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제일고 사건' 일베, 엉뚱한 학생 신상털기
페이스북 노출 12,304회
  
트위터 확산 501,306회
박민정 기자
2013.05.28 15:40

학생들이 요양시설 노인에게 장난 치는 '순천 제일고 영상'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영상 속 주인공이라는 오해를 받은 학생까지 등장했습니다. 

28일 한 학생은 페이스북에 "님들 뭔가 오해하시는 것 같은데 그 순천 쓰레기 동영상 저 아니거든요. 오해하지 마시라"며 "막말하지 마세요. 기분 더러우니까"라며 자신이 영상 속 학생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 학생은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패륜 동영상 주인공"이라며 이름, 휴대폰 번호 등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비난을 받았습니다. 

이에 오해를 받은 학생의 친구들은 "이상한 사람이 너라고 퍼뜨리는데 지금도?", "힘내라. 다 신고해. 일베가면 너랑 카톡한 거 지들이 싹 다 올렸던데. 힘내"라는 글을 전했습니다. 

오해를 받은 학생은 "작작해라. 내가 안 했다고. 이게 다 제일고 2학년 ○○○이랑 또 한 명 이름 몰라. 걔들 때문이다"라며 영상에 등장하는 실제 학생의 이름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SNS에서 확산된 '순천 제일고 영상'에는 한 노인요양시설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고등학생 두 명이 병상에 누워 있는 할머니에게 "네 이놈. 당장 일어나지 못할까", "꿇어라. 꿇어라" 등의 말을 하며 장난 치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지난 27일 전남 순천 제일고 학생 9명은 상습 흡연으로 봉사활동 명령을 받아 인근 노인복지시설에 보내졌고, 이 중 2명의 학생이 이같은 동영상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은 '일베'에 신상이 공개돼 영상 속 학생으로 오해 받았다는 학생의 페이스북 캡처 화면입니다. 


[이하 사진=쭉빵 카페]




[SDS_LINK]


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쓰기
등록
댓글
댓글 더보기 ()
RT
RT 더보기 ()
주소 : 서울 중구 정동길 35 두비빌딩 2층 ㈜소셜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1019 | 등록일자 : 2009. 11. 10
발행인ㆍ편집인 : 공훈의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원정환 | 준법 감시인 : 유남영
최초 발행일 : 2010. 02. 02
크리에이티브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2.0에 따라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일부 NEWS 콘텐츠 중 별도 표시가 있는 경우 저작권이 필자에 귀속될 수 있습니다.
Wikid Voice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WIKITREE