 농담을 펼친다. 그것은 자학이나 조롱이 아니라 말씀이고 구원에 가깝다. ⠀⠀⠀⠀⠀⠀⠀⠀⠀⠀⠀⠀ 결정적으로 그의 유머에는 세상과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엿보인다. 단순히 폭력적인 유머로 불쾌감을 상쇄하는 것이 아니라 유머를 통해 관객으로 하여금 더 나은 삶의 방식, 함께 할 수 있는 더 좋은 방법, 자기 자신으로 살아가는 즐거움을 그려볼 수 있게 한다. 감사한 일이다. ⠀⠀⠀⠀⠀⠀⠀⠀⠀⠀⠀⠀ 이토록 잘 짜이고 진취적인 쇼는 한국식 스탠드업 코미디를 해외에서 빌려온 잘 팔리는 쇼 비즈니스 형태에 가두지 않고 또 다른 층위의 광범위한 사회적 예술 활동의 영역으로 끌어올렸다. 한국말로 한국에서 한국에 대해 하는 이야기. 그리고 그 이야기는 세계적인 공감대를 이루기에 모자람이 없다. ⠀⠀⠀⠀⠀⠀⠀⠀⠀⠀⠀⠀ 위로가 절실한 시대다. 치유와 환기와 성찰이 더욱 절실한 시대다. 그것으로 우리는 지금을 함께 통찰하고 우리의 행위를 결정해야 한다. 국민의 삶을 위로해온 한국 코미디는 그저 가벼운 것으로 폄훼당하고 요란하고 천박한 것으로 수도 없이 오독되어 왔지만 이제 어떠한 장르의 창작 보다 훨씬 더 가까이에서 대중과 함께 하고 있다. ⠀⠀⠀⠀⠀⠀⠀⠀⠀⠀ ⠀⠀⠀⠀⠀⠀⠀⠀⠀⠀⠀⠀ ⠀⠀ 그를 보며 배우로서 부끄러울 때가 있다. 쿨하고 멋지고 성스러운듯하지만 도무지 가지거나 닿거나 이룰 수 없는 판타지로 무장해 현혹하고 강요하는 것이 자랑할 만한 일인가. 아니다. 똥폼이다. 자주 민망하다. 또 겸연쩍다. 우리는 웃고 떠들고 환호하고 침묵하며 공허하다. 즉각적인 위로가 빼곡히 진열되고 간편한 만족이 더 큰 결핍과 상처를 만드는 지금. ⠀⠀⠀⠀⠀⠀⠀⠀⠀⠀⠀⠀ ⠀⠀⠀⠀⠀⠀⠀⠀⠀⠀⠀⠀ 거리의 언어를 사용하고 솔직하기를 사명으로 삼아 그가 스스로 창조한 유병재라는 캐릭터. 그리고 이를 수행하는 인간 유병재가 매우 반갑다. 최근에는 많은 코미디언들이 의기투합하여 부산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을 개최하기도 했다. 외롭고 두려운 역할을 감당하는 모든 코미디언 분들에게 큰 존경과 감사를 전하고 싶다. ⠀⠀⠀⠀⠀⠀⠀⠀⠀⠀⠀⠀ @dbqudwo333 유아인/YooAhin????????(@hongsick)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8 8월 27 7:22오전 PDT 그는 "그의 최근 작업인 스탠드업 코미디쇼 'B의 농담'은 한 개인의 경력을 넘어 한국 코미디 쇼 역사의 빛나는 성취로 보인다"며 칭찬했다.유아인 씨는 코미디쇼 내용을 분석한 장문의 글을 올리며 "잘 짜이고 진취적인 쇼"라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유아인 씨는 "그를 보며 배우로서 부끄러울 때가 있다"며 "외롭고 두려운 역할을 감당하는 모든 코미디언분들에게 큰 존경과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글을 맺었다.해당 글을 접한 유병재 씨는 직접 "감사합니다"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유병재 씨가 진행하는 스탠드업 코미디쇼 '유병재: B의 농담'은 지난 4월, 유병재 씨가 선보인 두 번째 코미디쇼다. 티켓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우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유튜브, YG studio comedy

