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49
키워드 검색 15

기내 좌석 사이에 낀 휴대폰서 '연기'…소화기 4대 분사 소동

대한항공 A330 여객기/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괌 상공을 비행 중인 여객기에서 승객이 떨어뜨린 휴대폰이 좌석 사이에 끼어 압착되면서 연기가 발생해 기내에서 소화기를 분사하는 소동이 빚어졌다.이 사고 여파로 괌에서 인천으로 오는 후속편이 15시간 넘게 지연돼 승객 260여명이 괌에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다.26일 대한항공[003490]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인천을 떠나 괌 상공에 도달한 KE111(A330-300)편 기내의 한 좌석 주변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연기에 놀란 승무원들이 즉시 기내에 비치된 소화기 4개를 사용해 진화했다.대한항공 관계자는 "괌 공항 착륙을 준비하려 강하하던 항공기에서 승객 휴대폰이 좌석 사이로 빠지면서 압착돼 연기가 발생했다. 불꽃이 튀거나 화재가 발생한 것은 아니었고, 이로 인한 부상자는 없었다"고 말했다.대한항공은 이날 연기가 발생한 휴대폰이 어떤 기종이었는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다만, 2016년 잇단 발화 사고로 일부 항공사에서 기내반입을 금지했던 삼성전자[005930] 갤럭시 노트7 기종은 아니라고 밝혔다.대한항공 관계자는 "휴대폰이 압착되면서 발생한 문제이지, 휴대폰 자체에 문제가 있었던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KE111편은 괌 공항에 정상적으로 착륙했고 승객들도 모두 무사히 비행기에서 내렸다.하지만 이 사고로 괌에서 인천으로 가는 복편(KE112편)의 출발은 15시간 넘게 지연될 것으로 예고됐다.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규정상 운항을 위해서는 기내에 소화기 7개 비치가 필수적인데, 연기 진압을 위해 사용한 소화기를 현지에서 확보하지 못해 후속 정기편을 통해 소화기를 확보하느라 불가피하게 운항이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KE112편은 당초 이날 오전 2시 25분 출발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후 5시 30분 출발 예정으로 예고됐다. 이로 인해 승객 265명이 괌에 발이 묶였다.KE112편 승객은 "출발 시간이 다 되어서야 지연 방송이 나왔고, 호텔 객실이 부족해 많은 승객이 공항 라운지에서 쪽잠을 청했다. 이마저도 라운지에서 나가라고 요구해 추운 공항 터미널을 떠돌며 불편을 겪었다"고 말했다.대한항공 관계자는 "승객들에게 지연 사실을 안내하고 호텔을 제공했다"며 "처음에는 호텔 객실이 부족했지만, 추가 확보를 통해 결국 모든 승객에게 호텔 객실을 제공했다"고 말했다.괌공항 라운지에서 쪽잠 청하는 승객들 /독자 제공-연합뉴스

괌 호텔 수영장에서 익사한 5살 여아 (CCTV 영상)

유튜브, 동아일보괌에 있는 한 호텔 수영장에서 5살 여자아이가 익사한 사고 CCTV 영상이 공개됐다.13일 동아일보는 지난해 8월 18일(현지시각) 괌 힐튼호텔 수영장에서 장모 씨 부부 딸이 이같은 변을 당했다고 보도하며 호텔 CCTV 영상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호텔 측이 고용한 안전요원은 지정된 자리에 있지 않았고, 아무도 아이가 성인용 수영장에 들어가는 것을 제지하지 않았다. 괌으로 부모와 휴가 온 5살 여아, 호텔 수영장서 익사…CCTV 공개 지난해 8월 18일(현지 시각) 오후 2시 40분경 괌의 힐튼호텔 수영장. 장모 씨 부부는 5살 딸 등 두 자녀를 데리고 괌으로 휴가를 가 이 수영장을 찾았다. 부부가 다른 아이… 매체가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피해 아이는 수영장에 들어가자마자 허우적거리는 모습이 확인된다. 약 4분이 지난 뒤 관광객들이 아이를 발견하고 구조했다. 부모가 인공호흡을 한 뒤 안전요원이 나타나 인공호흡을 했지만 아이는 깨어나지 못했고, 병원으로 이송된 후 열흘 만에 숨졌다.호텔 측은 안전요원이 제 자리에 있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했지만 아이가 구조된 후 병원에 가기 전 이미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 씨 부부 측 변호인은 "한국에서 조정절차가 최종 결렬돼 괌 현지에서 사법절차를 밟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해당 사고가 국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책임 소재를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은 "성인용 수영장에서 아이가 놀도록 둔 부모에게 일차적 책임이 있다"고 본 반면, 다른 네티즌은 "호텔 시설 운영과 안전요원 관리에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괌 성인용 수영장서 어린이 익사…온라인서 '책임 소재' 논란" id="MetaOgTitle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미국령 괌의 한 호텔 내 성인용 수영장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5세 한국 여아가 익사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면서, 온라인 카페에선 책임 소재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저희 상태를 설명드리면...” 괌 체포 법조인 부부 남편 주장 글 확산

