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범죄도시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134
키워드 검색 17

범죄도시 진선규 “원래 긴 머리 조선족으로 연기하려 했다”

곰TV, KBS '연예가중계'범죄도시 '위성락'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지기까지는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다.지난 8일 KBS '연예가중계' 코너 '김생민의 베테랑'에 배우 진선규(41) 씨가 출연했다. 그는 범죄도시에 캐스팅되기부터 청룡영화제 시상식까지 숨은 이야기를 소개했다.진선규 씨는 첫 범죄도시 오디션에서는 탈락했다고 밝혔다.이하 KBS '연예가중계'진선규 씨는 "남한산성이라는 영화를 찍고 있었어요"라며 바쁜 스케줄로 오디션에 집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주일 후 다른 역할로 다시 한번 오디션을 봤다. 그는 "정말 미친 듯이 준비해서 다시 갔어요"라고 말했다. 두 번째 오디션에서는 감독은 "지난번 하고는 120% 다르네요"라며 그를 위성락으로 캐스팅하기로 결심했다.그는 "드디어 악역을 해보는구나"라며 "비중도 내가 했던 역할 중 역대급이었다"라고 기뻐했다. 캐스팅 후에도 문제는 있었다. 영화 제작진은 위성락이라는 캐릭터를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그는 처음에는 "긴 머리로 연기하고 싶어서 고집을 부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긴 머리 위성락은 이미지가 쉽게 잡히지 않았다. 원하는 모습이 나오지 않자 그는 감독과 상의한 후 삭발을 결심했다. 그 자리에서 망설이지 않고 삭발을 감행했다.삭발을 감행한 이후는 위성락 이미지에 대한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 그는 "여태껏 하나도 안 맞았던 10벌 넘는 옷들이 다 맞았다"라고 말했다. 이 결과 탄생한 위성락 캐릭터로 진선규 씨는 2017 청룡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Get it on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