'유아인 경조증' 발언 유명 정신과 의사, 환자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

유명 정신과 의사가 우울증 치료를 받던 여성 환자를 성폭행 한 혐의(위력에 의한 간음)로 검찰에 송치됐다.16일 서울경제 보도에 따르면 우울증 여성 환자에게 성관계를 제의했던 정신과 의사 A 씨가 '기소 의견'으로 지난 15일 검찰에 송치됐다.유아인에 '경조증' 발언한 의사, 女 환자 성폭행 혐의로 검찰 송치지난 3월 A 씨는 환자에게 치료 과정이라 설명하며 성관계를 제의했다. 환자는 A 씨 제안을 거절하지 못했다.경찰은 이 사건을 위력에 의한 성범죄라고 내다봤다. 위력에 의한 간음죄는 상급자 지위를 이용한 성관계에서만 적용된다.대구 수성 경찰서는 지난 4월 여성에게 진술을 확보해 A 씨를 조사했다. 여성은 "A 씨의 제안을 받고 극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 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은 피해자 진술에 맞춰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연합뉴스A 씨는 지난해 11월 배우 유아인이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이자 유아인에게 "경조증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정신 차리세요. 이 헛똑똑이 양반님들아"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유아인 경조증 의심” 발언 정신과 전문의, 정신의학회에서 제명 지난 1월 신경정신의학회는 김현철 전문의 사건을 조사했다. 당시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A 씨가 자신이 진료하지 않은 인물의 정신적 상태를 판단했다"며 A 씨를 제명했다.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코찡긋)” 발언 언급한 유아인 (영상)

배우 유아인이 BBC 코리아와 인터뷰를 했다. 대중과의 관계, 페미니스트 논란 그리고 예술가의 사회적 역할까지.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게시: BBC News 코리아 2018년 5월 20일 일요일유아인 씨가 '애호박 사건'을 언급했다.20일 'BBC News 코리아'는 배우 유아인 씨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유아인 씨는 대중과의 관계, 페미니스트 논란, 예술가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특히 그는 지난해 11월 트위터를 통해 SNS 이용자들과 설전을 벌였던 '애호박 사건'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코찡긋)” SNS서 설전 벌인 유아인 배우 유아인(엄홍식·31)이 트위터에서 소셜미디어 이용자들과 갑론을박을 벌였다. “나는 페미니스트다” 페미니즘에 대한 입장 밝힌 유아인 글 배우 유아인(엄홍식·31) 씨가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며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유아인 씨는 "지난해 사건이 있었잖아요. 애호박으로 시작해서 '나는 페미니스트다'라는 글을 썼는데…"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그는 "대상이 남성인지 여성인지도 모르고 어떤 재밌는 농담을 걸었던 건데 그게 '때려볼래', '여자를 애호박으로 때린다고?', '폭력적인 인간', '여성비하' 이런 식으로 일이 번져나가는 걸 봤다"면서 "일방적으로 어떤 사건을 억측으로 자신의 무기로 사용하는 어떤 진영의 사람들에게 저는 굳이 굴복하거나 사과하고 싶진 않았던 것 같다.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이어 "페미니즘은 매우 중요한 인권운동이고 저는 인권이야말로 정말 이 시대에 우리가 환기해야 될 중요한 부분들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것이 진영논리로 빠지고 폭력적인 운동으로 번져나가는 것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고 했다.유아인 씨는 "처음 그 사건에 대해 얘기하기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지만 저도 엄마가 있는 사람"이라며 "엄마가 부당한 처우를 당하고 차별적인 상황에 놓이는 것을 봤고 저 역시도 당연하지 않은, 차별적인 사랑을 감당해야 했다. 그래서 '어떻게 페미니스트가 아닐 수 있겠어요'라고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했다.그러면서 "'남성은 여성을 차별하는 존재', '여성은 피해자'의 구도가 아니라 우리는 어쨌든 이 사회에서 공존하며 살아가야 하는데 그 방법이 무엇이 있을까를 이제 조금씩 서로 얘기하고 다양한 여론을 통해서 생각을 조금씩 맞춰가는 세상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이 떠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