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갤럭시s9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130
키워드 검색 15

삼성전자, '갤럭시 탭 S4' 국내 출시…79만2천원부터 99만원까지

/삼성전자삼성전자가 29일 프리미엄 태블릿 ‘갤럭시 탭 S4’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탭 S4는 고사양의 게임에 최적화된 강력한 성능은 물론 ‘패밀리 쉐어링’, ‘데일리 보드’, ‘삼성 덱스’ 등 새로운 기능으로 가족 구성원 모두가 각자의 니즈에 맞춰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LTE와 와이파이 모델로 블랙과 그레이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LTE 모델이 88만원(64GB 내장 메모리)과 99만원(256GB 내장 메모리), 와이파이 모델이 79만2000원(64GB 내장 메모리)과 89만1000원(256GB 내장 메모리)이다.갤럭시 탭 S4는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전국 디지털 프라자, 모바일 스토어, 이동통신사 매장, 백화점,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마트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배틀 그라운드 모바일 게임, ‘삼성 덱스’, 패밀리 쉐어링 등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삼성전자는 이날부터 10월 31일까지 갤럭시 탭 S4 구매 고객들을 대상으로 정품 POGO 충전 스탠드, 블루투스 키보드와 마우스, 배틀 그라운드 모바일 게임 쿠폰 등을 제공한다. 사은품은 갤럭시 탭 S4 구입 후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청이 가능하다.갤럭시 탭 S4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 14일부터 '갤럭시 탭 S4' 사전 판매…LTE 모델 88만원

/삼성전자삼성전자가 프리미엄 태블릿 ‘갤럭시 탭 S4’ 사전 판매를 14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식 출시는 오는 29일이다.갤럭시 탭 S4는 LTE와 와이파이 모델로 블랙과 그레이의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LTE 모델이 88만원(64GB 내장 메모리)과 99만원(256GB 내장 메모리), 와이파이 모델이 79만2000원(64GB 내장 메모리)과 89만1000원(256GB 내장 메모리) 등이다.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 탭 S4는 갤럭시 태블릿 최초로 6GB RAM을 탑재하고 10.5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7,300mAh의 대용량 배터리로 고사양의 게임도 장시간 매끄럽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상하단 베젤을 최소화해 16:10의 화면비로 전작 대비 약 32% 더 큰 화면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로 완성한 4개의 스피커가 태블릿 화면 방향에 따라 최적의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여기에 3D 입체 서라운드 음향 효과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한다. 또한 갤럭시 탭 S4는 태블릿 최초로 모바일 기기에서 데스크탑 PC 사용경험을 제공하는 ‘삼성 덱스’를 지원하고, 자연스러운 필기감과 편의성을 강화한 ‘S펜’을 지원해 업무나 학습시에도 유용한다.별도의 액세서리가 없이도 퀵 패널에서 삼성 덱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북 커버 키보드 커버’에 꽂기만 하면 바로 삼성 덱스를 실행할 수 있다.또한, HDMI 어댑터로 모니터나 TV로 연결해 더 큰 화면에서 갤럭시 탭 S4의 콘텐츠를 즐기거나, 모니터와 TV에 원하는 컨텐츠를 띄우고 갤럭시 탭 S4를 터치패드나 키보드로 사용할 수도 있다.이외에도 가족들끼리 특별한 순간을 사진으로 공유할 수 있는 ‘패밀리 쉐어링’, 충전하는 중에도 화면에 시간·달력·날씨와 같은 유용한 정보를 표시하거나 갤러리에 있는 사진을 최대 1000장까지 순차적으로 보여주는 ‘데일리 보드’ 기능도 유용하다.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24일까지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옥션을 통해 갤럭시 탭 S4를 사전 구매시 정품 키보드 커버, 블루투스 마우스, 배틀그라운드 게임 아이템을 지급할 예정이다. LTE 모델의 경우, 이동통신 3사도 각 사 온라인몰을 통해 사전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LGU+, 항공 마일리지로 구매 가능한 '아시아나 갤럭시 S9' 출시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와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 삼성전자(사장 김기남)는 항공 마일리지를 활용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아시아나 갤럭시 S9’ 스마트폰을 다음달 10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아시아나 갤럭시 S9는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S9·S9+ 모델 출고가에서 아시아나항공 5만 마일리지를 공제하면 이에 준하는 60만원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스마트폰이다.아시아나 갤럭시 S9은 부팅 및 종료 시 아시아나항공 로고가 표시되고, 항공 컨셉에 맞춘 전용 테마가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왼쪽부터 양철희 LG유플러스 특판영업1담당, 김광현 아시아나항공 여객마케팅담당, 이한형 삼성전자 한국총괄 기업영업2그룹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또한 3개 사는 마일리지 할인과 함께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경품 혜택도 제공한다.LG유플러스는 '속도 용량 걱정 없는 요금제'로 가입한 고객에겐 선착순 200명 대상으로 AI스피커를 제공하고, 아시아나항공은 가입 요금제에 따라 항공 마일리지 재 적립과 함께 다양한 경품 제공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구매 고객 전원에게 3만원 상당의 GS편의점 상품권 및 추첨을 통해 1000명에게 10만원 상당의 경품을 증정한다.이처럼 다채로운 혜택이 제공되는 아시아나 갤럭시 S9은 7월10일부터 10월10일까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5000대 한정(256GB는 100대 한정) 수량으로 판매된다. 이벤트 페이지에서 스마트폰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항공 마일리지 5만점 이상을 보유해야 한다.한편 3개 사는 이번 아시아나 갤럭시 S9 출시를 위해 26일 서초동 삼성전자 딜라이트 전시관에서 양철희 LG유플러스 특판영업1담당, 김광현 아시아나항공 여객마케팅담당, 이한형 삼성전자 한국총괄 기업영업2그룹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나 갤럭시 S9 출시를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양철희 LG유플러스 특판영업1담당은 "고객들이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최신 스마트폰과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 아시아나 갤럭시 S9을 3사가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자사와 제휴사의 특장점을 모아 고객에게 최고의 상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9 시리즈, 아이폰X 제치고 스마트폰 베스트셀러 1위

