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로이조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35
키워드 검색 18

유명 유튜버 “유튜브 선물 증정 이벤트, 선물 안 줘도 된다” (영상)

유튜버 '노래하는코트(이하 코트)'가 라이브 방송 도중 "많은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가 '유튜브 구독자 늘리려면 선물 걸고 이벤트 해라, 그 후에 선물 안 줘도 된다'라고 말했다"라고 말해 해당 유튜버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영상에서 코트는 "한 방송인이 조작 의혹에 연루돼서 좀 여러 사람들에게 안 좋은 소리를 듣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코트는 "좋아요와 구독 수를 늘리기 위해 돈을 쓰는 것이다"라며 "어떤 되게 많은 구독자를 갖고 있는 유튜버랑 대화를 한 적이 있는데 그 유튜버가 정확히 '선물 걸고 이벤트 해라, 유튜브 구독자 늘리기 위해서 그거는 필수다. 그러고 나서 (선물) 안 줘도 상관없다'라고 말했다"라고 했다.그는 "해당 유튜버가 누구인지 알려줄 의향은 없다"라고도 말했다.코트 발언이 담긴 영상은 지난 28일 유튜버 정배우의 유튜브 채널 '정배우JungTube'에 공개됐다.코트 발언을 들은 정배우는 "코트 입장에서 많은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는 최소 80만에서 100만 이상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일 것이라고 생각된다"라며 "이 정도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 중 상품 증정 이벤트를 한 유튜버가 많지 않기 때문에 내가 한 번 찾아보겠다"라고 말했다.이하 유튜브, 정배우JungTube코트와 대화를 나눈 유튜버가 누구인지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튜브 이용자들은 최근 조작 사건으로 논란을 빚은 "로이조와 이환 중 한 명일 것이다"라고 의견을 모으고 있다.

로이조, 별풍 4000개 쏜 시청자에게 욕? 당시 상황 전체 영상 공개

유명 BJ 로이조(조봉준·28)가 자신에게 별풍선 4000개 (개인 방송 유료 아이템·약 40만 원)를 후원한 시청자에게 욕설을 퍼부어 비난받고 있는 가운데 당시 상황으로 추정되는 전체 영상이 공개됐다. “꺼져. 이 X발 X끼야” 로이조, 이번에는 시청자에 폭언과 욕설 논란 (영상)앞서 로이조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떠도는 영상이 "악의적 편집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유튜버 정배우는 "그래서 풀버전을 준비해봤습니다"라며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배우JungTube'에 당시 상황으로 추정되는 전체 영상을 올렸다. 별풍선 4000개 쏜 시청자에게 욕? 입장 밝힌 로이조 “떳떳하게 시청자분들에게 밝히겠다” 유튜브, 정배우JungTube영상은 시청자(이하 A씨)에게 별풍선 받기를 기다리며 "저 친구 진짜 큰손(후원을 많이 하는 시청자)야"라고 말하는 로이조 모습으로 시작한다.A씨가 후원을 하지 않자 로이조 방송 시청자들은 A씨가 '먹튀'를 했다고 지속적으로 로이조를 놀린다. 로이조는 "시청자 분들이 뭐라 해도 나는 저 친구 믿는다. 저 친구 진짜 큰손이다"라며 A씨를 옹호한다.로이조 방송 매니저도 "원래 4000개 충전은 오래 걸린다"라며 로이조를 안심시켰다. 시간이 지나 A씨는 다시 등장했고 별풍선을 3개, 2개, 1개 씩 쏘며 카운트다운을 한 후 18개를 선물했다.이하 유튜브 '정배우JungTube'이에 로이조는 "아... 이 친구 별풍 쏠 줄 아는 친구야. 큰 웃음 주려고 또... 새벽 4시야"라며 당황한 기색을 표했다.이후 로이조는 "이 친구야 이제 재미없어 슬슬 가자"라며 A씨가 다시 4000개 후원하기를 기다렸다. A씨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후원도 하지 않자 시청자들은 "A 나갔다"라고 채팅했다.로이조 채팅방 매니저도 "진짜 나갔네"라며 로이조를 동요 시켰다. 이상함을 느낀 로이조는 채팅창을 살펴보며 A씨가 없다는 사실을 인지했다.로이조가 A씨를 기다린 시간은 총 11분 정도다. 인내심이 바닥난 로이조는 A씨에게 욕설을 퍼붓기 시작한다.이윽고 A씨는 다시 등장해 카운트다운을 한 후 별풍선 4000개를 후원했다. 4000개를 선물한 A씨는 "미안해요. 장난이 심했네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로이조는 "꺼져"라며 A씨를 강퇴했다. 현재 A씨는 "많은 시청자들 앞에서 로이조에게 비난받았다"라며 고소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별풍선 4000개 쏜 시청자에게 욕? 입장 밝힌 로이조

