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강은비로 검색된 결과입니다.
뉴스검색 468
키워드 검색 17

“여자들 사이에서 여자가 적으로 찍히는 과정”

유튜브, 강은비배우 강은비 씨가 "나에게는 여자 적이 많다"며 여자들의 군중심리를 언급했다.22일 오후 '강은비' 유튜브 채널에 "소개팅 주선했다가 뒤통수 맞은 썰 / 여자들 사이에서 여자가 적으로 찍히는 과정 #담합 #군중심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강은비 씨는 "스무 살 때 축구 선수들과 친했다. 선수부터 배우, 사업가, 일반인까지 20명씩 만나는 떼거지 모임이 있었다"고 했다.그는 "선수들이 여자 소개를 부탁해 한 오빠에게 여자를 소개해줬는데 그 여자가 오빠 친구들과 모임을 가지게 됐다. 나중에 알고 보니 모임에 속한 여러 사람과 썸을 탔다더라"고 말했다.이어 "당시에는 몰랐는데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술 얻어먹고, 밥 얻어먹고, 지갑 받고 가방 받고 했다더라"며 "그 여자는 그들 중 한 명이랑 결혼해 해외로 갔다. 주선자인 내가 나머지 사람들에게 욕을 먹었다. 심지어 결혼식 초대도 못 받았다"고 했다.강은비 씨는 해당 여성이 모임에 속한 지인들과 자신 사이를 이간질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말했다.그는 "이 계집애가 '은비는 사업가만 만나 오빠들이랑 안 만나'라면서 (이간질했다) 오빠들과도 사이가 멀어지고 나중에는 내가 돌아이 나쁜X이 됐다. 나중에 오해가 풀리긴 했다"고 말했다.강은비 씨는 "나에게는 여자 적이 많다"며 "남자에게 잘 보이려고 하는 게 아닌데 내가 습관처럼 이야기하는 모습이 여자들 눈에는 꼬리치는 걸로 보이나 보다"고 했다.또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 출연 당시도 떠올렸다. 강은비 씨는 "남자, 여자 각각 20명씩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는데 발랄한 성격의 어떤 여자 출연진이 타깃이 됐다"고 했다.그는 "그 여자가 어떤 남자랑 이야기하는 모습을 본 또 다른 여성 출연자가 '쟤가 집적거린다'면서 주변 여자들에게 이야기를 했다. '쟤는 남자 옆에만 붙어 있어'라며 주변 사람들의 공감을 유도했다"고 말했다.이어 "투표를 해서 한 사람을 나가게 하는 룰이 있었다. 이 상황에 공감한 여자들이 그 발랄한 여자를 쫓아냈다"며 "여자들은 이런 집단 심리가 있다. 이런 경우가 정말 많다"고 덧붙였다.

“자살하겠다더니...” 후배한테 돈 빌려준 강은비에게 생긴 일

배우 강은비 씨가 한 후배에게 배신당한 사연을 털어놨다.지난 15일 유튜브 '강은비' 채널에는 '죽음까지 팔아서 날 속인 여후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강은비 씨는 "제가 힘들어서 자살하려고 그랬었지 않나. 제 이런 마음을 이용해서 후배 여자애가 접근했다"고 말했다.유튜브, 강은비그는 "그 후배가 '언니 저 이제 죽으려고요'라면서 '집값도 밀리고, 핸드폰값도 밀려서 끊길 것 같다. 끊기기 전에 언니한테 얘기하고 죽으려고 한다'면서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강은비 씨는 "제가 그때 통장에 전 재산이 88만 원 있었다. 저도 내야 하는 돈이어서 후배한테 한 달 후에 갚을 수 있냐고 물어봤다. 갚을 수 있다길래 85만 원을 빌려줬다"고 말했다.강은비 씨는 돈을 빌려준 다음 날 후배가 제주도로 떠난 걸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페북에 제주도에 간 사진을 올렸더라. 걔는 나랑 친구라는 걸 몰랐던 것 같다. 제주도에 가고 싶어서 나한테 거짓말을 한 거다"며 황당했던 심경을 전했다.강은비 씨는 "포토샵 누끼 따는 알바해서 받은 한 달 월급이었는데, 제주도를 갔더라. 그때 진짜 나 스스로에게 화가 나서 울었다"고 말했다.그는 "저는 아직도 그 돈을 못 받고 있다. 못 준다는데 어떻게 하겠냐"며 체념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강은비 씨는 "그때 저한테는 정말 너무 큰 돈이었다. 저한테 몇 년을 잘했던 애인데, 85만 원에 나를 버렸다. 진짜 화난다"고 말했다.

