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귀순 북한 병사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40
키워드 검색 5

“귀순병사 오청성, 북한서 저지른 사건은 음주운전” (정보당국자 말)

차량을 몰고 한국으로 귀순을 시도하는 오청성 씨. 유엔군 사령부가 공개한 CCTV 영상 중 한 장면이다 / 유엔군 사령부귀순병사 오청성 씨가 한국으로 오기 전 북한에서 음주사고를 냈었다고 25일 국민일보가 정보당국 관계자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귀순 당시 오청성 씨는 취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단독] 오청성, 음주운전 사고 내고 우발적 귀순 정보당국 관계자 밝혀“귀순 당시에도 취한 상태”부친 계급은 북한군 ‘상좌’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24)씨가 북 정보당국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오씨가 북한에서 술을 마신 후 음주운전 사고를 냈고, 이로 인한 처벌이 두려워 우발적으로 귀순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귀순 당시에도 취중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보도에 따르면 오청성 씨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지난 23일 동아일보는 오청성 씨가 북한에서 발생한 사망사건에 연루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귀순병사 오청성 씨가 털어놓은 '북한서 저지른 사건'” (본인 진술) 동아일보가 23일 단독 보도한 내용이다. 보도에 따르면 오청성 씨는 최근 국가정보원과 군 등으로 구성된 합동신문반 신문을 받았다. 당시 오 씨는 "북한에서 범죄를 저질렀는데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이라고 스스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신문반은 살인 또는 사고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살인 등 중대한 비정치적 범죄자는 이탈주민 보호 대상자에서 제외할 수 있다. 다만 한국 정부는 북한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맺고 있지 않아 오청성 씨를 북한으로 송환할 의무는 없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 정보당국 관계자는 동아일보 보도에 대해 "확인된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현재 오 씨는 병원에 입원 중으로 금주 중 의료진이 퇴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퇴원 이후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이송해 해당 보도 사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JSA귀순병 곧 퇴원…"'사망사건 연루' 여부는 확인 안돼" "당사자가 '사망사건 연루' 진술 한 적 없어" :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격을 받으며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모 씨가 북한에서 사망사건에 연루됐다고 진술했다는 보도와 관련 오청성 씨는 지난해 11월 북한에서 차량을 몰고 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했다.당시 다른 북한군 병사가 발사한 총탄에 부상을 당한 뒤 우리 측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의료진은 건강이 호전된 오청성 씨 퇴원 여부를 조만간 결정한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귀순병사 오청성 씨가 털어놓은 '북한서 저지른 사건'” (본인 진술)

북한병사 오청성 씨가 귀순하기 위해 남측으로 필사적으로 달리고 있다. 지난해 유엔군 사령부가 공개한 영상 속 장면이다 / 뉴스1지난해 11월 JSA(공동경비구역)을 넘어 귀순한 북한병사 오청성 씨가 북한에서 발생한 사망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다.23일 동아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오청성 씨는 최근 국가정보원과 군 등으로 구성된 합동신문반 신문을 받았다. 당시 오 씨는 "북한에서 범죄를 저질렀는데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이라고 스스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단독]JSA 귀순 오청성 “北서 사망사건 연루” 지난해 11월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오청성 씨(26)가 북한에서 범죄에 연루됐다는 진술을 정부 합동신문반이 확보해 진위를 파악 중인 것으로 22일 확… 합동신문반은 살인 또는 사고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살인 등 중대한 비정치적 범죄자는 이탈주민 보호대상자에서 제외할 수 있다. 오청성 씨가 북한에서 살인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밝혀질 경우 정부 고민은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보당국 관계자는 23일 해당 보도에 대해 "확인된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다. JSA귀순병 곧 퇴원…"'사망사건 연루' 여부는 확인 안돼" "당사자가 '사망사건 연루' 진술 한 적 없어" :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격을 받으며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모 씨가 북한에서 사망사건에 연루됐다고 진술했다는 보도와 관련 관계자는 이어 "현재 오 씨는 병원에 입원 중으로 금주 중 의료진이 퇴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퇴원 이후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이송해 해당 보도 사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오청성 씨는 지난해 12월 건강을 회복해 그동안 자신을 치료해준 이국종 교수를 떠나보냈다. 이국종 교수는 오 씨가 아주대병원에서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질 때 남긴 말도 전했다.이 교수는 그해 12월 16일 채널A에 "(오청성 씨가) 주한 미군한테도 감사하고, 한국 사람들한테 정말 감사하다고 그랬다. 세금도 꼭 많이 내겠다고 그랬다. 헌혈도 많이 한다고..."라고 말했다. 이국종과 헤어진 귀순 병사 “앞으로 세금 많이내고 헌혈도 많이 하겠다” 이국종 교수는 오청성 씨를 향해 “나중에 `수원 오 씨`로 살았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국종과 헤어진 귀순 병사 “앞으로 세금 많이내고 헌혈도 많이 하겠다”