한국인 판사 부부 차량내 아동방치 사건 전하는 KUAM 뉴스 / KUAM 뉴스 캡처 = 연합뉴스'괌 체포 법조인 부부' 사건이 논란인 가운데, 사건 당사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글이 올라와 확산되고 있다. 5일(한국시각) 새벽 커뮤니티 엠엘비파크에는 "괌 사건 당사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괌 당사자 남편` 글보니…`아내는 애 두고 한가하게 쇼핑하는 사람 아냐` ‘괌 체포 법조인 부부’가 논란인 가운데, “당사자” 중 남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글이 올라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글쓴이는 자신을 ‘꿈같은 48시간을 보내고 나온 당사자’라고 소개하며 “면목도 없고 변명... 글쓴이는 자신이 괌에서 아이들을 차 안에 방치한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부부 당사자인 B변호사라고 주장했다.글쓴이는 "면목도 없고 변명할 자격도 없지만, 너무 괴롭고 힘들어서 몇 가지만 짚고 넘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제가 너무 개념이 없었고, 안이하게 생각하여 대한민국 및 법조계에 오점을 남긴 점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솔직히 행위를 하기 전에 아이들을 먼저 생각하지 못한 점, 안전불감증이었다는 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이어 "국내 기사들 중 부정확한 내용이 많아서 현재 저희의 상태를 간략히 설명드리면 10월 2일 월요일 출국 직전 마트에 갔다가 Child Abuse(Misdemeanor)와, 우리나라식으로 치면 경범죄인 Leaving Children Unattended or Unsupervised in a Motor Vehicle(Petty Misdemeanor) 두가지 혐의로 체포됐다. Child Abuse는 아이에게 신체적/정신적 건강에 위험에 처하게 한 경우에 대한 범죄"라고 말했다.글쓴이는 "아이들을 두고 마트에 갔다 왔다는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맞는 이야기이지만, 시간이나, 자극적으로 기재된 부분들 상당수는 과장된 부분도 있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도 있다"면서도 "다만 이미 사건이 종료된 상황에서 세세하게 다투지는 않겠다"고 했다.또 "잘못은 모두 제가 했는데 포커스가 아내 쪽으로 기울어지고 있어서 너무 괴롭다. 제 아내를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은 제 아내가 아이들을 차 안에 두고 한가하게 쇼핑하는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을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10월 2일 이후 아직 아이들을 보지 못하는 상황이고, 내일 아침 보호시설 인터뷰 후 아이들을 찾을 수 있다. 한국말 할 수 있는 사람조차 없는 보호시설에 4일이나 갇혀있는 아이들이나, 비난의 집중포화를 받고 있는 아내나, 저 하나 때문에 이 모든 것들이 벌어져서 참담하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글을 맺었다.괌 현지 매체 KUAM 뉴스는 한국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된 여성 A판사(35), 남성 B변호사(38) 부부가 전날 오후 괌에 있는 K마트 주차장에 주차한 차 안에 6살 된 아들과 1살 된 딸을 남겨두고 쇼핑을 하러 갔다가 경찰에 아동학대 등 혐의로 체포됐다고 3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괌에서 차량에 아이들 방치했다 체포된 한국인 부부 이들 부부는 경찰에서 “3분 정도만 쇼핑을 하러 다녀왔다”고 주장했다고 KUAM 뉴스는 전했다. KUAM 뉴스는 5일 "(아이들을 차에 두고 떠나 연행됐던) 관광객 부부가 유죄를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부부에 대해서는 아동학대 혐의는 기각되고 경범죄로 1000 달러(약 114만 원) 벌금형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Tourist couple plead guilty Just days after their arrest, tourist couple Sangwoo Yoon and Jungeun Sul pleaded guilty to leaving children unattended or unsupervised in a motor vehicle as a

