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김신욱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47
키워드 검색 14

멕시코 감독이 평가한 '장신 공격수' 김신욱 선수

김신욱 선수 / 연합뉴스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멕시코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 '장신 공격수' 김신욱 선수를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오소리오 감독은 한국전이 열리는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소리오 감독은 한국 대표팀을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기성용, 손흥민, 김신욱 선수를 콕 집었다. [일문일답]오소리오 멕시코 감독 "한국전 공격적으로…김신욱 좋은 선수" 23일 스포츠서울 보도에 따르면 오소리오 감독은 "김신욱도 상당한 선수다. 특히 공중볼이 강하다"고 말했다. 기성용, 손흥민 선수에 대해서는 "기성용이 스완지에서 뛰고 있는데 분배를 잘 하고 있다. 손흥민은 토트넘 스트라이커다. 손흥민은 4개 포지션을 할 수 있다"고 했다.오소리오 감독은 한국 대표팀에 대해서는 "한국은 상당한 상대다. 우리가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며 "한국은 위대한 팀이고, 한국 감독도 경험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 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한다. 선발 출전 명단에 김신욱 선수가 포함됐는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스웨덴이 눈치채지 못한 '장신 공격수' 김신욱 역할 (최용수 분석) 김신욱 선수가 스웨덴전 선발 공격수로 출전했다. 지난 18일 스웨덴전에서 김신욱 선수가 선발 명단에 포함되자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은 신태용 감독이 일종의 '트릭(상대팀에 혼란을 주기 위한 전술)'을 썼다고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최용수 전 감독은 이날 스웨덴전 생중계를 앞두고 SBS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최용수 전 감독은 "4-4-2 전형으로 짤 거라고 봤는데 예상을 빗나갔다"며 "김신욱은 오늘 가짜 스트라이커(공격수)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 월드컵 4강 기대” 멕시코전 직관 앞둔 문재인 대통령 상황

문재인 대통령 / 이하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전 '직관(직접 관람)'을 앞두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청와대에서 러시아 공영통신사 타스통신, 일간지 로시스카야 가제타, 국영 러시아방송과 합동 인터뷰를 했다. 문 대통령은 미하일 구스만 러시아 타스통신 제1부사장 겸 편집총국장과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 이 자리에서 러시아 월드컵 얘기를 꺼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월드컵 개최를 축하드린다"며 "아마 개막전에서 러시아가 크게 승리를 거두었기 때문에 아마 러시아 국민께서 열광하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한다. 러시아 월드컵 성공과 또 러시아 국가대표팀의 좋은 성적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미하일 구스만 편집총국장은 "좋은 말씀 감사드린다"라며 "대통령님께서 관전하시게 될 멕시코전에서도 한국팀이 꼭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기를 저도 기원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감사하다. 특히 한국은 첫 경기에서 패했기 때문에 다음 멕시코 경기 승리에 대한 기대가 아주 크다"며 "러시아와 한국이 모두 선전해서 4강전 정도에서 만났으면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미하일 구스만 편집총국장은 "러시아에서 그렇게 좋은 일을 기원할 때 나무를 이렇게 '톡톡톡' 세 번 친다"며 "그래서 저도 좋은 일을 기원하면서 한번 쳐보겠다"고 답했다. 한국 대표팀 공격수 김신욱 선수가 헤딩을 하며 스웨덴 선수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1일부터 2박 4일간 러시아를 국빈 방문한다. 러시아월드컵 멕시코전은 '대통령 참관' 경기로 열린다 멕시코전은 대표팀의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24일(한국시각) 오전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리는 한국과 멕시코의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관람한다.문 대통령은 경기가 끝난 뒤 한국 대표팀 선수들과 감독, 코칭 스태프를 격려할 예정이다. 한국 대통령이 월드컵 원정경기를 현지에서 관람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신 공격수' 김신욱이 스웨덴전 끝나고 밝힌 소감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김신욱 선수 / 이하 연합뉴스지난 18일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전에 선발 출전한 김신욱 선수가 경기가 끝난 뒤 소감을 말했다.19일 일간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김신욱 선수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앞에서 싸워줘야 공간이 나고 사이드에서 공격할 수 있다"며 "내 역할은 스웨덴 센터백 2명을 묶어주는 것이었다"고 했다.김신욱 선수는 "경기에 진 것이 아쉽다. 나의 책임도 있다"며 "다음 경기는 팀적으로 보완을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스웨덴]김신욱 ”패배에 나의 책임도 있다” 한국 대표팀은 18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1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0-1로 무 신태용 감독은 지난 18일 스웨덴을 상대로 4-3-3 전술을 들고 나왔다. 김신욱 선수는 최전방 중앙에, 손흥민 선수와 황희찬 선수는 좌우에 공격수로 각각 배치돼 스웨덴 골문을 노렸다.'197.5cm 장신 공격수' 김신욱 선수가 선발 명단에 포함되자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은 신태용 감독이 일종의 '트릭(상대팀에 혼란을 주기 위한 전술)'을 썼다고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스웨덴이 눈치채지 못한 '장신 공격수' 김신욱 역할 (최용수 분석) 김신욱 선수가 스웨덴전 선발 공격수로 출전했다. 최용수 전 감독은 지난 18일 스웨덴전 생중계를 앞두고 SBS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최용수 전 감독은 "4-4-2 전형으로 짤 거라고 봤는데 예상을 빗나갔다"며 "김신욱은 오늘 가짜 스트라이커(공격수)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아시아경제는 이날 스웨덴전이 끝난 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만난 축구 팬 인터뷰를 19일 보도했다. 이 가운데 몇몇 축구 팬들 조언이 SNS에서 공감을 얻기도 했다. '광화문 축구팬'이 감독이었다면 스웨덴전 결과 달라질 수도 있었다 축구 팬들 사이에서 신태용 감독 `전략`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축구 팬 은모(24) 씨는 아시아경제에 "아무래도 좀 빠르게 상대 공간으로 파고들 수 있는 이승우 선수 같은 공격수가 필요했던 것 같다"며 "김신욱 선수는 이에 부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지난 18일 스웨덴전에서 김신욱 선수가 헤딩으로 상대 선수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광화문 축구팬'이 감독이었다면 스웨덴전 결과 달라질 수도 있었다

