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헤더

기사

인천서 연이틀 '동반자살' 추정 사건…7명 숨져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인천=뉴스1) 최태용 기자 = 인천의 펜션에서 연이틀 동반자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26일 오전 11시38분께 강화도의 한 펜션에서 A씨(41)와 30대 남녀 B씨(34·여), C씨(32), D씨(31) 3명이 함께 숨져 있는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펜션 주인은 "문을 두드려도 안에서 열지 않아 소방서에 신고했다"며 "문을 열고 들어가보니 투숙객들이 쓰려져 있었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방 안에서 화덕에 연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됐고, 문틈과 창틈을 테이프로 막아뒀다. B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도 함께 발견다.

이들은 지난 22일 오후 함께 투숙한 뒤 나흘만에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을 들어 이들이 함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사는 곳이 모두 다르고 관계에 접점이 없는 점 등을 들어 '동반자살 모임'을 통해 만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선 25일에도 인천 영종도의 한 펜션에서 남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6시24분께 인천 중구 영종도의 한 펜션에서 40대 여성 A씨(46)와 B씨(41), 20대 남성 C씨(24)가 화덕에 연탄을 피우고 숨져 있는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2일 함께 펜션에 투숙했다. 

그러나 25일 퇴실시간이 지나도 퇴실하지 않자 주인이 문을 뜯고 들어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미리 준비해간 화덕에 번개탄 2개와 연탄 2개를 피웠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일산화탄소 중독에 따른 사망으로 보고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이들도 사는 곳이 모두 다르고 관계에 접점이 없어 경찰은 '동반자살 모임'을 통해 만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1
  • 이 글은 위키트리 회원인 위키기자가 작성한 내용으로 위키트리 스토리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댓글 (44) 
  실시간 트위터 RT 5
  • {::name::}

    {::content::}

    {::rt_link::} {::reply_link::}

  RT 더 보기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arrow_right_alt

#실수

흔히 저지를 수 있는 7가지 '응급처치' 실수

#자외선차단제

자외선차단제 '똑똑하게' 사용하는 방법 8가지

#정장에티켓

품격 업그레이드 '정장 에티켓 14가지'

#이별

쏘쿨? 분노? 15가지 '이별 문자' 모음

#브런치

집에서 만드는 초간단 브런치 레시피 5가지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299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