“클럽 간 적 없는데?” 경찰관 머리채 사건 해명한 강은비 (영상)

배우 강은비 씨가 '경찰관 머리채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지난 5일 강은비 씨는 '머리채 잡히면 다 나야?'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강은비 씨는 "어떤 분이 대뜸 '기사가 났다. 당신이니까 해명을 하라'고 하더라"며 경찰관 머리채 사건을 언급했다. 유튜브, 강은비강은비 씨는 "검색창에 제 이름을 치시면 '경찰 머리채'가 있다"며 검색 결과를 직접 보여줬다. 강은비 씨는 "나는 기사가 난 게 없는데 '경찰 머리채'가 뭔가 싶었다"며 "저한테 DM으로 '빨리 당신이니까 해명해라'고 하셔서 검색해봤다. 그랬더니 술 취한 여성 머리채를 흔든 경찰관 기사가 나오더라"고 말했다.앞서 3일 SNS에서는 한 경찰관이 술 취해 길거리에 주저앉은 여성 머리채를 잡고 흔드는 영상이 확산돼 논란이 일었다. 6일 경찰은 해당 경찰관에 대해 감찰을 벌이고, 폭행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관이 술취한 여성 머리채 흔들어…부적절 대응 논란 해당 경찰은 술취한 여성을 깨우는 과정에서 머리채를 잡고 흔든 것으로 조사됐다. 강은비 씨는 기사에 실린 사진을 보여주며 "많은 분들이 사진 속 여성이 나라고 지목하셨다. 저는 이날 클럽을 간 적이 없다"며 "제가 이날 방송이 새벽 4시 반 좀 넘어서 끝났다. 제가 1시간 30분 만에 논현동으로 넘어가서 만취한 채 경찰관한테 머리채를 잡혔다는 건데, 저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그는 "제 머리는 이렇게 까맣지 않다. 저는 아니니까 인스타 DM 테러 좀 그만해주시기 바란다"고도 덧붙였다.강은비 씨는 "철구 머리채인데, 그걸 경찰관 머리채라고..."라며 과거 논란이 됐던 아프리카TV 방송을 언급했다. 강은비 씨는 지난 5월 BJ 철구 방송에 출연해 상황극을 하던 중 철구에게 머리채를 잡혔다. “X발 이년아” 폭력 남친 상황극 중 강은비 머리채 잡은 철구 (영상)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철구 설정이 과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강은비 씨는 "아직도 블로그에 '머리채 사건' 진짜 많이 나온다. 그놈의 머리채를 없애려면은 다른 사건을 터트리든지 해야지. 무슨 사건을 터트릴지 고민 엄청 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연예인인지도 몰랐는데...” 강은비가 직접 경험한 '연예인병' 끝판왕

배우 겸 BJ 강은비 씨가 방송 활동 중 겪은 '연예인병' 걸린 연예인에 대한 일화를 털어놨다.9일 유튜브 '강은비' 채널에는 '직접 경험한 심각한 연예인병! 이름도 몰랐던 배우가 갑자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유튜브, 강은비영상에서 강은비 씨는 '연예인병'을 주제로 시청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연예인병 진짜 심각하게 걸린 사람은 모가지가 안 움직인다"고 말했다.그는 "자기보다 나이가 많고, 선배, 심지어 선생님급인데도 불구하고 인사를 절대 안 한다"며 "정수리부터 척추까지 막대기로 고정해놓은 것처럼 (안 움직인다)"고 연예인병 증상을 설명했다.강은비 씨는 "후배들이 와서 인사하면 '쟤 연예인이야?' 이러면서 인사도 안 받는다. 선생님들한테는 '선생님 쉬셔야죠. 저는 나이 들면 안 하죠. 지금까지 가진 게 있는데 늙어서 뭐하러 고생해요'라고 하는 연예인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강은비 씨는 직접 경험한 연예인병 '끝판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나는 그 친구가 절대 성공 못 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성공하는 걸 보고 '진짜 무슨 믿는 구석이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대본 리딩 현장에서 겪은 일화를 전했다.그는 "처음 본 사람인데, (그 배우가) 와서 너무 당당하게 앞자리에 앉았다"며 "맨 처음에는 연예인인지 몰랐다. 원래 들어오면 인사를 하는데, 인사도 안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강은비 씨는 "같이 대본 리딩을 하는데 그렇게 대본 리딩을 하는 사람을 처음 봤다"며 "보통 연기를 하는데, 턱을 딱 괴고 읽더라. 심지어 웅얼거려서 안 들렸다"고 말했다.그는 "진짜 골 때린다 했는데, 갑자기 엄청 뜨더라. 그래서 다들 의아해했다"고 말했다.배우 강은비 씨는 2005년 영화 '몽정기2'로 데뷔했다. 지난해 10월 아프리카 TV BJ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암 걸리면 죽어야죠” 발언 공개 사과한 강은비 (영상)

