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김대중 대통령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287
키워드 검색 6

이용섭 광주시장,“DJ 뜻 받들어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건설 매진하겠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7층 다목적강당에서 열린 “고 김대중 대통령 서거9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헌화를 하고 있다. / 광주시이용섭 시장, "김대중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김대중 정부에서 관세청장 역임 등 인연 회고"“전쟁없는 평화 체제 구축, 광주가 앞장설 것”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혜안을 이어받아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건설에 적극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이 시장은 18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서거 9주기 행사’에서 추도사를 통해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한반도 문제 해결의 주인은 바로 우리 자신’이라는 원칙을 갖고 흔들림 없는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그 역사적 자취 속에서 최근 다시 통일의 길이 활짝 열리게 된 것을 누구보다 기뻐하고 계실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밝혔다.이어 “김 대통령은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신 선구자이자,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평화, 통일을 위한 ‘행동하는 양심’이었다”고 말했다.이 시장은 “끈질긴 연고주의에서 벗어나 능력을 중시하며 관세청장으로 불러주시며 공평한 기회를 열어주셨기에 이후 노무현 정부에서 국세청장, 행정자치부 장관, 건설교통부 장관, 청와대 혁신수석 등을 지냈을 수 있었다”고 회고하고 “광주시장 출마를 결심하며 김대중 대통령 묘소를 가장 먼저 찾아 광주를 한국의 중심으로 만들어 역사에 남는 시장이 되겠다고 약속드렸다”고 강조했다.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7층 다목적강당에서 열린 “고 김대중 대통령 서거9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있다.그러면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세 분의 전·현직 대통령의 뜻을 받들어 광주를 정의롭고 풍요로운 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특히 “‘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는’ 혜안과 리더십으로 시대를 이끄셨던 김대중 대통령의 뜻을 이어받아 변방의 광주를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좋은 일자리와 광주다움의 회복으로 사람이 떠나는 광주에서 돌아오는 광주, 찾아오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또 “문화·스포츠 교류, 일자리 나누기, 미래 성장동력 구축으로 남북이 하나되고, 나아가 전쟁없는 평화 체제가 구축되도록 광주가 앞장서겠다”며 “김대중 대통령이 바랐던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통일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피어오르는 나라’를 광주에서부터 실현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최경환 의원, ‘광주청년들과 김대중 대통령 추모 토크’ 개최

"김대중 대통령의 협치와 실사구시 교훈 배워야"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인 최경환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은 김대중 대통령 서거 9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 북구 양산동 행복카페에서 광주 청년들과 함께 ‘김대중 대통령 추모 토크’ 행사를 개최했다.“협치와 실사구시의 정치를 배우자”는 주제로 개최된 추모 토크에는 김성찬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대학생위원장, 전경훈 착한사람들의모임 회장, 정달성 생활정치발전소장 등 20∼30대 청년들이 참여해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사상과 생애에 대해서 질문하고 최경환의원이 답변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이날 추모 토크는 페이스북으로 생중계됐다. 추모 토크에서 최경환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한반도 평화통일 운동의 상징이다”며 “죽음의 고비에서도 민주주의와 평화와 통일을 위해 헌신했으며, 50년 만에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이루어 민주주의를 꽃피었다. IMF 외환위기를 극복하고 2000년 평양방문과 6·15 남북 공동선언을 통해 남북 화해와 협력의 기초를 쌓았다”고 말했다. 최경환 의원은 “특히 정치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항상 협치와 연합의 정치를 추구했으며, 실사구시의 이념으로 국가와 국민의 이익을 최우선의 목표로 삼아 실천했다”고 강조했다.최경환 의원은 “그 결과 대통령 재임기간에 최대의 국난이라 하는 IMF 외환위기를 최단시일에 극복했고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지식정보화시대를 열어 4차 산업 시대의 미래를 닦았다”고 말했다. 최경환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은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리더십의 원칙으로 삼아 특정 이념에 묶여 현실의 과제를 도외시 하지 않았으며, 현실 문제에 집착해 원칙을 포기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최경환 의원은 “지금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과제, 경제 위기 극복, 여소야대의 불안한 정치 환경 앞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협치 정신과 실사구시의 자세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