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강진 여고생 실종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6
키워드 검색 2

강진 여고생 살인 용의자는 왜 저수지에 갔나…

뉴스1 (강진=뉴스1) 이종행 기자,한산 기자 = 전남 강진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시신이 실종 여고생으로 최종 확인되면서 유력한 용의자의 자살 배경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특히 극단적 선택 직전 용의자는 평소 자신이 자주 다니던 저수지를 찾았는데,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것인지 아니면 불안한 심리를 달래기 위해 간 것인지 등 의견이 분분하다.26일 강진경찰 등에 따르면 용의자 A씨(51)는 지난 17일 오전 6시17분쯤 전남 강진군 군동면의 한 철로 인근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장소는 자신의 집에서 직선거리로 600m 떨어진 곳이다. 아직까지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범죄심리학자들은 A씨가 자신을 향한 수사망이 좁혀지는 등 심리적 압박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이 과정에서 지난 16일 실종신고 직후 B양(16)의 어머니가 자신에게 전화를 한 뒤 집을 찾아오자 극도의 불안감과 당혹감을 느꼈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A씨는 이날 밤 11시쯤 자신의 집에 B양의 어머니가 찾아오자 가족에게 "집 안의 불을 다 끄라"고 한 뒤 뒷문으로 그대로 달아났으며, 경찰은 B양의 아빠 친구인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해왔었다.배상훈 서울디지털대 경찰학과 교수는 "(만약 A씨가 범인이라면) 시신 유기 후 경찰이 발견했는지 등 상황을 전혀 몰랐을 것이다. 오히려 상황파악이 안되다 보니, 더욱 불안했을 것"이라며 "신원파악이 안 되도록 여고생의 옷도 없애고 했는데, 몇 시간 후 (B양의) 어머니와 경찰이 찾아오니 매우 당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전문가들은 또 유서가 없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A씨가 죄책감에 우발적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이라는 얘기다.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죄책감 반, 자포자기 반' 심정이 아니었을까 싶다. 자살을 미리 계획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며 "자살을 염두에 뒀다면 유서를 남겼을 것"이라고 분석했다.A씨가 극단적 선택 직전 저수지를 간 이유에 대해선 의견이 다소 분분한데, 이미 심경에 변화가 있는 상황에서 마지막 선택을 위한 길 아니었겠느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다만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포석이라는 관측도 있다.이웅혁 건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만약 범인이 범행을 계획했다면 범행 장소에 대한 혼란을 주려고 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해볼 수도 있다"며 "범인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이 된다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을 것인데, 시신이 발견된 장소가 아닌 저수지쪽으로 혼선을 주려는 목적이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강진 실종 여고생' 이수정 교수 “야산보다 개농장 인근 수색해야”

이하 연합뉴스전남 강진에서 고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여고생이 실종된 가운데 수색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20일 오전 '강진 실종 여고생 사건' 관련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했다.CBS, 정직한 라디오 표준FM, 아름다운 라디오 음악FM 김현정 앵커가 "경찰은 여고생 핸드폰이 멈춘 곳, 또 그 남성 차가 2시간가량 머물렀었던 야산 인근을 샅샅이 뒤지고 있습니다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다고 하는데 이걸 어떻게 풀어야 되나"라고 물었다. 이수정 교수는 "차량 내부 세차를 한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무슨 일인지 일어났으면 아마 차량 내부에서 일어났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 보인다"며 "야산을 도보로 걸어서 산 안에 들어갔다가 나오기까지에 걸리는 시간치고는 2시간은 좀 짧은 거 아닌가, 이런 생각도 사실은 든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그러다 보니까 지금 이분이 개 농장을 하셨다고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분이 운영하시던 사업체 주변 인근 지역도 지금 가능성이 완전히 없지는 않을 것 같아서. 만에 하나 우리가 걱정하는 그런 일이 벌어졌다면. 그럼 수색을 해야 하는 장소도 조금 다양한 방식을 적용하는 게 필요하지 않나. 이런 생각을 할 수가 있겠다"고 전했다. "단순 가출로 보기에는 석연치 않은 점이 많죠?"라는 질문에 이수정 교수는 "네. 단순 가출로는 추정되기가 어려운 지점이 '아저씨와 아르바이트 때문에 간다'는 내용이 있다"며 "누구와 동행을 한다는 사실이 명백히 기록에 남아 있기 때문에 그냥 단순한 홀로 가출로 보기에는 그 내용과 사실 충돌을 한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16일 여고생 A양은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해 준다고 해서 만나서 해남 쪽으로 간다'는 SNS 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기고 집을 나섰다. A양은 이후 연락이 끊겼다. A양 어머니가 '아빠 친구'라는 남성 B씨를 찾아갔지만 B씨는 초인종 소리를 듣자마자 뒷문으로 빠져 나갔다. 이후 B씨는 목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을 찾기 위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뒷문으로 달아나는 B씨 실종된 강진 여고생 가족이 찾아가자 뒷문 도주하는 '아빠 친구' 알바 소개한 아빠친구 만나러 간뒤 나흘째 실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