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광주시, 車부품기업 역량강화 가시적 성과 ‘눈에 띄네’


 

"2015년부터 시비 21억원 투자~기업 종합지원서비스 제공"
"매출 200억원 증가·비용 20억원 절감·신규고용 76명 등 ‘성과’"

광주광역시가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역점 추진중인 ‘자동차 부품업체 역량강화 지원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내며 주목받고 있다.

광주시는 지역 내 자동차 부품업체의 품질 향상과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5년부터 시비 총 21억원을 투입, 지역 부품산업 생태계를 고려한 맞춤형 프로젝트로 본 사업을 추진해왔다.

올해까지 130여 개 지역 부품업체가 광주그린카진흥원 주도로 품질인증 컨설팅 지원,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 지원, 전기차 관련 틈새시장 진출을 위한 자동차부품 시범개발 지원, 사업다각화 및 판로개척을 위한 타 지역 협력네트워크 지원 등을 받았다.

그 결과 2015년부터 2018년 3월까지 200여 억원의 직․간접 매출 증대와 20여 억원의 비용 절감, 76명의 신규 고용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특히, 자동차 에어필터 모듈을 생산하고 있는 ㈜라도는 ‘타 지역 업체 공동기술 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트럭용 고효율 에어필터’ 개발에 성공해 현재 현대차 1차 협력사에 개발품을 납품하며 매출성장과 고용창출 성과를 거뒀다.

전기특장차 생산업체인 ㈜드림씨엔지는 해외 수출용 소형 전기노면 청소차의 용량을 두 배로 늘린 ‘중형 전기노면 청소차 주행부’를 개발하고 디자인 보완 등을 거쳐 오는 7월 유럽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자동차 전장부품업체인 ㈜이노셈코리아는 완성차업체 납품을 위한 인증 전환을 마쳐 새로운 품질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제품 불량률 감소로 품질관리 비용이 절감되는 등 기업경쟁력이 높아지는 효과도 거뒀다.

광주시 관계자는 “부품업체의 품질 향상에 이은 신규개발 투자 확대로 해외 및 틈새시장 진출을 통한 자립기반 확충 등 기업 역량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올해도 총 8개의 기업지원사업을 통해 자동차 부품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도 추진사업은 각 사업별로 별도의 공고를 통해 맞춤형 기업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며, 광주그린카진흥원 홈페이지(www.gigc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 이 기사는 글 작성자께서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을 옮긴 것임을 확인하여 게재됐습니다.
  •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변비

변비 심해진 이유, 의외로 '이것' 때문일 수 있다

#코끼리

"너 코끼리 아니지?"...진흙 썰매 즐기는 아기 코끼리 (영상)

#연애

“헤어지고 싶어요” 이별을 고민하게 하는 애인 유형 13가지

#보케테

“열도의 드립력”... 보케테 (일본의 제목 학원) 최신 버전 21개

#조랑말

로드킬 당한 친구를 밤새 지킨 조랑말들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47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