2018년 4월 스마트폰 판매 시장점유율(카운터포인트) / 뉴스1 (서울=뉴스1) 차오름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S9 시리즈가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 아이폰X(10)을 제치고 베스트셀러 1~ 2위를 휩쓸었다.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 4월 갤럭시S9과 S9플러스(+) 시장점유율은 각각 2.6%로 2.3%로 3위를 차지한 아이폰X을 앞섰다. 갤럭시S9는 구글 '안드로이드8.0 오레오' 기반이며, 300만화소 홍채인식 카메라가 탑재했다. 300만화소 홍채인식 카메라는 어두운 환경이나 안경 착용, 눈동자가 떨리는 상황에도 홍채를 정확하게 인식한다.갤럭시S9+는 후면에 광각을 지원하는 듀얼픽셀 1200만화소 카메라와 1200만화소 망원카메라가 달렸다. 전면은 800만화소 카메라가 내장된다. 삼성전자 갤럭시S8은 공격적인 마케팅과 캐시백, 가격 인하를 앞세워 10위에 올랐다.보고서는 갤럭시S9 시리즈가 아시아태평양과 북미 지역에서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시장점유율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이번 조사에서 샤오미 스마트폰은 처음으로 베스트셀러 10위권에 진입했다. 레드미5A와 레드미5플러스·노트5가 각각 점유율 6위와 8위를 차지했다. 샤오미는 중국과 인도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내세워 점유율을 끌어올렸다.애플은 계절적 요인으로 전월 대비 점유율이 하락했지만 여전히 5개 모델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이건 진짜 지린다”... 삼성 '갤럭시S9' 숨은 기능 (영상)

삼성전자 '갤럭시S9' 사진 번역 기능을 사용하는 영상 / 유튜브, 제이비지난 3월 출시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9'에 숨은 기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실생활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평가받고 있다.뒤늦게 SNS 이용자 사이에서 관심을 끈 기능은 '사진 번역(라이브 번역)' 기능이다.갤럭시S9 사진 번역 기능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외국어 간판이나 메뉴판 등을 비추면 글자 부분만 한국어로 바뀐다. 54개 언어를 인식하고 104개 언어로 번역할 수 있다.전작인 갤럭시S8은 사진을 촬영한 뒤 텍스트를 추출해 번역했다. 그러나 갤럭시S9는 곧바로 외국어가 번역돼 사용 편의성이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갤럭시S9'을 접한 김모 씨는 지난 2월 뉴스1 인터뷰에서 "가장 인상 깊은 게 라이브 번역 기능이다. 외국어에 카메라를 갖다대자 화면에 바로 한글이 뜨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어멋! 한글이 떠요'…갤럭시S9 번역기능에 반했다" id="MetaOgTitle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26일 국내에서도 처음 공개된 삼성전자 새 스마트폰 '갤럭시S9' 카메라로 외국어에 쓱 갖다댔더니 바로 한글로 번역된 문장이 화면에 떴다.이동통신3사가 이날 직영 대리점에 마련해놓은 체험공 삼성전자 '갤럭시S9' / 삼성전자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