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배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인천서 연이틀 '동반자살' 추정 사건…7명 숨져
페이스북 노출 256,151회
  
트위터 확산  323,476회
뉴스1
2017.04.26 22:20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인천=뉴스1) 최태용 기자 = 인천의 펜션에서 연이틀 동반자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26일 오전 11시38분께 강화도의 한 펜션에서 A씨(41)와 30대 남녀 B씨(34·여), C씨(32), D씨(31) 3명이 함께 숨져 있는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펜션 주인은 "문을 두드려도 안에서 열지 않아 소방서에 신고했다"며 "문을 열고 들어가보니 투숙객들이 쓰려져 있었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방 안에서 화덕에 연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됐고, 문틈과 창틈을 테이프로 막아뒀다. B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도 함께 발견다.

이들은 지난 22일 오후 함께 투숙한 뒤 나흘만에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을 들어 이들이 함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사는 곳이 모두 다르고 관계에 접점이 없는 점 등을 들어 '동반자살 모임'을 통해 만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선 25일에도 인천 영종도의 한 펜션에서 남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6시24분께 인천 중구 영종도의 한 펜션에서 40대 여성 A씨(46)와 B씨(41), 20대 남성 C씨(24)가 화덕에 연탄을 피우고 숨져 있는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2일 함께 펜션에 투숙했다. 

그러나 25일 퇴실시간이 지나도 퇴실하지 않자 주인이 문을 뜯고 들어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미리 준비해간 화덕에 번개탄 2개와 연탄 2개를 피웠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일산화탄소 중독에 따른 사망으로 보고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이들도 사는 곳이 모두 다르고 관계에 접점이 없어 경찰은 '동반자살 모임'을 통해 만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스토리 공유하기
* 이 글은 위키트리 회원인 위키기자가 작성한 내용으로 위키트리 스토리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등록
댓글
댓글 더보기 ()
RT
RT 더보기 ()

관련스토리

  • 9살 딸 차에 태워 동반자살 기도한 아버지에 징역형
  • '동반자살하자' 독초먹여 보험금 28억 타낸 무속인
  • 동반자살여행 왕따, 앙심 품고 목숨구해
주소 : 서울 중구 정동길 35 두비빌딩 2층 ㈜소셜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1019 | 등록일자 : 2009. 11. 10
발행인ㆍ편집인 : 공훈의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원정환 | 준법 감시인 : 유남영
최초 발행일 : 2010. 02. 02
크리에이티브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2.0에 따라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일부 NEWS 콘텐츠 중 별도 표시가 있는 경우 저작권이 필자에 귀속될 수 있습니다.
Wikid Voice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WIKI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