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 '포상금 전액 기부' 의사 밝힌 김진야

연합뉴스


인천 유나이티드 김진야(20) 선수가 아시안게임 금메달 포상금 전액을 사회에 환원한다.

14일 인천 유나이티드는 공식 페이스북에 김진야 선수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상금을 전액 기부한다고 밝혔다. 인천 유나이티드에 따르면, 김진야 선수는 인천에서 진행하는 블루하트레이스 캠페인 참가를 통해 상금을 사회에 기부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지난 4일 포상금 액수에 대해 "기존 아시안게임 때 지급했던 금액을 기준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남자축구 대표팀은 선수 1인당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포상금인 1500만 원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마음씨도 예쁜 김진야 선수에게 뜨거운 격려와 축하의 박수를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기부 행사는 오는 1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수원 삼성 간 2018 K리그1 28라운드 경기 하프타임에 진행된다.

이날 김진야 선수는 사비로 경품 제공 이벤트도 진행한다. 김진야 선수는 본인 등 번호 13번에 맞춰 친필 사인 유니폼 13개, 사인볼 13개, 미니 등신대 13개를 추첨해 제공할 예정이다.

김진야 선수는 이번 아시안게임 게임에서 18일간 7경기 682분을 소화하며 한국 축구대표팀이 금메달을 따는데 크게 기여했다. 안정환(42) MBC 해설위원은 김진야 선수에게 "정말 대단하다. 지치지 않는 체력을 선보인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그는 대회 종료 후 미국 매체 폭스스포츠 아시아 지부가 선정한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베스트 11'에 왼쪽 풀백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 매체는 김진야 선수에 대해 "왼쪽 풀백으로 김진야보다 경기를 더 잘 해낸 선수는 거의 없었다"라며 "김진야는 한국 측면에서 끊임없는 에너지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김진야 선수는 아시안게임에서 왼쪽 풀백을 담당했다.


“이승우 선수는 확실히 미래에 스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영훈 기자
younghcho@wikitree.co.kr
  • 이 기사는 글 작성자께서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을 옮긴 것임을 확인하여 게재됐습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714) 
  실시간 트위터 RT 15
  • {::name::}

    {::content::}

    {::rt_link::} {::reply_link::}

  RT 더 보기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실수

흔히 저지를 수 있는 7가지 '응급처치' 실수

#자외선차단제

자외선차단제 '똑똑하게' 사용하는 방법 8가지

#정장에티켓

품격 업그레이드 '정장 에티켓 14가지'

#이별

쏘쿨? 분노? 15가지 '이별 문자' 모음

#브런치

집에서 만드는 초간단 브런치 레시피 5가지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69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