지난 18일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전 도중 옐로 카드를 받는 공격수 김신욱 선수 / 이하 연합뉴스한국 축구대표팀이 지난 18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전에서 0-1로 아쉽게 졌다. 경기가 끝나자 일부 축구 팬들 사이에서 신태용 대표팀 감독 '전략'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아시아경제는 이날 스웨덴전이 끝난 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만난 축구 팬 인터뷰를 19일 보도했다. 이 가운데 몇몇 축구 팬들 조언이 SNS에서 공감을 얻고 있다. “이승우 빨리 투입했어야”…스웨덴전 패배 아쉬운 시민들 전반 10분까지 좋은 흐름 이어갔으나 스웨덴 점유율 높여 조현우의 선방 활약, 그러나 김민우의 태클 VAR ... 축구 팬 은모(24) 씨는 아시아경제에 "아무래도 좀 빠르게 상대 공간으로 파고들 수 있는 이승우 선수 같은 공격수가 필요했던 것 같다"며 "김신욱 선수는 이에 부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축구 팬 윤모(26) 씨도 비슷한 발언을 했다. 윤 씨는 "후반에 투입된 이승우 선수가 선발로 나왔어야 했다"며 "이승우 선수 투입 이후 이날 경기 흐름이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18일 스웨덴을 상대로 4-3-3 전술을 들고 나왔다. 김신욱 선수는 최전방 중앙에, 손흥민 선수와 황희찬 선수는 좌우에 공격수로 각각 배치돼 스웨덴 골문을 노렸다.'장신 공격수' 김신욱 선수가 선발 명단에 포함되자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은 신태용 감독이 일종의 '트릭(상대팀에 혼란을 주기 위한 전술)'을 썼다고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스웨덴이 눈치채지 못한 '장신 공격수' 김신욱 역할 (최용수 분석) 김신욱 선수가 스웨덴전 선발 공격수로 출전했다. 최용수 전 감독은 18일 스웨덴전 생중계를 앞두고 SBS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최용수 전 감독은 "4-4-2 전형으로 짤 거라고 봤는데 예상을 빗나갔다"며 "김신욱은 오늘 가짜 스트라이커(공격수)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최용수 전 감독은 김신욱 선수에게 당부의 말도 했다. 최 전 감독은 "김신욱을 전방에 놓고 상대 선수들을 모아놨을 때는 우리가 많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을 거라고 본다"며 "공을 받는 빈도가 적더라도 많은 활동량으로 상대 수비 라인을 흔들길 바란다"고 말했다.신태용 감독은 후반 28분 구자철 선수를 빼고 이승우 선수를 교체 투입했다. 그러나 한국 대표팀은 단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스웨덴전에서 졌다. 신태용 감독이 꺼내든 '김신욱 선발 카드'는 빛을 발하지 못했고, 뒤늦은 '이승우 교체 카드'는 아쉬움을 줬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교체 투입된 이승우 선수가 회심의 슛을 날리고 있다

스웨덴이 눈치채지 못한 '장신 공격수' 김신욱 역할 (최용수 분석)

한국 대표팀 공격수 김신욱 선수 / 이하 연합뉴스'197.5cm 장신 공격수' 김신욱 선수가 18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전에 선발 출장했다. 이런 가운데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이 김신욱 선수가 일종의 '트릭(상대팀에 혼란을 주기 위한 전술)'을 위해 선발 출전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최용수 전 감독은 이날 스웨덴전 생중계를 앞두고 SBS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최용수 전 감독은 김신욱 선수가 선발 명단에 포함되자 "4-4-2 전형으로 짤 거라고 봤는데 예상을 빗나갔다"며 "김신욱은 오늘 가짜 스트라이커(공격수)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최용수 전 감독은 "김신욱을 전방에 놓고 상대 선수들을 모아놨을 때는 우리가 많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을 거라고 본다. 황희찬과 손흥민이 그럴 능력이 있다"며 "또 2선에 놨을 때는 구자철과 이재성이 그런 패턴으로 경기했기에 큰 걱정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용수 전 감독은 김신욱 선수에게 당부의 말도 했다. 최 전 감독은 "공을 받는 빈도가 적더라도 많은 활동량으로 상대 수비 라인을 흔들길 바란다"고 말했다.김신욱 선수신태용 한국 대표팀 감독은 스웨덴을 상대로 4-3-3 전술을 들고 나왔다. 김신욱 선수는 최전방 중앙에, 손흥민 선수와 황희찬 선수는 좌우에 공격수로 각각 배치돼 스웨덴 골문을 노린다. 러시아월드컵 스웨덴전 한국 대표팀 선발 명단 공격수로 김신욱 선수도 출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