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폭력 아닌가요?” 란제리 소녀시대에 나온 충격적인 체벌 (영상)

곰tv, KBS2 '란제리 소녀시대'


'란제리 소녀시대' 배우 채서진(김고운·23)이 부당한 체벌에 항의했다. 

지난 19일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가 방영됐다. 이날 배우 인교진(37) 씨가 보나(김지연·22)와 도희(민도희·23) 등을 수치스럽게 벌주는 장면이 나왔다. 인교진 씨는 수학 교사 오만상, 채서진, 보나, 도희는 학생 역이다. 

이날 오만상은 학생들에게 칠판 앞으로 나와 수학 문제를 풀도록 지시했다. 혜주(채서진), 귀자 등은 재빨리 문제를 풀고 자리로 돌아갔다. 오만상은 문제를 다 풀지 못한 학생을 교탁 앞에 서게 했다. 학생들은 "쌤요!"라며 항의했다. 오만상은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오만상은 "야, 이 개, 돼지만도 못한 가스나(계집아이)들아, 여 박혜주가 푼 거 봐라, 이거 하나의 예술작품 같지 않나, 똑같이 밥을 처먹으면서 되게 다르노"라고 소리쳤다. 

오만상은 체벌을 시작했다. 여학생 브래지어 끈을 잡아당기는 체벌이었다. 이정희(보나)가 첫 순서였다. 오만상은 "준비하시고"라고 말했다. 이정희는 눈을 질끈 감았다. 

이때 혜주가 일어났다. 혜주는 오만상에게 "그런 벌칙은 하지 말아주면 좋겠습니다"라며 "선생님께서 저희를 바르게 지도하려는 건 잘 알겠지만, 여학생의 속옷을 이용한 벌칙은 해당 학생에게 인간적인 모멸감을 주는 행위입니다"라고 말했다. 혜주는 "수치심을 주는 벌칙이라면 그것은 벌칙을 넘어선 이해할 수 없는 폭력 아닐까요?"라고 항의했다.

오만상은 처음에 "뭐라? 수치심? 폭력?"이라며 정색했다. 오만상은 잠시 생각에 잠긴 뒤 태도를 바꿨다. 그는 "박혜주 학생이 그렇게 생각했다면 그럴 수 있다"라며 체벌을 중단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19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그곳에 살았던 여학생들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김용희 평론가가 쓴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이하 KBS2 '란제리 소녀시대'






권지혜 기자
bluerabbit@wikitree.co.kr
  • 이 기사는 글 작성자께서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을 옮긴 것임을 확인하여 게재됐습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133) 
  실시간 트위터 RT 3
  • {::name::}

    {::content::}

    {::rt_link::} {::reply_link::}

  RT 더 보기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실수

흔히 저지를 수 있는 7가지 '응급처치' 실수

#자외선차단제

자외선차단제 '똑똑하게' 사용하는 방법 8가지

#정장에티켓

품격 업그레이드 '정장 에티켓 14가지'

#이별

쏘쿨? 분노? 15가지 '이별 문자' 모음

#브런치

집에서 만드는 초간단 브런치 레시피 5가지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14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