지난 15일 유명 BJ 로이조(조봉준·28)가 별풍선 4000개(약 40만 원어치) 후원을 한 시청자에게 "아 X발X끼"라고 욕을 하는 등 공개적으로 비난한 사실이 알려져 곤혹을 치른 가운데, 로이조가 이를 반박했다. “꺼져. 이 X발 X끼야” 로이조, 이번에는 시청자에 폭언과 욕설 논란 (영상) 그는 미션 수행 별풍선을 두고 시청자에게 욕설했다. 지난 20일 유튜버 '정배우'의 유튜브 계정 '정배우JungTube'에는 로이조가 지난 18일 개인 방송 당시 했던 말이 공개됐다.로이조는 "악의적 편집 때문에 정신적 고통을 많이 받고 있다"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뒤에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다 밝혀지고 나면 떳떳하게 시청자분들에게 밝히겠다"라고 입을 열었다.로이조 방송 화면 / 유튜브, 로이조 TV유튜브, 정배우JungTube또 "걔(40만 원 후원한 시청자)가 잘못한 것은 다 뺐잖아"라며 "진짜로 자기(시청자)가 욕먹은 거였으면 떳떳하게 나를 찾아왔어야지. 자기는 숨어서 나를 욕 먹이기 위해, 자기가 잘못한 부분은 쏙 빼놓고... 내가 바보도 아니고 별풍선 쏴주는 사람한테 욕을 합니까? 제가 7년 동안 방송을 했었는데요"라고 말했다.이날 로이조는 한 자동차 딜러가 "로이조에게 갑질 당했다"라고 주장한 사건에 대해서는 "딜러 만난 적도 없다. 욕 할거면 자동차 회사에 하지 왜 딜러한테 하겠냐"라는 반응을 보이며 억울해 했다.로이조는 "별풍선 4000개 받고 욕하고, 자동차 딜러한테 욕하고 그러는 사람이 어떻게 방송을 계속 할 수가 있겠습니까"라며 거듭 결백을 주장하며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거듭되는 논란에 로이조 유튜브 계정 '로이조 TV' 구독자 수는 올해 초 100만 명이 넘는 수에서 21일 현재 78만 명까지 떨어진 상태다.

새롭게 불거진 로이조 “모니터 무료 나눔” 조작 의혹 (영상)

고사양 컴퓨터 무료 나눔 이벤트 조작 의혹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유명 BJ 로이조(조봉준·28)가 또 다른 이벤트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지난 20일 유튜버 '정배우'가 운영하는 유튜브 계정 '정배우 JungTube'에는 "로이조 또 사고 치다! 이번엔 초등학생에게 모니터 무료 나눔 사기 사건!!"이라는 제목을 가진 영상이 올라왔다.유튜브, 정배우JungTube영상은 "로이조 모니터 무료 나눔 사기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군 제보를 받은 정배우가 정황을 설명하는 형식이다.영상에서 정배우는 "2018년 5월 28일 로이조님이 모니터 이벤트 당첨자 발표를 했는데, 당첨자 두 분 중에서 한 분이 '5월에 모니터 이벤트 당첨이 됐는데 현재 약 3달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모니터를 받지 못했다'라는 제보를 저한테 해주셨다"라며 "로이조가 계속 바빠서 '나중에 보내주겠다'라는 답장만 오고 있는 상황이랍니다"라고 말했다.정배우는 "이벤트 당첨자가 13살 초등학생인데, 이게 13살 초등학생한테 할 짓입니까?"라며 "로이조님은 당장 사과하시고 모니터 당장 보내주세요"라고 말하며 영상을 끝냈다.이하 유튜브 '정배우JungTube' 21일 A군은 해당 영상 댓글에 "(영상이 올라온 날 저녁) 로이조님이 직접 저에게 전화를 하셔서 사과를 하셨다"라고 알렸다.

“꺼져. 이 X발 X끼야” 로이조, 이번에는 시청자에 폭언과 욕설 논란 (영상)

유튜브, 정배우JungTube아프리카 BJ 로이조가 다시 불미스러운 사건에 휘말렸다.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정배우'는 방송 중 로이조에게 공개적으로 욕설과 폭언을 들은 한 시청자에게 제보를 받아 사건을 정리했다.피해자는 로이조에게 리그 오브 레전드 4연승에 성공하면 별풍선 1만 개(약 100만 원)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로이조는 이에 응했고 3연승을 달성했다. 로이조는 4연승이 힘들 것이라고 판단해 3연승에서 진행을 중단하고 별풍선 4000개(약 40만 원)만 받기로 피해자와 협의했다.피해자는 해외에 거주하기 때문에 별풍선 결제에 어려움이 있었다. 시간이 지체되자 로이조는 약속을 어겼다며 피해자에게 욕설하기 시작했다. 로이조는 "(피해자가) 아빠 회사 물려받고 외국에서 유학 처하고 개X랄병을 하더만 잡아 족치고 싶다", "X도 없는 X끼"라며 폭언했다. 그는 심지어 "아 X발X끼. 집 주소 알아내야겠다"라고 위협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늦게나마 피해자가 "미안해요. 장난이 심했네요. 형"이라며 약속한 별풍선 4000개를 전송했다. 조이로는 즉시 "어, 꺼져. 이 X발X끼야"라며 피해자를 강퇴했다. 그는 "받을 거 이미 다 받았어. 다신 오지 마라 이 쓰레기 같은 X끼"라고 했다.피해자는 유튜브 영상 댓글 창을 통해 변호사와 함께 명예훼손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절대 고소 취하하는 일 없을 것이며 학기 도중 검찰, 법원 등 출석해야 되는 일이 있다면 잠시라도 귀국해 성실히 법적 조치할 것임을 약속드립니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