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배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민박집 동반자살 추정 사건…3명 사망, 1명 중태
페이스북 노출 574,686회
  
트위터 확산  205,399회
연합뉴스
2015.06.01 08:11

[pixabay]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 원주의 한 민박집에서 동반자살한 것으로 추정되는 20∼30대 남성 3명의 시신이 발견되고 또 다른 1명은 중태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졌다. 

1일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1일 오후 9시 14분께 원주시 소초면 학곡리의 한 민박집 2층 객실에서 김모(30·원주시)·임모(29·경북 경산시)·홍모(20·전남 목포)씨 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업주(71·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또 같은 객실에서 함께 발견된 정모(36·인천시)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다.

민박업주는 경찰에서 "지난 31일 새벽에 남자 3명이 먼저 와 '푹 쉬고 갈 테니 깨우지 마라'라고 했다"며 "오후가 지나도록 인기척이 없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발견 당시 객실에는 부탄가스 위에 연탄 화덕이 설치돼 있었고, 타다 남은 연탄 2장이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 4명 중 1명의 옷가방에 들어 있던 노트에서는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도 발견됐다.

민박집 주차장에는 이들이 나눠 타고온 것으로 보이는 승용차 1대와 렌터카 1대가 각각 주차돼 있었다.

담당 경찰은 "4명의 주소가 각기 다른 점, 렌터카를 이용한 점 등으로 볼 때 동반자살로 추정된다"며 "이들 중 한 명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 분석 등을 통해 이들이 어떤 경로를 통해 만나게 됐는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쓰기
등록
댓글
댓글 더보기 ()
RT
RT 더보기 ()

관련스토리

  • “여성이 자살 유혹에 더 취약” 대구서 연구결과 나와
  • "통장에 있는 320만원 가족에게" 유서 한장 남기고 떠난 이주노동자
  • 투신자살하는 딸 10분 동안 붙잡고 있다 놓친 70대 노모
  • 부산 다리에서 자살 기도자 구한 탤런트 (영상)
  • '단순 자살시도'가 아니었던 베란다 어머니 사연
주소 : 서울 중구 정동길 35 두비빌딩 2층 ㈜소셜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1019 | 등록일자 : 2009. 11. 10
발행인ㆍ편집인 : 공훈의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원정환 | 준법 감시인 : 유남영
최초 발행일 : 2010. 02. 02
크리에이티브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2.0에 따라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일부 NEWS 콘텐츠 중 별도 표시가 있는 경우 저작권이 필자에 귀속될 수 있습니다.
Wikid Voice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WIKI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