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음란이 아니라 성인 방송 출연했었다" 재입북 논란 임지현 또 다시 등장

  • • 임지현 씨는 '납치설'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고 날조"라고 말했다.
뉴스1
 

재입북 논란이 인 임지현 씨가 북한매체에 다시 등장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따뜻한 품으로 돌아온 전혜성(임지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19일 공개했다. 

영상에서 임지현 씨는 친북 재미동포 노길남 씨와 한국 생활, 재입북 과정에 대해 대담을 했다.

임지현 씨는 '납치설'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고 날조"라며 "남조선이 자기들 딴에는 저를 성공한 여자라고 부풀려서 포장했는데 그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났으니 그거에 대한 발악이다"라고 말했다. 

중국에 머물 때 출연한 음란방송 때문에 북한으로 다시 돌아갔다는 추측에 대해 임지현 씨는 "음란이 아니라 성인 방송"이라고 했다. 그는 "아는 동무가 하는 것인데 한번 춤을 춰보라고 해서 장난삼아 나가서 춤춘 것밖에 없다"며 "이걸 날조해서 덤터기 씌우는 식으로 나온다"고 주장했다.

임지현 씨는 북한으로 돌아온 이유를 묻는 질문에 "자본주의가 환상처럼 돈을 벌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환멸, 허무함을 느꼈다. 생각한 것과 180도 달랐고 (나를) 우습게 보고 바보 취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가 없어서 돈은 안 벌어지고 어머니와 아버지, 고향이 피눈물 나게 그리웠다"며 "매일 술을 먹고 우울증까지 왔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출연했던 방송에 대해 임지현 씨는 "대본에 따라 방송하고 거짓말을 말하게 하는 거짓말 방송"이라며 "북한에 대한 존칭어도 못쓰게 한다"고 주장했다. 

임지현 씨는 재입북 상황도 설명했다. 그는 "압록강을 헤엄쳐 건너 북한으로 들어갔다"며 "몸이 아파 병 치료를 한 뒤 집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처벌받을 줄 알았는데 죄를 묻지 않고 수고했고 고생했다고 사랑과 배려를 베풀어줬다"며 "큰소리 한번 치지 않았다. 지금은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전했다. 

임지현 씨는 TV조선 '모란봉 클럽'과 '남남북녀'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달 16일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하면서 '재입북 논란'이 일었다. 

박민정 기자
sss7960@wikitree.co.kr
  •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158) 
  실시간 트위터 RT 
  • {::name::}

    {::content::}

    {::rt_link::} {::reply_link::}

  RT 더 보기0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빌리아일리쉬

“요즘 제일 잘나가” 18세 '팝 신성' 빌리 아일리쉬 뮤비·라이브 14선

#한국

주한미군이 카메라에 담은 1950~60년대 한국 (사진 16장)

#마스크팩

마스크팩 '100%' 효과 보는 비법 (영상)

#사과문

“사과문이라면 이렇게” 사람들 기억에 남은 인상적인 사과문 8개

#뱀

잘린 목으로 자기 몸 물어뜯는 뱀 (영상)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11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