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복날음식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1

'추어탕·장어구이' 복날음식 전문점

[추어탕 / 사진=뉴스에듀] 복날을 앞두고 초복 음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우리민족은 예로부터 초복, 중복, 말복에 영양식을 먹는 문화가 이어지고 있다. 1년 중 가장 더운 기간을 삼복 더위라고 한다. 복날 음식은 삼계탕과 영양탕(보신탕)이 대표적이며, 그 외에 장어, 전복, 추어탕, 낙지, 닭죽 등이 그 뒤를 잇는다. 최근에는 젊은층들이 미용과 건강에도 각별히 신경쓰기 때문에 보양식을 먹는 날이 아니라도 특별한 영양식을 즐겨 찾는다. 지난 6월 중순 께 기자는 서울 노원구 하계역 인근의 미추원주추어탕을 찾았다. 고즈넉한 저녁시간 가계안은 4개의 테이블에 가족단위와 친목 모임으로 보이는 여성 중년들이 추어탕과 장어구이로 한판 식감을 겨루고 있었다. '미주'가 어떤 뜻이냐고 물으니, '맛미, 추어의 '추''란다. 맛에 대해서는 자신이 넘쳐 보인다. 우선 차려진 테이블위의 호박무침, 가지무침, 외이무침, 시레기무침, 것저리, 콩나물 무침 등 밑반찬 정갈함이 한정식집으로 착각할 만큼 나물무침이 눈과 침샘을 자극한다. 특히 것저리는 손님이 테이블에 앉으면 바로 무쳐 배추밭에서 날로(?) 먹는 느낌이다. 이집은 추어탕과 장어, 즉 보양식 전문점이다. 주요 메뉴로 시골뚝배기 추어탕, 우럭 추어탕, 인삼 추어탕, 통추어탕, 추어 숙회, 추어튀김이 있다. 그중 제일은 시골뚝배기 추어탕이 손님들의 찾는 1순위라고 한경희 사장은 귀뜸한다. 첫 수저의 추어탕 국물맛이 진하고 걸쭉하다. 국물과 어울어져 있는 자글자글한 추어의 씹힘이 입안에 전달돼 혀끝을 자극한다. 추어탕과 궁합인 부추는 추어탕 속에 저어 먹으면 부추 보양식이 덤이며, 야채로 곁들여 먹으면 싱싱함과 영양식의 조화를 이룬다. 한경희 사장은 가족단위의 손님들이 많아 아이들을 위한 수제왕돈가스도 메뉴에 들어가 있다. 추어탕과 바다장어 소금구이, 수제돈가스는 포장도 가능하다. 반찬 5가지는 손님상에 나오는 그대로 덤으로 제공한다. "추어탕이나 장어만 싸가면 손님이 손해잖아요. 가계에 오신 손님 상처럼 반찬까지 모두 싸준다고 주방 이모한테 가끔 한소리들어요(웃음)" 한 대표는 조만간 장어탕수욕 요리도 선보일 계획이란다. 한경희 사장은 "제가 시골에서 자라서 동네 인심, 즉 먹는 음식은 내가족에게 대접하는것과 같이 요것저것 다 내놔야 한다."면서 "시내 중심가도 아니고 사통팔달의 큰 대로가 아니어서 가족단위와 직장인들의 회식이 많아 손님들이 가족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미추원주추어탕은 하계역(2번출구 노원소방소 뒷편) 세이브존에서 150m, 홈플러스에서 200m 에 위치해 있다. 한편 이가계 옆에는 보신탕, 곰탕, 장어구이집도 붙어있어 보양식이 땡기면 이골목을 찾으시라. 예약 : 02-979-2003. 뉴스에듀 이희선 기자 hslee@newsed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