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구하라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키워드 검색 69

"두 사람 진술 엇갈려" 결국 대질조사 받는 구하라-최종범

가수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27) 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의 쌍방폭행 및 영상 유포협박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두 사람을 대질신문하기로 했다.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15일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구씨와 최씨 사건에 관해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려서 대질 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이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번 주중에 두 사람을 같은 시간에 불러 대질신문할 방침이다.이 청장은 "변호사를 통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구씨와 최씨는 지난달 13일 서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이후 구씨는 쌍방폭행이 있었던 직후에 최씨가 두 사람이 찍었던 사적인 영상을 전송하고 협박했다면서, 지난달 27일 최씨를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경찰은 지난 2일 최씨 자택과 자동차 등을 압수수색해 그의 휴대전화와 USB 등을 확보했고,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디지털포렌식 복구를 의뢰해 지난주에 결과물을 받았다.경찰은 최씨를 불러 영상 유포협박 혐의를 조사하면서 구씨와 대질 조사를 통해 당시 상황을 면밀히 확인할 전망이다.현재까지 구씨는 세 차례, 최씨는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여고 '구하라-최종범 폭행 사건' 시험문제 출제 논란

인천 A 여고가 구하라(27) 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27) 씨의 폭행 사건에 관련된 시험문제를 출제했다.11일 '쭉빵카페'에는 '시험문제에 구하라 넣어서 출제한 학교'라는 제목으로 한 글이 게재됐다. 글에는 구하라 씨, 최종범 씨, 강지영(24) 씨 사진이 첨부된 영어 문제 사진이 올라왔다.인터넷커뮤니티 '쭉방카페'영어 문제에서 강지영 씨는 "'팝콘 각'이라는 말을 아느냐?"며 "재미 있는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상황을 언급할 때 (팝콘각 이라는 말을) 쓴다"고 말했다. 이어 "한 걸그룹 멤버가 남자친구를 때렸다"며 "뉴스에 깔렸다. 아주 팝콘각이다~!"라고 했다. 최근 일어난 구하라-최종범 폭행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구하라 씨는 "그런 말을 하지 말라"며 "네가 그런 단어(팝콘각)로 표현해서 나는 기분이 별로다"라고 응답했다. 최종범 씨는 "나는 남자가 왜 여자친구에게 맞았는지 모르겠다, 불쌍한 남자"라고 했다. 가상의 이야기지만 SNS 상에 해당 시험문제가 퍼지며 많은 논란이 일고 있다. 어떤 이들은 사건을 "희화화"했다며 비판했다. 학교 측은 "해당 교사가 문제를 낸 의도는 타인의 심각한 상황에 대해 조롱하는 식의 언어 사용은 부적절하니 전달하는 방식에도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 형식 및 출제에 있어서 시의적절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해당 학교는 9월 소속 교사들이 '스쿨 미투'에 휘말렸다. 학생들이 SNS상에서 익명 제보로 교사들이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인천시 교육청은 10월부터 특별 조사단을 구성해 해당 학교를 조사 중이다.

커뮤니티서 논쟁 “구하라 동영상은 여자수사관만 보세요” 글

가수 구하라 씨 / 뉴스1일명 '구하라 동영상' 수사 문제에 대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때아닌 논쟁이 붙었다. 남성 말고 '여성 수사관'만 이 동영상을 확인해야 한다는 주장이 논쟁을 촉발시켰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지난 8일 "구하라 동영상은 여자 수사관만 보세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여기에는 '구하라 동영상'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남긴 댓글과 이 내용을 직설적으로 비판하는 또다른 댓글이 각각 캡처돼 있었다. 댓글 출처는 알려지지 않았다. 구하라 동영상은 여자수사관만 보세요 " 한 네티즌은 지난 4일 댓글로 "증거자료라며 수사관들 돌려보는 건 괜찮은 건가. 이것도 못 보게 막을 수는 없는 거겠죠. 안타깝네요"라며 "여자 수사관들과 여자 판사분만 증거자료 보고 삭제되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다른 네티즌은 여기에 다시 댓글을 달고 "그럼 여자 수사관이 남자XX 보는 건 됨?"이라고 비판했다. 해당 게시물을 두고 네이트판 이용자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일었다. 한 네티즌은 "여자 쪽에서 수치심을 강하게 느꼈고 남자는 그걸 협박용으로 썼으니까 피해자 쪽 성별 수사관들이 보는 게 맞는 거 아냐?"라고 말했다.반면 다른 네티즌은 "근데 수사관을 왜 남녀로 나눠야 해? 수사관은 정말 직업의 하나인데 거기서 남녀 나누는 것도 이상해"라며 "수사에 정말 필요해서 보는 거라면 남녀 수사관 누구든 상관 없을 거 같음"이라고 반박했다. 이하 네이트판

