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난 북으로 간다" 임지현이 헤어진 연인에게 마지막으로 보낸 카톡

  • • 탈북 방송인 임지현(본명 전혜성) 씨가 지난 3월 헤어진 연인에게 자진 입북 의사를 밝혔다는 주장이 나왔다.
연합뉴스
 

탈북 방송인 임지현(본명 전혜성) 씨가 지난 3월 헤어진 연인에게 자진 입북 의사를 밝혔다는 주장이 나왔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임지현 씨와 교제했던 K 씨 증언을 26일 보도했다. K 씨는 임지현 씨가 "너랑 헤어지면 북한에 다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밝혔다.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3월 말 자연스럽게 결별했고 이틀 후 임지현 씨는 K 씨에게 마지막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K 씨는 "저랑 헤어지고 나서 이틀 뒤에 사진이랑 카톡 메시지가 왔다. 머리를 남자처럼 짧게 자른 모습이었다"라고 말했다. K 씨는 임지현 씨가 '단돈 8천 원 가지고 내 인생을 바꿨다', '나는 다시 북한으로 갈 거다'라는 내용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K 씨는 "제가 좀 말렸더니 '잘 지내라'하고 카톡을 탈퇴해버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임지현 씨가) 외로움이 엄청 컸다. 혼자 사는 것도 싫어했고. 헤어지면 어머니 보러 갈 거다..."라고 덧붙였다.

TV조선
 

앞서 JTBC는 임지현 씨가 위장결혼했던 남편을 만나러 중국에 가야 할지를 고민하는 내용이 담긴 카톡 메시지를 지인에게 보냈다고 지난 24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임 씨는 지인에게 "중국에 있는 남편이 돈을 빼돌렸다"라고 카톡을 보냈다. 임 씨가 말하는 남편은 탈북 과정에서 위장결혼한 중국인 남성이다.

생활고에 시달리던 임지현 씨는 임대주택 신청을 시도하기도 했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모란봉 클럽', '남남북녀'에 출연했던 임지현 씨는 지난 16일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수정
  •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187) 
  실시간 트위터 RT 
  • {::name::}

    {::content::}

    {::rt_link::} {::reply_link::}

  RT 더 보기0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고양이

매일 고양이 구경하러 오는 닭들

#커피

“스타벅스는 비싸지 않다” '그뤠잇'하게 스벅 다니는 방법 12가지

#요가

"몸매 비결은 요가" 고난도 동작 선보인 스타 10인

#박막례

“이거쓰는데십분걸렷서야” 박막례 할머니 #핫스타그램 25선

#연애

자존감 낮은 사람이 짝사랑할 때 모습은 이렇다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08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