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완도군, 해양치유산업 협력 지자체 심포지엄 개최


완도군

"해양수산부, 해양치유연구기관 전문가 모여 발전 방안 모색"

완도군은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신지면 해조류 스파랜드에서 해양수산부와 해양치유산업연구단이 주최하고 완도군 주관으로 해양치유산업 협력 지자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신우철 완도군수, 임지현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 이성재 고려대학교 해양치유산업단장을 비롯한 전라남도, 연구기관, 4개 협력지자체 관계 공무원(완도·고성·울진·태안)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은 해양치유 산업의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로 해양치유자원 활용성과 과학적 검증, 법률기반 및 인력양성 기반구축 등을 담은 세부 과제 진행 상황 발표와 토론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완도군의 해양치유산업(해양헬스케어)의 특화자원인 해조류의 해양치유 연계 활용성에 관한 발표와 완도의 미래 먹거리 산업인 해양생물자원의 가치 발견 및 기능성 식품 소재 연구 발표가 진행되었다. 
 
이어 고려대학교 해양치유사업단의 해외 사례 조사 결과 보고와 각 세부 담당 과제도 발표됐다.
 

 

7월 20일에는 완도 해양치유산업 사업 예정지 및 해안누리길 탐방과 군외면 갯벌 답사를 하고, 연계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완도 수목원을 찾았다. 
 
더불어 해양치유산업의 이해를 돕기 위한 주민설명회가 개최되어 해양치유산업 내용에 대해 경청하고 질의응답 하는 시간을 가졌다. 
 
완도군은 지난해 10월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해양치유가능 자원 발굴 및 실용화 기반 연구’ 협력 지자체로 선정되어, 민선 7기 최우선 방침으로 두고 해양치유산업을 추진해가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해양치유산업이 신규 일자리 창출과 어촌 경제 활성화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이다"며 "국가산업으로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머리를 맞대고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 이 기사는 글 작성자께서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을 옮긴 것임을 확인하여 게재됐습니다.
  •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한수민

“박명수 결혼 잘했네” ㅎㄷㄷ한 한수민 스펙 7가지

#에프엑스

'데뷔 8주년' 에프엑스가 선보인 독특한 콘셉트 9가지

#고양이

11년 만에 재회한 외눈박이 고양이

#모유

"모유 사세요" 온라인에서 파는 '봉지 모유'

#운동

“상여자다잉~” 운동하는 여자 연예인 7명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57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