괌 주민에 '행동수칙' 배포.."섬광 쳐다보지 마라"

퍼시픽데일리뉴스/PDN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북한 미사일 위협으로 긴장이 고조한 미국령 괌 주민에게 2쪽짜리 '비상행동수칙' 팸플릿이 배포됐다.11일(현지시간) 현지언론 퍼시픽데일리뉴스(PDN)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괌 국토안보부는 "비상시에는…임박한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며'라는 제목이 붙은 문서를 주민에게 전달했다.모든 주민에게 배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괌 주민은 약 16만 명이고, 주둔한 미군 병력은 5천∼7천 명으로 파악된다.이 문서에는 "섬광이나 불덩이를 똑바로 쳐다보지 마라. 눈을 멀게 할 수도 있다"라고 적혀 있다.또 안전한 대피소를 찾는 방법과 방사성 물질이 옷이나 피부, 머리카락에 묻었을 때 씻어내는 방법도 안내했다.머리를 감을 때는 샴푸를 쓰되 독성 물질이 엉겨 붙게 할 수 있는 컨디셔너를 쓰지 말도록 권고했다.행동수칙 문서에는 안전한 대피 장소로 벽돌 또는 콘크리트 구조물을 택하도록 했다. 또 비상시 최소 24시간 이상 대피소에 머무르도록 했다.실내 대피장소를 찾지 못한 사람은 즉시 엎드리고 머리를 감싸 쥐어야 한다고 이 문서는 지시했다.문서에는 "폭발이 먼 곳에서 일어났더라도 폭발 파장(blast wave)이 전해지는 데는 채 30초도 걸리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방사성 물질에 노출된 의류는 즉시 비닐백에 넣어 폐기하고, 피부를 긁어서는 안 되며 눈과 코는 물과 비누로 씻어내야 한다고 문서는 안내했다.앞서 에디 바자 칼보 괌 주지사는 "당장 위협 경보 수준의 변경은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연합뉴스

"괌 여행 취소해야 하나요" 북한 포격 위협에 여행객들 문의 늘어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이도연 기자 =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으로 북한과 미국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괌 여행을 준비하던 관광객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여행사와 포털사이트의 인터넷 여행카페 등에는 괌 여행이 안전한지 등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괌 여행을 취소하거나 관광지를 변경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10일 한 포털사이트의 괌 전문 자유여행 카페에 글을 올린 사용자 'momb****'는 "미사일 위협으로 결국 취소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친구들과 1년을 계획한 여행인데 가족들의 걱정과 성화에 푸껫으로 급히 변경했다"고 말했다.오는 12일 출국 예정이라는 또 다른 사용자 'rene****'는 "연일 괌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는 뉴스가 뜨는데 취소하면 수수료가 있어서 괌 여행을 가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다른 사용자들도 "그냥 가려고 했는데 자꾸 기사가 나와서 무섭네요", "곧 출국인데 호텔을 취소해도 환불을 못 받아 큰일이네요"라며 걱정했다.이미 예약한 관광객들은 여행을 계획대로 떠나려고는 하지만 신경이 쓰인다는 반응을 보였다.반면에 크게 걱정할 필요 없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사용자 'tla4****'는 "북한이 미사일을 쏠 확률도 낮고 명분도 없다"며 "너무 염려하지 말고 여행 잘하셨으면 한다"고 적었다.또 다른 사용자는 "예전에 방콕 테러 발생 후 일주일 후에 출국했는데 오히려 경비가 더 강화됐다"며 "이번에도 그냥 마음 편히 다녀오겠다"고 말했다.여행업계에도 일부 취소 문의는 있지만 대규모 취소 등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하나투어 관계자는 "아직 괌 여행 예약 취소나 취소 관련 문의는 없었다"고 말했다.모두투어 관계자는 "취소 문의가 있었지만 실제 취소로는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고 전했다.규정상 천재지변이 아닌 경우 여행이 30일 이내로 남았다면 취소 수수료가 면제되지 않는다.여행업계 관계자는 "지금은 괌 여행이 안전한지에 대한 문의가 있는 정도지만 사태가 악화하면 예약이 줄어들 수 있다"며 "별다른 일이 없을 것으로 믿지만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북한은 전날 괌 포위사격을 예고한 데 이어 이날 '화성-12'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로 미군 기지가 있는 괌을 포위 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Get it on Google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