“제 개인 카톡에 저장했다”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 씨가 밝힌 '핸드폰에 동영상이 남은 이유' (영상)

이하 SBS '본격연예 한밤'구하라 씨 전 남자친구 최 모 씨가 TV 인터뷰에 출연했다. 지난 9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최 씨가 법률 대리인과 출연해 인터뷰했다. 이날 제작진은 최 씨가 구하라 씨에게 보낸 성관계 동영상에 대해 집중적으로 물었다. 최 씨는 동영상을 더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개인 카톡에 저장했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구하라 씨가 이전에 동영상을 지웠다고 했다. 그런데 지웠던 동영상이 어떻게 (구하라 씨) 카톡으로 보내졌느냐"라고 물었다. 최 씨는 "핸드폰이란게 제 개인 것이지만 앨범에서 지워지거나 어떻게 될까 봐 제가 제 자신한테 보내논 게 있었다"라며 "구하라가 지웠다고 하는데 제 개인 카톡에 남아있었던 거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이 "그런데 본인 개인 카톡에 왜 다시 동영상을 보냈냐"라고 물었다. 최 씨는 개인 메시지에 보내는 것이 가장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말씀드렸다시피 앨범 같은 건 비밀번호를 걸 수 있는 것도 아니니까 누가 못 볼 수 있게 더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공간에...제가 저 자신한테 보내는 카톡 공간이 안전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는 사건 당시 구하라 씨와 함께 있었던 여자 지인도 출연해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나는 가만히 X먹으라는 거야?” 구하라 전 남자친구 통화 음성

“나는 가만히 X먹으라는 거야?” 구하라 전 남자친구 통화 음성

가수 구하라 씨 전 남자친구 최모 씨와 구하라 씨 지인 A씨 간 통화 녹취 파일이 공개됐다.지난 8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가수 구하라 씨와 전 남자친구 최 씨 사이에서 불거진 '리벤지 포르노' 논란이 다뤄졌다.곰TV, MBC '섹션TV 연예통신'구하라 씨 룸메이트로 알려진 A씨는 최 씨와 통화에서 "오빠 사진이랑 동영상 있는 거"라며 성관계 영상을 언급했다. (영상 48초)이하 MBC '섹션TV 연예통신'최 씨는 "내가 사진이랑 동영상 있는 거 뭐?"라며 A씨 말을 잘랐다. A씨가 "동영상 있는 거 언니(구하라)한테 보냈다며. 그거 협박이나 그런 걸로..."라고 말하자 최 씨는 "협박으로 올려버려. 협박으로 들어가도 돼. 뭐"라며 A씨를 몰아세웠다.A씨가 "오빠는 지금 그렇게 하는 걸 원하는 거냐"고 묻자 최 씨는 "나는 그럼 가만히 X먹으라는 거냐"며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최 씨는 실제 지난달 디스패치에 구하라 씨 관련 제보를 하며 "실망시키지 않는다. 연락달라. 지금 바로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낼 수는 없다"며 사진과 동영상 존재를 언급하기도 했다.이후 구하라 씨가 직접 성관계 동영상으로 협박을 당했다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리벤지 포르노' 관련 처벌 강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졌다. 최 씨 측은 지난 8일 폭행 직후 얼굴에 난 상처 사진과 구하라 씨와 나눈 카톡 내용 등을 공개하며 "(동영상 전송은) 얼굴에 난 형편없는 상처들 때문에 화가 많이 나서 한 행동"이라며 "(영상) 유포는 물론, 유포를 시도한 사실조차 없다"고 리벤지 포르노 의혹을 부인했다. “리벤지 포르노 아니다”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씨 측 카톡 공개 구하라 씨 전 남자친구 최 씨 측 변호인 공식 입장 내놔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은 이날 방송에 출연해 "굳이 전 여자친구에게 (성관계 영상을) 보낸 것은 '무언의 협박'이라는 것이 가장 상식적인 판단일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남녀가 합의하에 영상을 찍었다면 현행법상 이걸 유출했을 때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그래서 이 영상을 가지고 있다가 나중에 유출했을 경우, 그 자체로 징역 3년에 처할 수 있게 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했다.경찰은 현재 최 씨 휴대전화와 USB 등을 확보해 성폭력 처벌 특례법 위반과 협박 혐의 등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1 2 3 4 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