귀순병사 오청성 씨를 군 병원으로 이송한 뒤 아주대병원으로 복귀한 이국종 교수 / 채널A북한군 귀순병사 오청성 씨가 지난 15일 군 병원으로 옮겨졌다. 총상 사고 직후부터 아주대병원에서 자신을 치료해준 이국종 교수에게 오청성 씨가 남긴 말도 관심을 끌었다.군 당국은 지난 15일 오후 군 헬기를 이용해 오청성 씨를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겼다. 오 씨는 부축을 받아 몸을 움직일 정도로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치료를 병행하면서 오 씨에게 귀순 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귀순 북한 병사 국군수도병원 이송…귀순 동기 조사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는 과정에서 총상을 입고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치료받아온 북한군 병사가 15일 군 병원으로 옮겨졌다. 지난 16일 채널A는 전날(15일) 오청청 씨를 군 병원으로 이송한 뒤 헬기를 타고 아주대병원으로 돌아온 이국종 교수를 단독 인터뷰했다. 이 교수는 아주대병원을 떠나면서 오 씨가 남긴 말도 전했다. 채널A 뉴스 [채널A단독]이국종 “수원 오씨로 살아갔으면” 이국종 교수는 "(오청성 씨가) 주한미군한테도 감사하고, 한국 사람들한테 정말 감사하고 그랬어요. 세금도 꼭 많이 내겠다고 그랬어요. 헌혈도 많이 한다고..."라고 말했다.오청성 씨는 "잘 치료해줘서 아주대병원 의료진께 감사드린다"는 자필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이국종 교수는 오청성 씨가 한국 잘 정착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 교수는 "한국 사회에 잘 뿌리를 내리고 잘 살았으면 좋겠어요. 나중에 '수원 오 씨'로 살았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귀순병사 오청성 씨를 태운 헬기가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 뉴스1

“'눈 깜빡이며 주변 둘러봐'... 귀순한 북한군 병사, 의식 되찾았다”

아주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귀순 병사 / 연합뉴스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가 의식을 회복했다고 YTN이 20일 보도했다. [단독] "北 귀순 병사 의식 회복...스스로 호흡" 총상을 입고 귀순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북한 병사가 의... 보도에 따르면 귀순 병사는 사고 직후 무의식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그러던 중 최근 눈을 깜빡이며 주변을 둘러볼 정도로 의식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귀순 병사는 인공 호흡을 위한 기도 삽관을 제거하고 자발 호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직 의료진이 묻는 말에는 반응을 보이지 않는 상태로 전해졌다. 귀순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5~6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귀순병사는 병원에서 5시간 넘는 수술을 받았다. 귀순 북한군, 군용 지프로 MDL까지 접근…北추격조 40여발 총격(종합) 차량 배수로 빠지자 하차해 도주…흉부·복부 등 5곳 총상 :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13일 귀순한 북한 군인은 군용 지프를 타고 JSA 인근 북측 초소까지 접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틀 뒤인 지난 15일에는 복벽에 남아있는 총알을 제거했다. 또 담낭을 절제하고 오염된 복강을 세척하는 2차 수술을 받았다.
Get it on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