유튜브, 강은비 아프리카TV BJ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강은비 씨가 방송 중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강 씨는 지난 13일 BJ 철구, 염보성, 김윤중 씨와 아프리카TV 합동 방송 중 "암 걸리면 죽어야죠"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강 씨는 14일 방송을 통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제가 방송 중 목소리가 허스키한 것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제가 지금 후두염입니다'라고 이야기했더니 철구 님이 잘못 들으시고 '후두암이에요?'라고 말했다. 그 상황에서 제가 '암 걸리면 죽어야죠'라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이어 "암 환자, 가족분들, 암 치료를 마친 분들에게 큰 상처를 드렸다"며 "제가 작년에 머리 수술을 받고 나서 몸 상태가 많이 좋지 않다. 만약 후두암에 걸리면 지금 제가 항암치료를 받을 수 없는 몸이기 때문에 '암 걸리면 죽어야죠'라는 말을 했던 건데 그게 환자분들에게 비하로 느껴지셨던 것 같다"고 했다.강 씨는 "만약 제가 법이나 방송으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 그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더욱 좋은 방송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마지막으로 그는 "고통 받은 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강은비 씨 유튜브 채널 캡처강은비 씨가 아프리카TV 채널에 올린 사과문이다.안녕하세요 강은비입니다.지금 인방갤이라는 사이트에 글이 올라가고링크 보내주셔서 읽었습니다.그리고 쪽지나 디엠으로 악플들 읽었습니다.죄송합니다..제가 방송인으로 어떠한 말에 책임을져야하는데짧은 순간 죄송합니다.지금부터 남기는 글을 제 말을 실수를 변명하는 글이 아닌비제이 분들 사이를 이간질하는 악플러 분들이 아셨으면 하는 작음 바램으로 남깁니다.저는 작년 3월에 뇌수술을 받았습니다.후두암보다 완치율이 낮고 수술 자체가 성공률이 낮았습니다.어릴때부터 가지고 있는 불치병이였습니다.수술받기전까지 미친듯한 두려움에 살았습니다.자살을 여러번 시도했을때는 그렇게 죽고싶었는데살고싶었습니다.하지만 주위에 가족들과 친구들에게약한 모습 보여주고 싶지 않았습니다.그래서 그때부터 죽어~ 죽을수도 있어! 괜찮아 사람 다죽어!나 죽으면 말야~ 내가 죽는다면 말야..난 지금까지 너무 행복했어... 그러니깐 너무 슬퍼말어..이렇게 웃으면서 죽는다는걸 무감각해질정도로..수없이 주문처럼 외웠습니다.속마음은 살고 싶지만 말은 그렇게 밖에 할수없었어요.저만에 살고싶은 마음을 반대로 이야기하는잘못된 주문이였죠... 희망을 바라는 혼자만에 기도였죠.그렇게 수술을 잘 받고 너무나도 감사하게새로운 삶을 선물 받았습니다.그런데 수술후 12시만에 중환자실로 넘어가서또 죽을 고비를 넘기고 무사히 이렇게 건강하게방송을 할 수있게되었습니다.그래서 저는 지금 그 어떠한 상황보다 삶이 간절합니다.저따위가 뭐라고 누굴 비하할까요..저따위가 뭐라고 새로운 삶을 허락받아이렇게 살수있는걸 감사하지 않을수가 있을까요..제가 안티많은 이유가 무뇌라고 많이 욕이 옵니다.제 잘못입니다. 어제 방송중에 전 짧은 시간에 맞받아친다해서 받아치는 단어를 잘못 선택해서 말을 하였습니다암에 걸린 사람들을 비하는 하는것이 아니라항상 방어자세로 혼자만에 습관이 방송으로 흘러나와버렸습니다.죄송합니다.제가 변명아닌 변명을 하였습니다.암에 걸린 환자분들 및 환자분 가족분들그리고 암으로 많은 슬픔을 가진분들께죄송합니다.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그 어떠한 변명도 필요없을것입니다.저에 미성숙한 방송에 태도로 불쾌하시고상처를 입으신 많은 분들께 머리숙여 사과 드립니다..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