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신성일 "호적상 부인보다 애인이 더 소중해"

암 투병중인 배우 신성일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7 한국영화를 빛낸 스타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폐암 3기 투병 중인 배우 신성일(강신영·80) 씨가 부인과 애인에 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조선일보는 신성일 씨와 나눈 인터뷰를 전했다. 신성일 씨는 "여성 편력이나 애인을 공개한 국내 유일 유명인사"라는 말에 "비난을 감수하면서 솔직하게 말한 거다. 남자들이 말 못 할 것을 대신 했지. 대체로 배운 여인들도 내 말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news.chosun.com
늙고 병들고 죽는 것은 생로병사(生老病死)의 이치다. 팔십 노인이 암(癌)에 걸린 것은 개인적인 불행일 수는 있지만 뉴스가 아니다.하지만 '신성..


방송에서 그렇게 말하면 배우자인 엄앵란(엄인기·81) 씨를 배려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말에 신성일 씨는 "부부 관계에 대해서 남들은 알 수 없는 게 있다"고 했다.

신성일 씨는 "지금껏 나는 애인이 없었던 적은 한 번도 없다. 애인은 내게 삶의 활력을 줬다. 내게는 호적상 부인보다, 사랑을 나누고 취향이 맞고 대화가 되는 애인이 더 소중하다. 지금 함께하는 애인의 존재를 숨기고 거짓말하고 싶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엄앵란 씨는 어떤 존재냐는 질문에 그는 '영원한 부부'라고 했다. 신성일 씨는 "스스로 각자의 존재감을 인정해준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신성일 씨가 폐암 3기를 진단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신성일 씨는 "한옥에 살면서 기도실을 마련해 어머니 영정 앞에서 향을 피워놓고 7년간 거의 날마다 기도했다"며 "(암에 걸린 이유가) 향 때문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은
  •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662) 
  실시간 트위터 RT 25
  • {::name::}

    {::content::}

    {::rt_link::} {::reply_link::}

  RT 더 보기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실수

흔히 저지를 수 있는 7가지 '응급처치' 실수

#자외선차단제

자외선차단제 '똑똑하게' 사용하는 방법 8가지

#정장에티켓

품격 업그레이드 '정장 에티켓 14가지'

#이별

쏘쿨? 분노? 15가지 '이별 문자' 모음

#브런치

집에서 만드는 초간단 브런치 레시피 5가지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08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