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송종국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20

박잎선 “그가 잘 됐으면 좋겠다”...송종국 '딸과 일상 공개'

박잎선 씨 인스타그램박잎선 씨가 인스타그램에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11일 박잎선 씨는 인스타그램에 자녀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우리 셋. 올겨울 12월이면 5년 차다. 나 혼자 너희들을 돌본 시간..."이라고 했다. 또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이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난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며 이혼 후 심경 변화를 말했다.또 박잎선 씨는 "그가 잘 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까"라며 전 남편 송종국 씨를 언급했다. 그는"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 되더라"고 했다.끝으로 "너희는 누군가에게 해가 지날수록 좋은 사람이길 바란다"며 자녀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이하 송종국 씨 인스타그램 송종국 씨도 같은 날 딸 지아 양과의 근황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사진 속 송종국 씨는 딸 지아 양과 함께 운동하고 있다. 그는 최근에도 자녀들과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고, 여행을 가는 등 함께 하는 근황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했다.송종국 씨와 박잎선 씨는 지난 2006년 결혼해 2015년 합의 이혼했다. 이혼 당시 MBC 예능 '아빠 어디 가'를 통해 화목한 가족의 모습이 공개됐었기에 더욱 충격적이었다. 이후 박잎선 씨는 두 아이들을 양육하고 있다. 송종국 “가정 못 지켜 지욱-지아에게 미안하다” 박잎선이 말한 송종국과의 이혼

히딩크와 함께 방송 출연한 송종국

이하 TV조선 '히딩크의 축구의 신'전 국가 대표 축구 선수 송종국 씨가 '축구의 신'을 통해 방송에 복귀했다.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히딩크의 축구의 신'에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뤘던 송종국, 최진철, 현영민, 이천수 씨가 코치진으로 출연했다. 히딩크 감독을 다시 만난 송종국 씨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히딩크 감독은) 제 잠재력을 끌어내주신 분이기 때문에 아버지 같은 존재다"라며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송종국 씨는 "몸보다는 머리를 쓰라는 가르침을 받았다. 그러면서 능력이 향상됐다. 우리에게 배우는 친구들에게도 몸보다 머리로 생각하는 기술을 알려주고 싶다"며 코치로 나선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송종국 씨는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활약하며 '히딩크의 황태자'로 불렸다. 지난 2015년 배우 박잎선 씨와 이혼하며 구설에 휩싸였다. 당시 송종국 씨는 외도로 이혼을 했다는 소문에 대해 "별거기간 중 있었던 일로 큰 오해를 사게 됐다. 처신을 잘못한 제 탓이라 여기고 자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외도로 이혼' 소문에 입장 밝힌 송종국 전 축구선수 송종국 씨가 배우 박잎선 씨와의 이혼 전 여자가 있었다는 소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후 송종국 씨는 축구 해설위원 활동을 중단했다. 2년 만인 2017년 MBC 스포츠 플러스 채널을 통해 축구 해설위원 활동을 재개했다.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